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인물
삼구일품 안민수, 직원들과 함께 발로 뛰는 사장
//hljxinwen.dbw.cn  2020-09-10 15:10:25

  

       안민수는 청도에서 작지만 맵짠 남자로 통한다.

  고향이 해림인 안민수(1975년생)는 재청도 해림향우회를 6년간 이끌었던 인물로서 향우회 회장기간 청도조선족민속절행사에 세번이나 참가했던 화려한 경력을 갖고 있다.

   “향우회 회장이라는 게 따로 있습니까? 향우들을 위하여 무상 봉사하는 자리이지요.”

  안민수가 사람 좋게 웃으면서 터놓았다.

  안민수가 청도에 진출하게 된 결정적인 요인은 동생에게 있다. 당시 동생이 한국 쿠쿠밥솥회사에 있었는데 산동지역 총대리권을 따냈다. 부모가 한국에서 집을 사라고 보내준 돈으로 산동지역 총판권을 따내고 보니 할일이 태산 같았다.

  AS를 하는 전문 일군이 있었지만 능률이 낮아 고객들의 불평이 많았다. 자칫하면 동생의 사업이 잘못될 것 같은 느낌이 든 안민수는 단연히 청도에 눌러앉았다. 전자제품에 대해 깊은 료해가 없었지만 그는 밥가마를 분해해놓고 밤늦게까지 작동원리를 터득하였으며 어려운 수리는 직접 전문가를 찾아가 자문을 구하면서 단시일내에 쿠쿠밥솥 전문가로 되였다.

  “인제 저는 쿠쿠밥솥이 끓는 소리만 듣고도 밥솥의 상황을 알아낼 수 있습니다.”

  안민수는 자기가 직접 수리할 수 있었기에 산동에서 쿠쿠전기밥솥 전성시대를 열어갈 수 있었다면서 경영자의 전문성에 대해 강조하였다.

  2016년의 어느 날, 그는 하남성 정주 출장길에 당지 한족들이 김치를 무척 좋아하는 것을 발견하였다. 계산하여 보니 한박스에 40원씩하는 김치를 썰어서 팔 경우 130원이나 되였다.

  “한족들이 김치를 좋아하는 걸 보고 정말 깜짝 놀랐지요. 저는 이것이 기회다고 생각되여 주저없이 결단을 내렸습니다.”

  안민수는 인차 청도삼구김치와 총판 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나섰다. 새롭게 판매망을 구축하고 시장확장에 총력을 기울였다.

  퇴근시간에 주문이 오면 이튿날 배달하던 관습을 깨고 직원들이 퇴근하였을 경우에는 직접 배달에 나서기도 하였다.

  안민수는 고아원, 유치원, 학교에 무상으로 김치를 보내주었고 대학교, 련통회사와 손잡고 그들의 플랫폼을 리용하여 김치 판매 시대를 열었다.

  안민수의 손에서 삼구김치는 또 다른 전성기를 구가하기 시작하였다.

  “현재 고객층을 보면 70%가 조선족과 한국인이고 30%는 한족들입니다. 고객수는 해마다 20% 이상 늘어나고 있는데 올해는 30% 늘어날 전망입니다.”

  안민수가 컴퓨터에 입력된 고객들의 정황을 훑어보며 말했다.

  올해 안민수는 한국의 신제품 음료 총판도 따냈다. 해볕 아래에서도 3시간 동안이나 녹지 않는 이 음료는 야외 나들이에 제격이여서 시장전망이 매우 밝을 전망이다.

  “저는 비록 사장이지만 언제나 직원들과 함께 달립니다.”

  여름철 삼복더위 속에서도 안민수는 날마다 직원들과 함께 배달 1선에서 달렸다면서 “존중의 문화를 행동으로 실천했다.”고 말하였다. 그는 직원들과의 관계를 수직관계로부터 평형관계로 정립하고 직원들의 인격적 가치를 존중해왔다.

  일전 그는 하남성 정주와 신강을 비롯한 국내 내륙지역에 대한 고찰을 끝냈다. 그는 김치문화로 거대한 대륙시장에 “밝고 깨끗하며 건전한 조선족들의 이미지를 심어주겠다.”고 강조하였다.

  청도조선족기업가협회 집행부회장, 월드옥타 청도지회 경제발전위원회 상임부회장 등 직무를 맡고 김치 배달과 쿠쿠밥솥 AS로 하루 일정이 드바쁜 안민수씨, 솔선수범으로 래일을 위해 땀을 흘리는 그의 일상은 오늘도 래일도 변함이 없을 것이다.

  /연변일보


· 학생들을 춤추게 하는 박향란 교원
· 항주올림픽체육센터 년말전 준공
· 새 드라마서 두건+앞치마도 힙하게 소화하는 '요리주점 사장님'으로 나오는 피오
· ‘전참시’에 뜬 황정민…‘유퀴즈’ 찾은 신민아
· 양현석, 첫 재판서 원정도박 혐의 인정…취재진엔 '묵묵부답'
· '해군 입대' 박보검, 늠름한 훈련병…가려도 눈에 띄는 '보검매직'
· '악의 꽃' 문채원, 결국 남편 이준기 수갑 채우나…예측불가 전개
· 블랙핑크 지수 "큰 인기? 얼떨떨…더 단단해진 모습 보여주고파"
· 보름만에 태풍이 3련타! 금년에 태풍은 왜 동북만 즐겨찾지?
· 청도 조선족로년총회 성세경원분회, 협회 설립 10주년 행사 뜻깊게 진행
중국 드라마, 복합쟝르로 승부수
북경에서도 민족문화체험 즐길 수 ...
돈화시 2개 풍경구 국가 4A급으로 ...
청산녹수 속에서 요가 시연
동영상
습근평 총서기, 서안교통대학 참관 ...
【미수다 100회 특집】중국조선족--...
【영상ㅣ미수다 제99회】유명한 조...
【영상ㅣ미수다 제98회】마늘 꼭 챙...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