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조선어 > 인물
최화길 교원, 긍지와 사명감으로 참다운 스승의 길 걷다
//hljxinwen.dbw.cn  2020-10-13 08:48:00

  녕안시 조선족중학교에서 최화길(58세) 선생님이라면 그 누구나 엄지 손가락을 내보인다. 뜨거운 사업열정과 헌신정신, 독특한 조선어문 교수방법 등으로 유명한 분이다. 학생들을 잘 가르쳐서 정평이 나있는 외에도 최화길 선생님은 학생들로 하여금 푸근하고도 넉넉한 아버지와도 같은 사랑을 느끼게 하는 그런 선생님이다.

  녕안조선족중학교에서 최화길 선생님이 가르친 학생들의 조선어문 성적은 줄곧 앞자리를 차지한다. 그만큼 최화길 선생님은 많은 정력을 학생들의 조선어문 교수 특히는 열독과 작문지도에 몰붓고 있다. 녕안조선족중학교의 많은 학생들은 평소에 한어를 구사하는 경우가 많으며 교정에서 학생들이 나누는 대화의 90%는 한어이다. 최선생님은 조선어를 입에 잘 올리지 않는 학생들에게 조선어를 어떻게 잘 가르쳐야 할 것인지에 대해 먼저 고민하기 시작했다. 그가 내온 첫 조치는 수업전 5분간 말하기 훈련이였다. 그는 학생들의 단어량을 늘여주기 위해 의식적으로 매일 5개의 단어로 주어 단문을 짓게 하고 그것을 기본으로 수업시간에 발표하게 하였다. 그리고 학교 교무처와 손잡고 한주일에 두시간이라는 아침랑독 시간을 리용하여 아침마다 조선어랑독을 강조했다. 이밖에도 학생들의 과외서적 접촉기회를 마련해주기 위해 도서관을 잘 활용하도록 했다. 최선생님의 노력끝에 토요일마다 4,50명 학생들이 자각적으로 도서관에서 독서를 하고 있다.

  최화길 선생님이 조선어문 교연조 조장을 맡은 10여년간 수많은 학생들의 작품이 신문잡지에 발표되여 많은 상을 탔다. 2013년 최화길 선생님이 가르친 녕안조선족중학교의 조선어문 성적은 흑룡강성 평균 점수를 12점 초과한 좋은 성적을 따내기도 했다.

  최화길 선생님은 조선족 문단에 많이 알려진 시인이기도 하다. 그는 과외시간을 리용해 창작에 흥취가 있는 학생들에게 전문 지도를 해주고 있다. 최근 년간 그가 가르친 학생들이 쓴 200여편의 글이 국가급, 성급, 시급 간행물에 발표되였고 20여편의 글이 수상하는 영예를 지니게 되였다.

  최화길 선생님은 학교교수외에도 흑룡강성 조선족 작가협회 부회장, 녕안시 조선족문학인협회 회장을 맡고 있다. 2013년 그들의 작품집 '노을 비낀 경박호'가 고고성을 울리기도 했다. 교수일선에서 로심초사하면서도 글쓰기에도 꾸준한 그는 “봄날의 사색”, “해님의 낚시질”, “사랑, 그 찬연한 빛발” 등 3권의 시집을 출간하였고 향토교재 “우리 민족의 민속놀이”를 편찬하였다.

  그는 또 노래 “엄마 생각”의 작사자이기도 하다. 최화길 선생님은 “흑룡강성 소수민족 문학상”등 10여차에 달하는 문학상을 수상하고 교원시조사랑회에서 조직한 시조 금상을 수상하였다.

  2008년 최화길 선생님은 흑룡강성 교육학회 조선어문 제7차 년차회의에서 조선어문 교수 1등상, 론문 2등상을 따냈으며 2012년 흑룡강성 교육학회 조선어문 제8차 회의에서는 “교수설계 1등상” , ”교수 사례 2등상” ,“우수 교수 지도상”을 수상했으며 2014년에는 흑룡강성 사덕 선진개인”, 2016년에는 녕안시 우수 공산당원 칭호를 수여받았다. 2017년 그의 교수방법은 흑룡강성 중소학교 조선어문 교수와 핵심소양연구회에서 우수 시범으로 선정되였다.

  최화길 선생님은 따뜻한 관심과 사랑으로 학생들에게 든든한 지원군이 되여준다. 그는 학생들과의 의사 소통을 자주 하면서 학생들에게 학습동기 부여를 하는데 애쓰고 있다. 따뜻한 리더십과 훌륭한 인품을 가진 최화길 선생님이 더 많은 우수한 인재들을 양성하기를 기대한다.

       /중국 조선어방송


· 어린이도서, 전염병기간 플러스성장 유지
· 대도시보다 고향이 나를 더 필요로 한다
· 한가족 식당 -대중화 경영모식에 도전장을 내밀다
· 외교부, "악의적 비난 대신 실제적 일 많이 할 것" 美에 경고
· 대학교 ‘련애수업’ 색안경 끼고 보지 말아야
· 외교부, 유엔 인권리사회 구성원으로 재선출 언급
· '심천의 기적', 세계 경제발전의 '희망 모델'이 되다
· 외교부, "인문교류 정치화하는 잘못된 작법을 멈출 것" 미국에 촉구
· 전국애심녀성포럼 전경숙 의장,‘애심’ 이름으로 녀성시대를 열어야
· 3분기 부동산시장 회복에 가속도 붙어
중국 드라마, 복합쟝르로 승부수
북경에서도 민족문화체험 즐길 수 ...
돈화시 2개 풍경구 국가 4A급으로 ...
청산녹수 속에서 요가 시연
동영상
습근평 총서기, 서안교통대학 참관 ...
【미수다 100회 특집】중국조선족--...
【영상ㅣ미수다 제99회】유명한 조...
【영상ㅣ미수다 제98회】마늘 꼭 챙...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