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동포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조선어 > 사회
이 두 지역의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원 밝혀내
//hljxinwen.dbw.cn  2021-01-12 15:33:27

  1월 11일 료녕성 심양시와 대련시가 각기 소식발표회를 열고 전염병 상황에 관한 최신 통보를 하였다.

  심양 입국자 격리해제 후 발병 병원 진료와 가정 지역사회 활동 통해 후속 전파 초래

  소식발표회에서 통보한데 따르면, 역학조사와 빅데이터 분석, 핵산검사와 혈청 항체 검사 및 전 유전자 염기서렬 분석 결과 심양의 이번 전염병 감염원은 기본적으로 확정되였고 전파 경로도 기본적으로 파악되였다.

  . 심양의 이번 전염병 감염원은 입국인원이 격리해제 후 발병하고 병원에서 진료를 받는 과정과 가정 지역사회 활동을 통해 후속 병례와 감염자가 나타나고 이들이 가정과 공공장소 내 전파를 일으킨 것으로 파악되였다.

  . 이번 전염병 상황은 4개 공공장소와 관련이 있다. 이미 관변측에서 공개한 환자 동선에서 언급된 주크(佐客)슈퍼마켓과 개양대(开阳大)약국, 부창롱(富昌隆)약국, 176번 버스가 포함된다.

  . 여러 의료기관이 망라된다. 주요하게 수수(秀水)진료소, 보강(谱康)병원, 심양시 제4인민병원, 심양병원 제2병원 북원구, 성경(盛京)병원 활상(滑翔)원구 등 5개 의료기구가 포함된다.

  . 7개 가정이 망라된다. 윤모모 가정 (3명), 사(史)모모 가정 (6명), 림모모 가정 (4명), 장모모 가정 (2명), 왕모모 가정 (2명), 장모모(95세) 가정 (2명), 리모모 가정 (2명)이다.

  . 그중 장모모 (9)는 병원의 쓰레기 처리공, 청소공, 간호원의 손에 쥐였던 기계가 바이러스에 오염되면서 감염되였다. 왕모모 (25)는 사모모가 오염시킨 약국의 물체 표면과 접촉하면서 감염되였다. 하모모 (19)는 병례 설모모가 오염시킨 물체 표면을 접촉하면서 감염되였다. 하모모는 선후하여 세차례 주크 슈퍼마켓에서 물건을 구매하면서 슈퍼마켓 주인 장모모와 그의 안해 손모모의 감염을 초래하였다.

  대련 감염원은 수입제 저온류통 식품 새로운 수입성 병례

  소식발표회에서 통보한데 따르면, 현재 대련시의 감염원은 이미 초보적으로 확정되였고 전파사슬도 이미 기본상 파악되였으며 병례관계도 명확해졌다.

  . 확진병례와 무증상 감염자 및 관련 환경, 화물 검체 바이러스의 유전자 서렬도를 통해, 바이러스 게놈은 그 전의 대련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전 게놈과 발원지가 다른 것으로 나타나 본토 신종코로나바이러스의 지속적인 전파 가능성을 배제하였다. 또한 우리나라에서 이미 보고된 수입성 병례와 국내 본토 병례 사이 유전자 련관성이 존재하지 않는 새로운 수입성 병례이다.

  . 감염원이 외국에서 류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대련 전염병 상황의 감염원은 초보적으로 신종코로나바이러스에 오염된 수입 랭동제품인 것으로 판명났다.

  . 이미 파악한 증거를 초보적으로 분석한 결과, 이번 전염병 상황의 상당수 병례는 대련항 부두 로동자로서, 그들은 로씨야 화물선의 신종코로나바이러스에 오염된 화물을 실어나르는 과정에 감염된 것으로 분석되였다. 후에 부두 로동자들의 활동과정에 금좌(金座) 빌딩 내에서 상가와 고객의 감염이 초래되였고 또 후속전파를 일으켰다.

  . 현재 83명 감염자와 무증상 감염자의 감염원이 전부 명확히 밝혀졌다.

  /중국조선어방송넷

· 극한날씨로 암동에 얼음꽃 피였네
· 2021년 미국 소비전자전시회 온라인 개막
· 싱가포르 통화청 "코로나 시대 음력설엔 디지털 세뱃돈으로"
· 겨울 코디 공식 = 스커트 + 부츠
· 중국, 세계경제 회복에 강대한 에너지 주입
· 타이, 미혼남녀 길거리서 대화시 체포
· 건강하게 오래 살기 위해…당장 시작해야 할 6가지
· 노르웨이는‘전기차 천국’
· 새로운 도전에는 정년이 따로 없다
· 미얀마 정부, “코로나 백신 성금 모아요”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