·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동포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조선어 > 인물
오영선, 사랑의 강은 마를 줄 모른다
//hljxinwen.dbw.cn  2021-09-07 14:54:32

 

 단아한 얼굴에 지적인 이미지가 다분한 청도애심공익협회 오영선(1963년생) 회장은 청도에서 사랑을 많이 베푸는 사람으로 통한다. 흑룡강성 계동현 출신으로 오상사범학원 제1기 졸업생인 오영선은 사회 초년생 생활을 교육사업으로부터 시작했다. 그는 목란, 계동 고급중학교에서 7년간 졸업반을 맡아 많은 학생들을 양성했으며 현재 그의 제자들은 전국 각지에서 맹활약을 하고 있다.

  오영선은 일찍 교육분야에서의 성적을 인정받아 무소속인사 신분으로 계동현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으로 선출됐으며 28세에 상무위원 겸 후비간부로 선정됐다.

  그러나 그는 가정과 사업 두가지 가운데서 가정을 선택했다. 계동고중에서 공청단 서기, 정치교육부 주임 직책을 맡고 있던 남편 정경택이 단호하게 ‘청도진출’을 선택하자 모든 것을 내려놓고 남편을 따라나섰다.

  청도에 진출한 후 이들 부부는 한국 모 기업의 통역으로 취업, 교단이 아닌 제조 일선에서 새로운 인생도전을 시작했다. 판단력이 빠르고 부드러운 리더십을 앞세운 오영선은 인츰 회사의 인정을 받았으며 얼마 후 나사실업의 중국측 총경리로 발탁됐다.

  2000년, 오영선과 남편은 8년간의 직장생활을 접고 정식으로 창업의 돛을 올렸다. 800만원을 투자하여 ‘성원’복장회사를 차렸다. 남편이 회사관리를 책임지고 오영선은 대외 일상 업무를 도맡아 처리했다.

  “부부가 합심하면 황토도 황금으로 된다.”는 말이 있다. 회사는 창업 첫해부터 상승가도를 달렸으며 수출액이 500만딸라를 넘어섰다. 회사에서 생산한 제품은 월마트 , 아가방 등 한국 유명 업체에 납품됐고 회사 직원은 500명을 넘었다.

  주문을 받아 생산하던 가공업체로부터 ‘성원’이라는 자기만의 브랜드를 출시하여 새로운 지평을 열려고 할 때 오영선은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접하게 된다. 남편 정경택이 직장암 판정을 받은 것이다.

  “모든 것을 접었습니다. 공장도 팔고 일심전력 남편 병치료에 나섰지요.”

  남편을 살리려고 필사적으로 노력했지만 남편에 대한 ‘사랑’만으로는 암을 이겨낼 수 없었다. 2013년 남편은 결국 그의 곁을 떠났다.

  남은 여생을 민족사회를 위해 봉사하며 오래오래 함께 살아가기로 약속했던 남편이 일찍 떠나가자 오영선은 하늘이 무너지는 것만 같았다.

  그는 남편의 생전의 소망까지 어깨에 짊어지고 민족사회 전면에 나서서 사랑과 봉사에 앞장섰으며 불우이웃에게 후원의 손길을 보내는 일에 열과 성을 다했다.

  리퇴직간부이며 모범 공산당원이였던 아버지 오기초에게서 느꼈던 헌신정신과 목단강 지역의 로력모범인 어머니 김순애가 몸소 실천하던 사랑을 떠올리면서 그는 민족사회에 사랑을 뿌렸다.

  민족행사 때마다 오영선은 남먼저 선뜻이 협찬했다. 청도조선족로인협회 회장 김철호씨는 “오영선의 선행에서 그의 부모님 모습을 보고 있다.”면서 “로인협회 활동은 물론 매번 민족행사가 있을 때마다 가장 먼저 달려오는 사람이 바로 오영선이다.”고 말했다.

  그는 해마다 두세번씩 청도백두산조선족양로원을 찾아 후원의 손길을 보내주고 있으며 어려운 사정 때문에 학업을 이어갈 수 없는 어린이들에게 학잡비를 대주고 있다.

  지난해 청도애심공익협회가 정식으로 설립됐다. 오영선이 회장 직책을 맡게 되였다. 얼마 전 애심협회는 3명의 선천성 심장병 어린이들이 돈이 없어서 수술을 받지 못하고 있다는 사연을 접하게 되였다. 수술을 하려면 인당 1만 5000원의 비용이 필요했다. 오영선은 추호의 주저함이 없이 사랑의 성금을 후원했다. 애심협회의 후원으로 3명의 어린이는 무상으로 심장수술을 받았고 건강한 어린이들과 다름없이 학업에 몰입할 수 있게 됐다.

  오영선씨는 청도조선족녀성협회 초창기 멤버로서 장시기 ‘고문’직을 맡고 경제적으로 후원했으며 현재 청도조선족기업가협회 명예고문으로 활약하고 있다.

  “돈을 어느 정도 모은 후 애심사업을 실천하겠다는 사람들은 절대 자선사업을 할 수 없습니다. 저는 가진게 있어서 후원하는 것이 아니라 저보다 더 어려운 이웃들이 보이고 민족사회를 위해서 제가 할 수 있고 또 해야만 하는 일이라고 생각되기에 저의 성의를 표할 뿐입니다.”

  오영선은 일정을 빼곡히 적어넣은 노트를 덮으면서 담담하게 말했다.

  동생이 운영하는 회사에서 총경리직을 맡고 회사관리를 총괄하면서도 그는 언제 한번 바쁘다는 리유로 민족행사에 불참한 적 없다. 그의 봉사와 사랑은 오늘도 진행 중이다.

  그렇다. 사랑의 강은 마를 줄 모른다.

  /연변일보

· 향항 중소학교 명년부터 매 수업일마다 국기 게양
· 전자풍금 한대로 연변을 매료시킨 허춘화씨
· 청도 조선족녀성 경영인들민족예술 배움에 전념 다해
· 글로벌 브랜드 육성 지원 나선다
· [정음문화칼럼178] 말 많은 요즘 우리네 부조이야기
· 제철 꽃게, 꽃게탕 말고 색다른 이색요리를 찾고 있다면
· 찜닭맛 버섯 채소찜
· 공장에서 생산되는 상추, 맛도 영양도 만점
· 학생 40%가 조선족인 학국 학교 - 한국 서울 구로구 구로중학교
· 김정은 "미국의 조선에 대한 적대시 정책 달라진 것 없어"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
주소: 중국 흑룡강성 할빈시 남강구 한수로 333호(中国 黑龙江省 哈尔滨市 南岗区 汉水路333号)
Tel:+86-451-87116814 | 广播电视节目制作经营许可证:黑字第00087号
(黑ICP备10202397号) | Copyright@hljxinwen.c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