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동포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조선어 > 라이프 > 건강
손톱이 알려주는 건강 적신호
//hljxinwen.dbw.cn  2021-01-13 14:04:57

       손톱 상태는 건강 전반에 관한 실마리를 제공한다. 때로 간이나 페, 심장에 문제가 생겼을 때 손톱에도 이상증상이 나타난다. 미국 '웹 엠디'가 손톱이 보내는 적신호를 정리했다.

  ◆창백하다 = 건강한 손톱은 분홍빛을 띠며 끝부분은 흰색이다. 그러나 분홍빛이여야 할 부분이 창백하다면 심각한 질환을 의심해볼 수 있다. 빈혈, 울혈성 심부전, 간 질환, 영양실조 등이다.

  ◆하얗다 = 손톱 끝 부분뿐만 아니라 전체가 하얗게 변했다면 A 혹은 B형 간염 등 간 질환을 의심할 수 있다. 손등과 련결되는 큐티클 부위에 누렇게 황달까지 생겼다면 가능성은 더 크다.

  ◆노랗다 = 곰팡이 감염을 의심할 수 있다. 감염이 심해지면 손톱이 붙어있는 살이 뒤로 밀리고 손톱이 두꺼워지며 쉽게 부서지기도 한다.

  ◆무늬가 생겼다 = 손톱 표면에 올록볼록한 물결 무늬가 생겼다면 건선이나 염증성 관절염의 전조 증상일 수 있다.

  ◆부서진다 = 손톱이 자주 갈라지거나 부서진다면 갑상선 질환을 의심할 수 있다. 다만 노랗게 변하면서 부서지는 경우는 곰팡이 감염 가능성이 크다.

  /코메디

· NBA, 코로나19 방역 지침 강화…14일 2경기 추가로 연기
· US 시니어 녀자오픈, LPGA 투어 메이저대회 피해 일정 변경
· 토마토 vs 방울토마토, 어디에 영양소 더 많을까?
·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세비야 2-0 제압
· 코로나19, 결국 '성가신 감기'처럼 남을 것 (연구)
· 일본 이와쿠마, 지도자 생활 시작…MLB 시애틀 특임코치 맡아
· ‘혈관 지킴이’ 양파, 더 건강하게 먹는 법
· 천진시조선족상회 2020년 회원총결대회 및 2021년 신년회 개최
· 아이크림, 주름 생기기 전에 발라야 한다?… “NO”
· 러시아 "우주비행사들 스푸트니크 V 백신 접종 시작"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