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국제
인도 우편배달부 14년 동안 6000통 배달 않고 뒷방에
//hljxinwen.dbw.cn  2018-08-21 11:19:15

  (흑룡강신문=하얼빈)인도의 우편배달부가 14년 가까이 편지 6000여 통을 배달하지 않고 뒷방에 감춰 둔 사실이 들통 나 정직 처분을 받았다.

  오리사주 오당가 마을의 한 학교 학생들이 운동장에서 놀다 최근 우체국이 이사를 떠나 빈 건물의 방 하나에 들어갔다가 수많은 편지와 소포들이 들어 있는 커다란 자루 몇 개를 발견했다. 자루를 열어보니 ATM 카드와 은행 수표책, 숱한 부모들에게 보내는 안부 편지들이 배달되지 않은 채였다. 가장 이른 시기에 배달됐어야 할 것은 무려 14년 전인 2004년 것이었다. 4500건 정도는 비에 젖어 있거나 흰개미떼에 망가진 상태였다.

  자간나스 푸한이란 부국장이 이런 짓을 벌인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지난 10년 이상 혼자서 이 마을의 우편 업무를 취급해왔다. 그는 우편 배달에는 게을렀지만 어떻게 일을 처리해야 하는지는 약삭빨랐다. 등기나 속달 우편은 제대로 배달했는데 발신자가 배달 과정을 추적할 수 있기 때문에 그랬다. 반면 보통 우편은 수신자에게 전달되지 않고 가게 뒷방에서 편지로서의 수명을 다했다.

  그가 왜 그렇게 할일을 다하지 않았는지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힌두스탄 타임스에 따르면 그는 몇년 동안 “똑바로 걸을 수 없었거나 편지들을 배달할 여건이 아니었다”고 둘러댔다. 당국은 오랜 세월 이런 일이 이어졌는데도 어떤 주민도 문제를 지적하지 않았는지 궁금해 하고 있다. 또 어떤 메일이든 지금이라도 배달할 수 있는 상황이면 모두 몇 년의 시간차가 존재하겠지만 배달될 것이라고 약속했다.

  진상 조사에 나선 우체국 직원은 “인도 해군이 2011년 자원 입대하고픈 이 지역 소년에게 답장을 보낸 것도 개인적으로 주의깊게 봤다”고 털어놓았다.

  하지만 정확한 주소가 기재돼 있지 않아 결코 배달할 수 없는 편지나 글자를 해독할 수 없어 배달하지 못하는 편지도 셀 수 없다고 덧붙였다.

    /서울신문


· 중국,인터넷인구 8억명 돌파
· 미국매체, 곧 열리는 중미경제무역협상 주목
· 우리 아이, 용기 있는 사람으로 키우려면?
· 결혼사진 찍던 女 간호사, 교통사고보고 달려가 심폐소생
· 런던 지하철서 총격 사건 발생…3명 부상
· 中 민정부 “60세 이상 노인 인구 2.4억 명…총 인구의 17.3%”
· 조한 이산가족 상봉행사 조선 금강산서
· 중앙정부, 심한 빈곤지역 빈곤탈출에 3년간 2140억위안 추가 지원
· 중국·아프리카 협력포럼 베이징 정상회의 9월 개최
· 習주석, 코피 아난 별세 관련해 유엔 사무총장에게 위문전 보내
외아들 잃고 임신한 67살 여성 병원 진료거부 당해
"올여름 휴가 여기 어때?" 나무 위 ...
인형인 줄…너무 예뻐서 난리 난 5...
하늘 나는 '아이언맨 수트' 런던서 ...
동영상
다시 같이 살 수 있을까
대림역에 핀 진달래
조선족에 대한 오해와 진실
미녀들의 수다 - 제31회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