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경제
연길에 공유자동차 첫 등장, 성공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일까?
//hljxinwen.dbw.cn  2020-05-29 14:28:37

  (흑룡강신문=할빈) 최근 연길 거리에 공유자동차(共享汽车) 마크를 붙인 자동차가 눈에 띄게 보인다.

  공유자동차는 여러 사람이 한 대의 자동차를 공동으로 소유, 시간단위로 나눠쓰는 시스템으로, 차를 쓰지 않는 시간에 발생하는 시간 랑비와 차량 증가로 발생하는 자원, 환경문제까지 모두 해결할 수 있다.

  심수전해련동클라우드자동차임대유한회사 연길분회사 책임자 축군(祝军)은 “저희 회사는 2019년 11월 28일에 연길에 입주하였고, 길림성에 총 2300여대, 연길시의 경우 100대가 배치되여 있으며, 모두 승용차와 SUV로 하얀색과 파란색으로 나눠져 있습니다”고 전했다.

  공유자동차 사용료금에 대해 그는 “승용차의 경우 1km당 0.90원, SUV의 경우 1km당 1.20원, 이밖에 모든 차량은 시간당 유지비용 1분에 0.20원이 별도로 추가되며, 휘발유비용은 저희 회사에서 전액 부담합니다. 모든 과정은 셀프서비스로 저희가 직접 앱에서 확인할 수 있기에 누구나 편리하게 리용할 수 있습니다”고 소개했다.

  게다가 리용자들은 핸드폰 프로그램으로 직접 자동차를 작동할 수 있으며, ‘支付宝芝麻信用分’이 600점 이상이면 보증금 990원을 면제받을 수 있다고 그는 말했다.

  이어 그는 “공유 경제의 특성을 잘 살려 차량 확보가 쉽고 차량이 필용한 지역에 집중적으로 차를 배치하여 소비자들이 편의성을 높일 것입니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공유자동차는 연길시에는 일보사, 연변대학 남쪽문, 명사원, 만달쇼핑광장, 대윤발쇼핑광장 정문 등 30여 곳에 공유차량이 배치되여 있고, 룡정에도 4곳에 배치되여 있다.

  출처: 연변일보


· 습근평 주석, 제45호 주석령에 서명
· "조(朝)의약사업 추진, 민족무역·민족상품 기업 지지 강화 필요"
· 주한중국대사관, 중국 방역에 성금 보낸 동아일보 하종대 부국장에 감사장
· 백통신원 조선족로인들 방역에서 한몫
· 주칭다오 대한민국총영사관, 제3회 코칭살롱 개최
· 한국 경남 우수농수산식품 판촉 및 관광홍보 행사 개최
· 민캉위안(民康源)양파즙 중국 시장 누비다
· 6월1일부터 조선족들이 한국에 가려면 48시간 내 진단서 제출해야
· 조선족사장이 운영하는 레저센터 신장 개업
· 청양구소수민족연합회 노인분회 제1차 회장단 행사
연길TV 2020년음력설야회 1월26일 만나요
귀여운 흙인형 빚어 쥐띠해 맞아
제2회 '약속 2022' 빙설문화축제 북...
오문 경찰 진효우: 1999년의 생일을...
동영상
습근평 총서기, 서안교통대학 참관 ...
【미수다 100회 특집】중국조선족--...
【영상ㅣ미수다 제99회】유명한 조...
【영상ㅣ미수다 제98회】마늘 꼭 챙...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