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동포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조선어 > 스포츠·연예 > 연예
멤버 조합 대박인데 활동 기간 짧은 '프로젝트 그룹'인게 너무 안타까운 아이돌 6
//hljxinwen.dbw.cn  2021-01-13 16:08:51

  오디션, 음악 프로그램이 인기를 끌며 '프로젝트 그룹'은 한국 연예계 트렌드 중 하나로 자리잡고 있다. '프로젝트 그룹'은 소속사와 7년 이상 계약하는 일반 아이돌 그룹과 달리 단발적인 성향이 강하다. 짧게는 한 달 길게는 2년가량의 활동 이후에는 각자의 길을 걸어가야 한다. 마지막이 정해진 상태로 데뷔하기 때문에 '프로젝트 그룹'을 좋아하는 팬들의 상실감은 클 수밖에 없다. 그래서 모아봤다. 활동 기간이 짧다는 게 너무 아쉬운 레전드 '프로젝트 그룹'을 함께 만나보자.

  1.아이지원

  아이즈원은 한국과 일본의 사랑을 독차지하며 글로벌 걸그룹임을 입증했다. 지난 2018년 방송된 Mnet '프로듀스 48'을 통해 선발된 이들은 데뷔와 동시에 2018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에서 각각 신인상, 여자 신인상을 수상했다.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이들의 계약기간은 2년 6개월로 2021년 봄 해체를 앞두고 있다.

  2.언니쓰

  언니쓰는 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에서 배우 민효린의 소원 성취를 위해 만들어진 프로젝트 그룹이었다. 어린 시절 아이돌 그룹 멤버를 꿈꿨던 민효린은 티파니, 김숙, 홍진경, 라미란, 제시와 함께 팀을 이뤄 성공적인 데뷔를 마쳤다. 이후 2017년 방송된 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 2'에서는 김숙, 홍진경, 강예원, 한채영, 공민지, 전소미가 언니쓰 2기 멤버로 재데뷔하기도 했다.

  3.워너원

  워너원은 프로젝트 그룹임에도 독보적인 화제성을 자랑하며 여심을 뒤흔들었다. 지난 2017년 방송된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는 케이블 방송임에도 닐슨코리아 기준 최고 시청률 5.2%를 기록하기도 했다. 약 512일 동안 활동했던 워너원은 연말 시상식에서 10개의 트로피를 휩쓸며 레전드 그룹으로 떠올랐다.

  4.씨야 & 다비치 & 지연

  '씨야 & 다비치 & 지연'은 예능 프로그램은 아니지만 소속사에서 제작한 프로젝트 그룹이다. 이들은 지난 2009년 당당한 여성의 모습을 담은 곡 '여성시대'를 발매했다. 특히 가요계 대표 보컬 그룹 씨야, 다비치는 물론 '아이돌 춤선 1위'라는 별명을 소유한 티아라 지연이 참여해 화제를 모았다.

      5.아이오아이

  그룹 아이오아이는 프로젝트 그룹 열풍의 선두주자다. 지난 2016년 '프로듀스 101'을 통해 결성한 해당 그룹은 10개월이라는 짧은 기간에도 큰 인기를 끌었다. 아이오아이는 '역대급 멤버 조합'이라는 극찬을 받으며 아직도 재결합을 기다리는 팬들이 많다.

  6.싹쓰리

  '싹쓰리'는 예능, 여자 솔로, 남자 솔로에서 최정성을 차지한 멤버들이 모인 그룹이다. MBC '놀면 뭐하니?'의 혼성그룹 프로젝트를 통해 결성된 해당 그룹은 이름처럼 2020년 여름을 휩쓸었다. 싹쓰리는 데뷔와 동시에 각종 음원차트 정상을 차지하며 변치 않는 인기와 파급력을 입증했다.

  /인사이트

· 멤버 조합 대박인데 활동 기간 짧은 '프로젝트 그룹'인게 너무 안타까운 아이돌 6
· 황민현 "첫 주연작 '라이브온' 통해 배우로 한층 성장했죠"
· (여자)아이들 ‘I burn’ 재킷 촬영 현장 공개…청순+고혹美 넘치는 콘셉트 장인
· 트레저, 새 앨범으로 일본 음반·음원차트 정상
· 이휘재♥문정원→안상태, 연이은 층간 소음 논란‥비난 여론에 사과+해명
· 박영선♥이원조→함소원♥진화 일상…‘아내의 맛’ 최고 11.3%
· '싱어게인' MC 이승기 "참가자 잘하면 내가 한 것처럼 뿌듯"
· 96세 김수철옹, 오늘도 렌즈에 력사를 담는다
· 일본 코로나 루적 확진자 30만명 돌파
· 푸른 바다 가르는 요트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