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조선어 > 사설·칼럼
혁신을 원동력으로 더 큰 '심수 기적' 창조
//hljxinwen.dbw.cn  2020-10-16 10:26:14

  "혁신은 제1의 원동력이고 글로벌 과학기술 혁명과 산업 변혁에서 주동권을 쟁취해야 한다." 습근평(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4일 열린 심수(深圳) 경제특구 설립 40주년 경축대회에서 총화한 이 말은 경제특구 건설의 10가지 소중한 경험의 하나이다. 과거의 작은 어촌 마을에서 지금의 과학기술 도시가 되기까지 심천의 비약적인 발전은 '혁신'이라는 두 글자와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다. '혁신'은 심수의 유전자로 뿌리 내렸을 뿐만 아니라 더 큰 발전의 기적을 창조하는 핵심이 될 것이다.

  40년 전 건설 초기의 심수에는 엔지니어가 2명뿐이었고 과학기술 자원이라곤 찾아보기 힘든 '과학기술 불모지'였다. 심수는 이제 3만 개가 넘는 과학기술 혁신기업을 보유하고 있고 화위, 중광핵, 텐센트, 비야디 등 각 분야의 선두 기업들이 부상하는 혁신 전초지가 되였다. 2019년 심수의 전략적 신흥산업 증가치가 심수의 지역 총생산에서 차지한 비중은 37.7%에 달하며 일취월장하는 첨단기술산업이 심수 발전의 중요한 엔진이 되였다. 포브스 차이나가 발표한 '혁신력 최고 30개 도시' 랭킹에서 심수는 중국 도시 중 1위를 차지하며 '혁신의 도시'의 립지를 굳혔다. 습근평 총서기는 14일 연설에서 40여 년간 심수는 중국 최초로 1000여 가지 개혁조치를 취하며 "경제체제 개혁에서 전면적인 개혁 심화로의 역사적 도약을 이룩했다"고 밝혔는데, 이는 심수가 혁신적 실천을 해왔다는 립증으로 된다.

  물론 혁신의 도시는 하루아침에 만들어진 것은 아니다. 개혁개방 초기 심수는 가게와 공장을 설립하고 글로벌 가공제조산업 분업에 참여함으로써 첨단기술 가공제조에로 전환하는 발판을 마련했다. 뿐만 아니라 40년 동안 심수인들은 '중국 제조'를 '중국 창조'로 바꾸는 데 주력해 왔다. 심수는 이미 5G 기술, 신에너지차, 유연성 디스플레이 등 일련의 첨단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 중 상당수는 세계 최고 수준이다. 2019년 심수 인구 1만 명당 발명특허 보유건수는 전국 평균의 8배인 106.3건, PCT 국제특허 출원량은 16년 련속 전국 1위, 전국 출원량의 30.6%를 차지했다. 심수는 이미 모방식 혁신에서 선도적 혁신으로 탈바꿈했다.

  심수의 혁신은 개혁개방에 힘입고, 또 최근 몇 차례의 글로벌 산업구조 조정의 계기를 다잡아 글로벌산업시스템에 적극 합류했기에 가능했다. 이 때문에 심수는 40년 동안 세계 경제에 융합했을 뿐만 아니라 세계 경제에 기여했다. 현재 에어버스, 보스턴컨설팅, 에센철 등 심천에 R&D센터를 설립하려는 다국가 기업들이 늘고 있다. 톰 엔더스 전 에어버스 세계 최고경영자는 심수를 중국의 '실리콘밸리'라고 형용하며 심수 현지에서 중국의 혁신 경험과 아이디어, 잠재력을 받아들여 전 세계에서 더 나은 혁신활동을 펼치길 희망했다.

  습근평 총서기는 14일 연설에서 '혁신'을 수십 번 언급하며 경제특구 설립 40주년을 계기로 심수의 중요 분야와 핵심 고리 개혁에 더 많은 자주권을 부여하는 등 종합개혁 시범 실시를 지지해 심수의 발전에 더 많은 혁신 원동력을 부여할 것을 강조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심수라는 잠자던 어촌은 이미 화위, 텐센트 등 과학기술의 집으로 자리잡았고, 앞으로는 과학기술 혁신의 금융 허브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새로운 청사진이 이미 새로운 장을 펼쳤다. 심수는 더 높은 차원에서 개혁개방을 추진하고 있다. 심수는 계속해 글로벌 혁신 네트워크에 스스로 융합해 세계가 괄목할 만한 새로운 더 큰 기적을 창조하고 개방형 세계 경제 건설에 더욱 큰 기여를 할 것이다.

     /중국국제방송


· 습근평 주석, 광동 시찰시 더 높은 기점에서 개혁개방 추진 강조
· 전문가, 응용 단말기와 북두항법시스템의 호환은 세계적 대세
· 중국 국가급 빈곤현 전자상거래업체 305만개 초과
· 제3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 참가 세계 500대 기업수 예전 규모
· 흑룡강 3대 생태변화...더 파랗게 더 푸르게 더 맑게
· 장경위, 항미원조 참전 로전사 위문
· 룡강, 16년 풍작, 실력으로 중임 떠메
· 영화 ‘탈관’(奪冠) 승승장구…중국 여자배구 정신 재현!
· 제23회 베이징뮤직페스티벌, 방역주제 음악회로 막을 열어
· 중한최고경영자CEO과정 12기를 응원합니다
중국 드라마, 복합쟝르로 승부수
북경에서도 민족문화체험 즐길 수 ...
돈화시 2개 풍경구 국가 4A급으로 ...
청산녹수 속에서 요가 시연
동영상
습근평 총서기, 서안교통대학 참관 ...
【미수다 100회 특집】중국조선족--...
【영상ㅣ미수다 제99회】유명한 조...
【영상ㅣ미수다 제98회】마늘 꼭 챙...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