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동포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조선어 > 라이프 > 생활정보
소주 건강하게 사용하는 법… ‘이곳’에 양보하세요
//hljxinwen.dbw.cn  2021-01-14 14:36:00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집에서 술을 마시는 ‘홈술’을 하는 사람이 늘었다. 집에서 마시는 술은 긴장감 없이 마시게 돼 음주량과 빈도수가 늘어나기 쉽다. 간편한 인스턴트 음식을 안주로 먹게 돼 영양 불균형도 초래될 수 있다. 건강을 위해 집에 남은 술, 마시지 말고 현미밥에 양보하자.

  현미밥을 지을 때 소주를 첨가하면 항산화 영양소가 늘어나고 식감이 좋아진다. 현미밥 2인분 기준 소주 2잔을 넣고 조리하면 물만 넣고 조리할 때보다 폴리페놀 함량이 늘어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의 연구팀은 쌀과 현미를 100:30의 비률로 첨가한 뒤 한 그룹은 순수한 물 120㎖를, 다른 한 그룹은 물 100㎖와 발효 알콜 20㎖(소주 2잔 정도)를 넣어 밥을 지었다. 그 결과 알콜을 넣은 현미밥의 총 폴리페놀 함량이 262.63㎍/g으로 순수한 물을 넣었을 때(223.69㎍/g)보다 폴리페놀 함량이 17% 늘었다. 폴리페놀은 대표적인 항산화 영양소로 혈액순환 개선, 염증 완화에 좋다고 알려졌다. 한편 현미밥 자체도 정제되지 않은 통곡물이라 혈당의 급격한 상승을 막을 뿐 아니라 비타민·​미네랄·​섬유질 등 다양한 영양소가 풍부하게 들어 있다.

  현미밥의 건강효과를 알지만, 딱딱한 식감 때문에 섭취를 꺼리는 사람도 많다. 소주를 리용해 밥을 지으면 현미의 딱딱한 식감도 부드러워진다. 알콜을 섞으면 순수한 물보다 끓는점이 낮아져 더 빨리 끓기 시작한다. 현미의 끓는 시간이 길어져 식감이 더 부드러워진다. 알콜은 끓는 과정에서 모두 날아가 밥맛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 현미밥을 지을 때는 압력밥솥보다는 일반 밥솥을 사용하면 고온에 의한 영양성분 파괴를 줄여 폴리페놀 함량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

  /헬스

· 우완 불펜 바에스,"휴스턴과 2년 계약"
· 소주 건강하게 사용하는 법… ‘이곳’에 양보하세요
· “드디어 만난다” 김우빈→탕웨이, CJ 2021 영화 라인업
· "이번엔 사이비 종교"…지일주X박정화 주연 '용루각2' 2월 개봉 확정
· 영화 '관계의 가나다에 있는 우리는' 청춘 포스터 전격 공개
· 이종혁, '날아라 개천용' 출격..곽정환 PD·권상우 인연
· '달이 뜨는 강' 김소현X지수 티저포스터 공개, 신비로운 분위기
· '2021 슈퍼루키' 김영대X황인엽를 주목하라
· '미나리' 한예리, 봉준호 호평→오스카 여우주연상 예상 후보…심상치 않다
· 염혜란·배종옥·차청화→'경이로운'·'철인왕후' 빛내는 중년 여배우들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