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동포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조선어 > 국제
타이, 미혼남녀 길거리서 대화시 체포
//hljxinwen.dbw.cn  2021-01-12 14:52:17

  전 국민의 90% 이상이 불교를 믿는 타이에서 미혼 남녀의 접촉을 금지하는 이슬람 규칙이 시행되고 있다. 타이정부가 무슬림 독립을 요구하는 남부 4개주의 자치권을 일부 인정하면서 벌어진 현상으로서 타이 경찰도 현지의 치안강화 효과가 나타나자 적극 동조하는 모습이다.

  5일, 타이 온라인매체 까오솟에 따르면 무슬림 밀집 거주 지역인 타이 남부 얄라주의 야하구 경찰은 올해 들어 길거리 등 공공장소에서 대화를 나누거나 밀접하게 접촉한 미혼 남녀들을 련이어 체포해 현지의 이슬람 중앙 사원 당국에 인계하기 시작했다. 처벌의 근거는 2019년 12월 야하구 이슬람 사원이 정한 ‘공공장소에서 사적으로 부부가 아닌 남녀가 간통 행위를 하는 경우 현지 경찰과 종교당국의 처벌을 받는다.’는 규칙이다. 한동안 실행되지 않았던 이 규칙은 최근 야하구 남녀 청소년의 집단 마약 흡입과 략탈, 폭력 사건이 증가하면서 현실화됐다.

  체포돼 인계된 남녀는 이슬람 사원에서 자기의 행위를 반성하는 종교적 참회를 한 뒤 풀려난 것으로 알려졌다. 원칙적으로 체포된 남녀는 외설죄로 기소돼 실형을 선고 받아야 하고 이슬람 종교당국은 이들을 강제 결혼 시키는 것으로 명문화돼 있다. 하지만 량측은 시행 초기 혼란을 우려해 일단 체포자들을 석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슬람 사원 관계자는“원래 남녀가 공공장소에서 어울려 다니는 것 자체가 이슬람 규칙을 위반한 것”이라면서“향후 공공장소 접촉 후 성관계까지 한 것으로 확인된 미혼 남녀는 반드시 결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불교국가에서 진행되는 이슬람식 형사처벌은 타이 경찰과 이슬람 종교당국의 합의가 있어 가능했다. 실제로 지난해 각종 무슬림 강력 사건으로 애를 먹은 타이 경찰은 이슬람의 강력한 사회 통제책 적용으로 치안 강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슬람 당국 역시 젊은층으로 내려 갈수록 약화되고 있는 종교 영향력을 회복한다는 복안이다.

  /연변일보

· 건강하게 오래 살기 위해…당장 시작해야 할 6가지
· 노르웨이는‘전기차 천국’
· 새로운 도전에는 정년이 따로 없다
· 미얀마 정부, “코로나 백신 성금 모아요”
· 체한 게 아니라고? 미처 예상 못 한 '심근경색' 증상들
· 감기 걸렸는데… 키스해도 안 옮을까?
· 아침에 먹으면 좋은 음식 5… 사과만 있는 게 아니야
· 장나라X정용화, 생활밀착형 퇴마극 '대박부동산' 출연 확정
· 이정재, '날아라 개천용' 특별출연…정우성 이어 힘 보탠다
· 웹툰 흥행공식 ‘학생+판타지’ 브라운관도 통했다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