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동포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조선어 > 흑룡강 > 관광
‘의란 러브스토리’에 세뇌 중, 의란은 대체 어떤 곳?
//hljxinwen.dbw.cn  2021-02-23 09:58:00

  새해벽두 중국 극장가는 영화 ‘안녕, 리환영’《你好,李焕英》이 박스오피스 다크호스로 떠오르고 있다. 따라 영화의 ost ‘의란러브스토리’가 인기몰이 중이다. ‘의란 러브스토리’를 창작한 방뢰(方磊)는 고향이 흑룡강성 의란, 그의 창작 령감은 고향인 의란에서 왔다고 한다.

  의란, 대체 어떤 곳일가?

  흑룡강성 할빈시 예속인 의란현은 유구한 력사를 갖고있으며 독특한 경치,빛나는 문화, 풍부한 물산을 자랑한다. 소흥안령, 장광재령, 완달산맥이 머리를 맞대는 곳이자 송화강, 목단강, 왜긍하(倭肯河), 파란하(巴兰河)가 만나는 곳에 자리를 한 의란현은 ‘살기좋은 중국 10대 생태도시’, ‘중국 최고 영향력 관광 백강현’, ‘국가급생태시범현’이기도 하다.

  세계 유일 운석갱 빙천유적

의란운석갱(자료사진)

  의란은 경치가 독특하고 관광자원이 풍부하다. 의란현 파란하는‘북방 최고 레프팅지’로 유명하며 단청하 풍경구는 성급 풍경명승지이다. 소흥안령 풍정곡, 원시삼림, 빙천협곡은 이곳을 찾는 관광객들의 귀가길을 까맣게 잊어버리게 한다. 특히 2019년에 발견된 의란운석갱은 운석갱과 빙천유적이 함께 어우러져 독특한 우주지질경관을 형성, 이곳은 세계 유일한 천문애호가들의 필수 방문지로 거듭났다. 의란현은 현재 운석갱풍경구를 건설 중, 완공되면 흑룡강성의 새로운 관광 핫 플레이스로 떠오르게 될 전망이다.

  흑룡강성 최초 력사문화 명성

오국두성 풍경구(자료사진)

  유구한 력사를 자랑하는 의란은 문화도 뿌리 깊다. 력사자료에 기재된데 따르면 의란은 흑룡강성, 나아가 동북지역에서 가장 일찍, 가장 오래된 도시 중 하나로 흑룡강성은 일찍 의란을 력사문화명성으로 명명하였다. 의란은 금나라 완연황실 선조가 일어선 곳이며 북송의 휘종과 흠종이 머물렀던 곳이기도 하다. 현재까지 의란현 내에 현존하는 고적은 194곳이다. 오국두성(五国头城)에 들어서면 송과 금의 풍운을 파헤쳐 볼수 있고, 400년의 이슬람교 사원, 300년의 자운사는 고성의 운치를 자랑한다.

좌정관천 유적

  할빈시의 유일한 화학공업산업원구

중국석탄에너지 흑룡강석탄화학공업유한회사 의란 제3탄광 240만톤 수직갱 프로젝트(자료사진)

  의란은 자원이 풍부하고 공업기초가 튼튼하다. 최근 몇년 의란은 비교적 완벽한 화학공업, 식품의약, 신흥에너지 등 산업체계를 형성하였으며 공업기초가 튼튼하다. 할빈시 정부는 2018년 의란화학공업산업원구를 전시 유일한 화학공업산업전문원구로 지정하고 적극적으로 건설을 추진하였다. 해당 화학공업산업원구는 정밀화공, 생물화공, 화공 신재료와 첨단기술을 주체산업으로 한다. 산업원구의 건설과 발전, 여러 가지 생산요소의 완벽화, 성숙된 정책출범에 따라 할빈화공산업원구는 투자자들의 창업락원으로 거듭날 것이며 흑룡강 동부지역의 중요한 화공원구로 발전할 것이라 믿는다.

  이뿐만아니라 의란현에는 또 만족녀진문화, 홍색항련문화 등등이 있다. 산과 물을 끼고 천년의 운치를 자랑하는 의란, ‘의란 러브스토리’를 들으며 랑만이 넘치는 북방의 도시 의란을 함께 돌아보시죠!

  /동북망 조선어채널

· 북경대학 청화대학, 부분적 과정(课程) 상호선택 시작
· 의학과학연구일군 론문 발표, 실질적 기여없는 '이름 걸기' 안돼
· 농업농촌부 부장 당인건, 2021년 중앙 1호 문건 해독
· "마음 합치고 힘 모아 꿈을 향해 달려나가자"
· ‘의란 러브스토리’에 세뇌 중, 의란은 대체 어떤 곳?
· 성 제13기인대 제5차회의 주석단 제3차 회의
· 호창승, 흑룡강성인민정부 성장으로 당선
· 잭슨, 흑백 뚫고 나오는 거친 눈빛…성난 근육으로 완성한 야성美
· 이성경 화보, 장밋빛 광채 피부
· 함께일 때 더 빛나는 샤이니, '돈 트 콜미'로 증명해낼 건재함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