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한민족사회
'함께 부르는 아리랑' 2020년 음력설맞이 아리랑민요콩클 개최
//hljxinwen.dbw.cn  2020-01-14 09:12:16

2020년 음력설맞이 아리랑민요콩클 현장사진.

        (흑룡강신문=하얼빈) 지난 9일, <함께 부르는 아리랑> 2020년 음력설맞이 아리랑민요콩클이 연변라지오조선어방송에서 펼쳐졌다.

  노래 <아리랑>은 우리 나라 국가급 무형문화재이며 현재 전세계적으로 아리랑 관련 노래가 60여종 3000여수가 있다. 전사회적으로 무형문화재 보호의식을 높이고 우수한 전통문화를 고양하고 널리 전파하기 위한 데 취지를 두고 연변라지오조선어방송 <오미란의 우리 가락 노래가락> 민요프로에서는 우리 나라의 3번째 ‘문화와 자연유산일’인 지난해 6월 6일, 연변문화예술연구중심과 손잡고 <함께 부르는 아리랑> 코너를 개설하고 아리랑 노래 보급에 박차를 가했다. <함께 부르는 아리랑> 코너를 개설한 지난 6개월 사이 연인수로 500명이 코너에 참여했고 <새 연변 아리랑>, <장백의 새 아리랑> 등 노래 8곡을 보급시켰다.

  지난해 12월, 방송에서는 보급시킨 아리랑을 중심으로 콩클을 조직했고 15개 팀 6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심사를 거쳐 최종 12팀이 본선에 이름을 올렸다.

  이날 아리랑민요콩클은 연변가무단 가수 마복자, 중국조선족창극의 대표 전승인인 강화, 전통민악그롭 ‘여울’ 등 가수들과 단체들의 축하무대도 함께 이어지면서 명절분위기가 한층 다분해졌다. 현장을 찾은 관객들은 너도나도 위챗, 틱톡 등을 리용해 현장소식을 실시간으로 전하는 진풍경이 벌어지기도 했다.

  <함께 부르는 아리랑> 2020년 음력설맞이 아리랑민요콩클은 연변라지오텔레비죤을 통해 생중계됐다. 또 음력설과 이튿날 연변라지오조선어방송 102.3메가헤르쯔에서 오후 두시부터 〈오미란의 우리 가락 노래가락>을 통해 방송된다.

     /연변일보


· 레노버, 세계 최초 5G 컴퓨터 출시
· ‘틱톡(抖音)’ 일일 사용자 4억명 돌파...중국 최대 동영상 플랫폼
· 국무원 빈곤퇴치 난관공략 마무리사업 전면 가동
· 초심 잊지 않고 사명 명기하기를 계속해 추진해야”
· 불법신용대출에서 대학생 신용불량명단 제외
· 2020년 ‘예술학과 입시’ 일부 학과 모집률 337:1
· 중국, 백신 정보화 추적체계 구축
· 고객의 건강과 재산을 지켜주는 조선족 보험설계사 김순련 씨
· 흑룡강성 정협 제12기 3차회의 성대히 개막
· 흑룡강성 제13기 인대 4차회의 성대히 개막
귀여운 흙인형 빚어 쥐띠해 맞아
제2회 '약속 2022' 빙설문화축제 북...
오문 경찰 진효우: 1999년의 생일을...
베이징 인민예술극장서 연극 체험하...
동영상
【미수다 100회 특집】중국조선족--...
【영상ㅣ미수다 제99회】유명한 조...
【영상ㅣ미수다 제98회】마늘 꼭 챙...
【영상ㅣ미수다 제97회】우리 이름...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