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조선어 > 스포츠·연예 > 스포츠
'헤딩이 치매 유발' 연구결과 나와
//hljxinwen.dbw.cn  2020-11-20 13:06:51

  축구의 헤딩 동작이 치매를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또 나왔다.

  17일(현지시간) 영국의 일간 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리버풀호프대학 연구팀의 최신연구 결과 축구선수가 치매에 걸릴 위험성과 헤딩 간이 직접적인 련관성이 확인됐다.

  이는 축구선수가 치매 등 뇌 손상에 따른 질환을 겪을 가능성이 일반인보다 3.5배 더 높다는 작년 연구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간 것이다. 당시 연구가 이뤄진 스코틀랜드에서는 12세 이하 유소년 선수의 헤딩을 금지하는 방안이 검토됐다.

  리버풀호프대 연구팀은 18∼21세 아마추어 선수를 세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은 최대한 많은 공기가 주입된 공에, 다른 한 그룹은 공기가 최소 수준으로 들어간 공에 헤딩하도록 했다. 나머지 한 그룹은 허공에 헤딩하는 시늉만 하도록 했다.

  이렇게 세 그룹이 헤딩 동작을 스무 번 한 직후 연구팀은 선수들을 상대로 인지능력 테스트를 진행했다.

  그 결과 단단한 공과 덜 단단한 공에 헤딩한 선수의 80%가 테스트를 통과하지 못했다.

  공을 머리로 쳐낸 선수들에게서는 뇌진탕 징후가 감지됐을 뿐만 아니라, 이들의 언어·공간 작업기억(working memory)도 최대 20% 가량 준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스털링대학의 다른 연구에서도 축구선수들이 코너킥 수준의 속도로 날아오는 공을 20회 헤딩한 직후 기억력이 41~67% 가량 줄었다가 24시간이 지나서야 정상으로 돌아온 것으로 나타났다고 텔레그래프는 전했다.

  리버풀호프대의 연구를 이끈 스포츠학자 제이크 애슈턴은 이런 결과에 대해 "매우 놀랐다"면서 "헤딩 동작의 영향이 매우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학술지 '사이언스 앤 메디신 인 풋볼'(Science and Medicine in Football Journal) 최신호에 실렸다.

       /외신종합

  

· 손흥민 등 해외파 '감염 후폭풍' 우려
· 과르디올라 감독, 맨시티와 2년 더
· ‘스타트업’ 배수지, 만랩 계약직서 든든한 CEO 되기까지
· ‘나의 가해자에게’ 진정한 학교·선생님이란? 묵직한 울림
· '모범택시' 이제훈·이솜·김의성·이나은 캐스팅 확정..K-히어로 온다
· 장현성, 제20회 밀라노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 후보..韓배우 유일
· '눈이 부시게'→'조제' 한지민X남주혁 두번째 만남 통할까
· 배우희 캐스팅…달샤벳 벗고 `늑대들` 주연으로
· '며느라기' 박하선→권율, 개성만렙 캐릭터 등판..시월드 입성
· 곽현준, '널 위한 영화' 공식 트레일러 공개..김소혜와 호흡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