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동포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조선어 > 스포츠·연예 > 스포츠
UFC 한국인 정찬성, 4월 복귀 시동
//hljxinwen.dbw.cn  2021-01-14 14:40:50

  세계 최대 종합격투기 무대인 UFC에서 활약하는 '코리안 좀비' 정찬성(34)이 4월 복귀 목표를 향해 시동을 걸었다.

  정찬성은 14일 UFC 홍보대행사 '커넥티비티'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합 금지 명령으로 격투기 훈련은 할 수 없지만, 다행히 체육관에서 개인 운동이 가능해 웨이트트레이닝 위주로 몸을 만들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지난해 10월 정찬성과 브라이언 오르테가의 맞대결은 전 세계 격투기 팬들의 높은 관심을 모았다.

  하지만 승리의 녀신은 정찬성의 손을 들어주지 않았다. 정찬성은 5라운드 만장일치 판정패로 고개를 떨궜다.

  정찬성은 "당시 부담이 많이 됐던 것은 사실"이라며 "지금은 아무렇지 않고 다음 경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오르테가전 이후 정찬성은 외신 인터뷰를 통해 다음 상대로 자빗 마고메드샤리포프를 공개적으로 지목했다.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서도 자빗에게 메시지를 띄웠다.

  키 185㎝의 뛰여난 신체조건을 자랑하는 자빗은 2017년 UFC에 데뷔한 후 패배 없이 6련승을 질주하며 단숨에 페더급 랭킹 3위로 올라섰다.

  정찬성(5위)보다 두 계단 순위가 높은 그는 타격과 레슬링, 그라운드 3박자를 모두 갖춘 선수로 평가받지만 2019년 11월 이후 출전이 없다.

  만일 자빗과의 대결이 성사된다면 어떤 전략으로 싸울지 묻자 정찬성은 "장신의 파이터와 어떻게 싸워야 하는지 이미 알고 있다"며 "전략에 대해서는 '파이트 레디' 팀과 여러 코치와 상의할 것"이라고 답했다.

  오는 17일 열리는 'UFC 파이트 나이트'의 메인이벤트에선 페더급 랭킹 1위 맥스 홀로웨이와 랭킹 6위 캘빈 케이터가 격돌한다.

  정찬성은 홀로웨이의 승리를 점쳤다.

  정찬성은 "케이터도 펀치 파워가 있지만 (홀로웨이를) KO를 시키지 못한다면 케이터가 조금씩 무너질 것"이라며 "홀로웨이는 KO 당하지 않을 것 같다"고 전망했다.

  정찬성은 올해 두 경기 이상 출전해 최소 두 경기 승리를 목표로 하고 있다.

  /외신종합

· 2020년, 이동지불 사용자 70% 이상 매일 이동결제
· 우완 불펜 바에스,"휴스턴과 2년 계약"
· 소주 건강하게 사용하는 법… ‘이곳’에 양보하세요
· “드디어 만난다” 김우빈→탕웨이, CJ 2021 영화 라인업
· "이번엔 사이비 종교"…지일주X박정화 주연 '용루각2' 2월 개봉 확정
· 영화 '관계의 가나다에 있는 우리는' 청춘 포스터 전격 공개
· 이종혁, '날아라 개천용' 출격..곽정환 PD·권상우 인연
· '달이 뜨는 강' 김소현X지수 티저포스터 공개, 신비로운 분위기
· '2021 슈퍼루키' 김영대X황인엽를 주목하라
· '미나리' 한예리, 봉준호 호평→오스카 여우주연상 예상 후보…심상치 않다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