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로그인 ·회원가입 ·정보수정 | 일간지 | 주일특간 | 한국판 | 다국어무역 |   
 
   ·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기획연재- 옛 마을 새 마을,우리네 전설은 이어진다

기획연재- 조선반도의 삼국승려와 대륙고찰 이야기

꿀동네의 열쇠꾸러미를 안고 있는 경상도 아줌마
바야흐로 계절을 잃고 꽃이 땅위에 떨어지고 있었다. 청청한 하늘을 날아다니던 꿀벌은 이날따라 유난히 드문 것 같았다. 여름의 더위를 밀어내고 갑자기 일어난 초가을의 찬바람을 피해 어딘가 도망한 것 같다. 한때 토종벌의 벌통은 하늘이 마을에 선물한 '보배단지'였다. 항간에서는 그 마...
비밀의 숲에 있던 그 마을의 이야기
그곳의 기차역은 1936년 도문(圖們)-가목사(佳木斯) 노선을 부설하면서 생겼다. '임구(林口)'라는 이름도 이때 만들어져 기차역에 불리기 시작했다고 흑룡강(黑龍江)의 '성지(省志)'가 전한다. 기실 '임구'라는 뜻의 '삼림의 입구(森林之口)'는 청나라 말에 벌써 생겼다고 한다. 그때 이 지역...
국경에 벽을 세운 고려마을
맨 처음 헤이룽장(黑龙江)성 밀산(密山)에 발을 들여놓은 조선인들은 남쪽의 조선에서 국경을 건너왔다. 웬 일인지 그들은 땅 좋고 물이 좋은 흥개호(興凱湖)를 그냥 지나쳐서 동쪽의 러시아 연해주로 가버렸다고 한다. 뒤미처 조선인 3가구가 흥개호 기슭에 나타나 이삿짐을 내려놓았다.그게 광서(...
박물관에 소장된 한족 박씨의 비사(秘事)
)박씨 마을의 이 이야기는 첫 대목부터 뎅강 잘려나가고 있었다. 옛 마을을 개척한 선조가 운무 속의 흐릿한 인물로 되고 있었기 때문이다. 적어도 12대손인 박계전(朴桂全) 씨의 기억에는 선조의 이름자를 읽을 수 없었다.
[옛마을 새마을] 위성의 그 마을에 숨은 한족 박씨의 족보
마을을 눈앞에 두고 다리 위에 갑자기 돌무지가 나타났다. 길을 새로 닦기 위해 아예 통행을 차단했던 것. 그러고 보니 위성진(衛星鎭)은 마을 이름처럼 그렇게 하늘로만 통해야 할 것 같았다.기사는 무작정 택시를 돌려 세우려고 했다. "여봐요, 손님은 마을까지 남은 8리 길을
[옛마을 새마을]만족의 김씨는 왜 조선씨족의 계보서 사라졌을까
마을에서 먼저 만난 건 사람이 아니라 고목이었다. 가문비나무는 고산식물이라서 평지에서 웬만해서는 보기 힘들다. 그런데 장장 360년의 수령이라니… 또 이 수령처럼 오랜 전설이 길가에 뿌리를 깊숙이 내리고 있었다.
更多
홈-东北网
포토
동영상
제1회 하얼빈시 조선족 배드민턴대회
2017年38节朝艺馆活动(标清).mp4
태양광 발전 산업 프로젝트 설명회 ...
제13회 중국조선족연길생태문화예술...
포토
‘올해 세계 최고의 웨딩사진’ 발표
뜨거운 물 마시거나 붓는 ‘핫 워터...
'10달러' 매물로 나온 저택…황당한...
절벽 매달렸던 남자, 이번엔 여친과...
document.write(unescape("%3Cscript src='http://tongji.dbw.cn/webdig.js?z=1' type='text/javascript'%3E%3C/script%3E"));
document.write(unescape("%3Cscript src='http://tongji.dbw.cn/webdig.js?z=1' type='text/javascript'%3E%3C/script%3E"));
document.write(unescape("%3Cscript src='http://tongji.dbw.cn/webdig.js?z=1' type='text/javascript'%3E%3C/script%3E"));
ype="text/javascript">wd_paramtracker("_wdxid=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
흑룡강신문사 주소(黑龙江新闻社地址):흑룡강성 하얼빈시 도리구 경위2도가 97번   흑룡강신문사 편집사무실(编辑办公室): 0451-84270983   취재부(供稿中心):0451-84223554    인터넷부(多媒体部):0451-84212364   사무실(办公室): 0451-84212964   흑룡강신문사 한국지사(韩国支社): 02)782-8881 782-8868   북경지사(北京支社):010-64632663   청도지사(青岛支社):0532-87890320   연대(烟台):133-6535-3926   위해(威海):152-6312-8669   요녕지사(辽宁支社):024-23490970   연변지사(延边支社):0431-2552832   장춘지사(长春支社):0431-8560-0428
회사소개 | 흑룡강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고객센터 | 저작권규약 |역사자료 黑ICP备10202397号
Copyright @ hljxinwen.cn. All Rights Reserved
hljxinwen.cn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방송 텔레비전 프로 제작 경영 허가증 (흑)자 제00087호
document.write(unescape("%3Cscript src='http://tongji.dbw.cn/webdig.js?z=1' type='text/javascript'%3E%3C/script%3E"));
document.write(unescape("%3Cscript src='http://tongji.dbw.cn/webdig.js?z=1' type='text/javascript'%3E%3C/script%3E"));
document.write(unescape("%3Cscript src='http://tongji.dbw.cn/webdig.js?z=1' type='text/javascript'%3E%3C/script%3E"));
ype="text/javascript">wd_paramtracker("_wdxid=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