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라이프 > 건강
위염, 위궤양, 위암까지... 위 건강을 위협하는 잘못된 식습관
//hljxinwen.dbw.cn  2020-07-22 09:48:53

  (흑룡강신문=하얼빈)많은 사람들이 정설이라고 믿고 있는 몇가지 습관들은 위질환을 불러일으킨다. 위염, 위궤양 심지어 위암까지 부르는 잘못된 습관에 대해 알아본다.

  우유는 쓰린 속을 보호해 준다?

  속이 쓰리다는 증상은 소화액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위에서 분비되는 위산은 소화에 꼭 필요한 요소지만 지나치게 많이 분비되거나 다른 장기로 넘어가면 위벽이나 식도를 손상시킨다. 많은 사람들은 속이 쓰리는 증상이 있을 때, 우유를 마시면 통증이 완화되고 위벽을 보호해 준다고 믿는다. 그러나 이때 우유를 먹는 것은 불에 기름을 붓는 일이다. 우유가 들어가면 우유 속에 들어 있는 단백질인 ‘카제인’을 소화하기 위해 위산이 더 많이 분비된다. 또한 우유에 많이 들어있는 성분인 칼슘도 위산 분비를 촉진 시킨다. 이런 상황이 장기적으로 계속 될 경우 소화성 궤양이 되기 쉽다. 소화성 궤양이 있다면 우유를 멀리하고 그래도 우유를 꼭 마시고 싶다면 한 잔의 우유를 하루 몇차례로 나눠서 마시는 것이 좋다.

  콜라는 소화제 역할을 한다?

  식사를 하고나서 속이 거북하다면 탄산음료가 생각난다. 콜라나 사이다를 마시면 트림이 나오고, 막힌 속이 펑 뚫어지는 느낌이다. 탄산음료가 위 속으로 들어가면 체온으로 인해 온도가 높아지고 탄산음료 속에 들어있는 기체의 부피가 커져 트림이 나오면서 생기는 현상이다. 이는 소화와는 아무 상관이 없다. 게다가 식후 탄산음료를 마시면 식도와 위를 연결하는 괄약근 기능을 약화시켜 위산이 역류하기 쉽다. 또한 탄산음료는 산성이라 위 내부를 더욱 더 산성화시키고, 소화불량을 더 심하게 만든다. 소화가 안 된다면 탄산음료 보다는 매실주스를 한 잔정도 마시는 것이 좋다.

  식사 후 커피 한잔은 소화를 돕는다?

  식후 커피를 마시는 습관은 하루 세잔 커피보다 더 나쁘다. 특히 위장병이 있는 사람들에게는 독이 된다. 커피에 들어 있는 카페인 역시 콜라처럼 식도와 위장사이의 괄약근을 느슨하게 하면서 역류성 식도염이 일어나기 쉬운 상태로 만든다. 게다가 장의 련동작용을 촉진시켜 만성장염이나 복통을 일으키기 쉽다. 식후 커피는 아예 마시지 않는 것이 좋고 마시더라도 밥을 먹고 나서 30분 후에 마시는 것이 좋다.

  /녀성조선


· 북경동계올림픽 첫 우수음악작품 발표
· 귀향창업의 선줄군이 되여 고향 건설에 한몫
· 흑룡강 중소학교 경연활동, 그 어떤 비용 수취도 불허
· 中 영화관 영업 재개 첫날, 2억 7천만원 매출
· 중국 여전히 세계 인기 투자지...외국 기업 중국 사업 확장에 박차
· 中도시 '주 2.5일 휴무' 실시 잇달아
· 래년부터 분해 불가능 플라스틱 사용 전면 금지
· 중국 2분기 GDP 전년대비 3.2% 증가
· 흑룡강성 5년내 단거리운수공항 35개 건설
· 할빈시 실업보험 보장범위 확대, 실업보조금정책 단계적 실시
빠리 에펠탑 재개방 준비중
바이올린, 오래된것일 수록 명기인가
연길TV 2020년음력설야회 1월26일 ...
귀여운 흙인형 빚어 쥐띠해 맞아
동영상
습근평 총서기, 서안교통대학 참관 ...
【미수다 100회 특집】중국조선족--...
【영상ㅣ미수다 제99회】유명한 조...
【영상ㅣ미수다 제98회】마늘 꼭 챙...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