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동포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조선어 > 스포츠·연예 > 연예
유노윤호 "'대단한 아티스트' 보단 '참 괜찮은 사람'이란 말 듣고파"
//hljxinwen.dbw.cn  2020-11-20 12:06:01
 
 

  늘 변함없지만 아이러니하게도 늘 변화하는 아티스트, 유노윤호가 퍼스트룩 매거진 커버를 장식했다.

  실키한 블루 셔츠와 레더 팬츠를 입고 카메라를 응시한 모습에서 촉촉한 남신미와 압도적인 아우라를 발산했다.

  이번 화보는 음악과 팬을 향해 진심인 순정파 유노윤호의 낭만이 담긴 느와르 컨셉으로 진행됐다. 석양이 질 무렵부터 까만 밤이 될 때까지, 그의 로맨티시스트적 면모를 확인할 수 있다.

  책임감 있는 ‘리더’, ‘춤신춤왕’, ‘열정맨’, ‘미담의 아이콘’ 그리고 이제는 ‘발명왕’으로 대중과 소통해오고 있는 유노윤호.

  이에 관해 그는 "열정맨이나 발명왕 등 이런저런 '부캐'를 통해 스스로도 몰랐던 나를 알게 된다. 나란 존재는 이렇게 보이고 비춰지는구나 싶어 재밌다"며 "지금의 모습들은 ‘17년 넘는 세월의 나’를 함께 경험해준 분들이 만들어 주신 거다. 그런 별명들은 칭찬이면서, '나중에 더 재밌는 걸 해보자', '변화를 두려워하지 말자' 하는 용기가 생기는 말이기도 하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일상 생활에서도 다들 제가 ‘바른 생활 사나이’인 걸로 아시는데, 좋은 시기에 좋은 애티튜트로 잘 비춰져서 그런 것 같다. 스스로는 모범생보단 다양한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는 모험생이고 싶다"고 덧붙였다.

  어떤 미래를 그리고 있냐는 질문에 그는 "인간 정윤호로서는 알고 지내는 모든 사람과 재밌게 살고 싶다. 대단한 아티스트라거나, 능력치에 관한 말들 보단 ‘윤호는 좋고 따뜻한 사람이다’ ‘참 괜찮은 사람이더라’라는 말을 들을 수 있다면 가장 행복할 것 같다"고 답했다.

  유노윤호는 다음 솔로 앨범에 대해 "눈과 귀를 동시에 만족시킬 수 있는 앨범을 만들려 노력하고 있다. 좀처럼 볼 수 없었던 컨셉일 것이다"라고 귀띔하기도 했다.

  /엑스포츠뉴스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
document.write(unescape("%3Cscript src='//tongji.dbw.cn/webdig.js?z=1' type='text/javascript'%3E%3C/script%3E"));
document.write(unescape("%3Cscript src='//tongji.dbw.cn/webdig.js?z=1' type='text/javascript'%3E%3C/script%3E"));
document.write(unescape("%3Cscript src='//tongji.dbw.cn/webdig.js?z=1' type='text/javascript'%3E%3C/script%3E"));
ype="text/javascript">wd_paramtracker("_wdxid=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