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교육  |   동포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사설·칼럼
툭하면 '규칙' 운운하는 美 정치인들 기세도명 일삼아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 회의가 최근 런던에서 종료되였다. 예상대로 중국이 다시 이번 회의의 '숨은 주역'이 됐다.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이번 회의에서 미국은 중국을 억제하거나 억압하는 것이 아니라 '규칙'에 기반한 국제질서를 지키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주장했다. 정말 황당하기 짝이 없는...
"5.1" 련휴기간 폭발적 소비로부터 중국시장은 놓칠수 없는 기회임을 확인
전국 국내관광객 누적수 2억3천만명, 관광수입 1132억 3천만원을 실현해 각기 동기대비 119.7%와 138.1% 성장을 기록했다. 전국 영화흥행수입은 16억원을 초과해 기록을 경신했다. 연휴기간 1일부터 4일까지 4일간 유니온페이 인터넷 거래 금액이 1조5000억원으로 동기대비 5.3% 성장했다. 금방 지...
"기세등등하게 상대를 압박?"...이 모자는 미국에 적격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현지시간 2일, 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이 점점 더 기세등등하게 외국을 압박"하고 있다며 그 목적은 "세계에서 주도적 지위를 차지하는 나라"가 되기 위함이라고 공격했다.
취임 100일, 바이든 정부 여전히 대중국 잘못된 인식속에 머물러
현지시간으로 28일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100일에 즈음해 국회연설을 발표했다. 그중 대중국관계에 언급해 그는 중국이 "불공정한 무역정책"을 실시하고 있다고 공격하고 미국이 "인도양과 태평양지역에서 강대한 군사적 존재를 유지해야 한다"며 "인권과 자유를 수호하는 의무를 확고히 해야 ...
기로에 선 일본의 대 중국 외교
일본 외무성이 27일 2021년 "외교청서"를 발표하여 중일 섬 분쟁을 과열시키고 남해와 홍콩, 신강 등 문제를 언급하면서 이른바 "중국위협"을 조작하는 한편 경제적으로 중일 량국의 관계는 "가장 중요한 량자관계의 하나"라고 하였다. 정치와 경제를 심각하게 분리시킨 청서는 일본의 대 중국 정책...
아프가니스탄 20년 전쟁, 미국 간섭주의의 악과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이 최근 미국과 나토는 이미 아프가니스탄의 여러 기지에서 철군을 시작했다고 밝혔다.주둔군은 9월11일 이전에 철군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이는 20년간 지속된 전쟁이 대충 마침표를 찍게 되고 상처투성이인 아프가니스탄만 남게 됨을 의미한다.
기후변화 대응, “진정한 다자주의”를 필요로 한다
습근평 중국 국가주석이 22일 북경에서 화상 방식으로 기후정상회의에 참석했다. 그는 연설에서 "인간과 자연의 생명공동체 공동 구축"을 창의하고 이 목표에 이르기 위한 여러가지 원칙적 주장을 내놓았다. 특히 습근평 주석은 여러 나라가 다자주의를 견지하고 공동하지만 차별화된 책임을 견지할...
호주의 정치농간은 졸렬한 웃음거리
호주 외무장관이 21일 중국과 호주 빅토리아 주 정부과 체결한 '일대일로' 비망록과 기본합의를 폐지한다고 선포했다. 그 리유인즉 '호주의 외교정책에 부합하지 않거나 호주의 외교정책에 불리하다' 는 것이다. 이는 호주의 일부 정객이 연출한 자작극으로 중국을 기분 나쁘게 만들고 '큰 형'미국...
미국 소수인종이 갈구하는 정의 실현은 아직 멀었다
3주 가까이 진행된 심리를 거쳐 미국 미네소타주 헤너피 카운티 법원은 20일(현지 시간) 플로이드 사망 사건 피의자인 백인 경찰 데릭 쇼빈에게 유죄를 판결했다. 그러나 이 재판은 쇼빈의 유지를 인정했을 뿐 플로이드에게는 정의를 가져다주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중국이 세계에 '양지 바른 길'을 건설하는 리유는?
근평(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20일 박오아시아포럼 2021년 년차총회 개막식에서 화상방식으로 발표한 기조연설에서 "'일대일로'는 어느 한 측의 사적인 길이 아니라 모두가 함께 추진하는 양지 바른 길"이라고 '일대일로'의 핵심을 형상적으로 비유했다.
추천뉴스
승지촌 홍색관광과 특색산업 힘 입어 가난에서 벗어나
·교정축구 국가팀 입선, 연변 4명 소년의 야심찬 다짐
·중공 밀산시위 제1임서기-지희겸 (池喜谦)
·대학졸업생 봄철전문채용회 9일 할빈 서성홍장서 개최, 일자리 1만 4,00...
·제1회 중국국제소비품박람회 개막! 룡강요소는?
·32층이상 아파트가 적은 원인은 ?
·어머니날 림박, 엄마들 이런 ‘함정’ 조심해야
·장춘 공공버스 정비공 ‘4대발명’ 실현
·건강코드 ‘금빛배경’ 출시, 당신은 ‘잠금해제’를 했는가?
·말썽꾸러기 유기견의 '개과천선'…美 경찰견으로 발탁
·100년 넘은 축음기가 150만원…자카르타의 골동품거리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
주소: 중국 흑룡강성 할빈시 남강구 순익가 2호 (中国 黑龙江省 哈尔滨市 南岗区 顺益街2号)
Tel:+86-451-87116814 | 广播电视节目制作经营许可证:黑字第00087号
(黑ICP备10202397号) | Copyright@hljxinwen.cn. All Right Reserved
document.write(unescape("%3Cscript src='//tongji.dbw.cn/webdig.js?z=1' type='text/javascript'%3E%3C/script%3E"));
document.write(unescape("%3Cscript src='//tongji.dbw.cn/webdig.js?z=1' type='text/javascript'%3E%3C/script%3E"));
document.write(unescape("%3Cscript src='//tongji.dbw.cn/webdig.js?z=1' type='text/javascript'%3E%3C/script%3E"));
ype="text/javascript">wd_paramtracker("_wdxid=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