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조선어 > 라이프 > 건강
뜨거운 차·국물 ‘후루룩’, 몸에 암(癌) 키우는 습관
//hljxinwen.dbw.cn  2020-11-20 10:18:35

        날이 추워지면서 뜨거운 차를 마시거나 국물 요리를 찾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지난 2016년 세계보건기구(WHO)는 ‘65도 이상의 뜨거운 음료(커피·차 종류 관계없이)’를 발암물질로 지정했다. 이는 65도 이상의 뜨거운 차를 마시면 식도암 발병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결과에 따른 결정이였다. 뜨거운 음료나 국물이 식도암 위험을 높이는 리유는 무엇일까.

  식도는 위장과 달리 보호막이 없어서 외부 자극에 의해 쉽게 손상될 수 있다. 뜨거운 음료를 지속적으로 마시면 식도 점막 내 세포가 음료에 의해 염증이 생겼다가, 나아졌다가를 반복하면서 세포 자체가 돌연변이를 일으켜 암세포로 바뀔 수 있다. 실제 이란 테헤란 의과대학 연구팀이 이란에 거주하는 40~75세 5만여 명을 평균 10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 2004~2017년의 연구 기간 동안 317명이 식도암에 걸렸다. 분석 결과, 60도 이상 뜨거운 차를 하루에 700mL 이상 마시는 사람은 60도 이하 온도의 차를 마시는 사람에 비해 식도암 발병 위험이 90% 더 높았다. 또한 뜨거운 차를 만든 지 2분이 지나기 전에 마시는 사람은 식도암 발병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통 카페에서 사 먹는 뜨거운 아메리카노는 67~70도, 음식점 찌개는 60~70도에 달한다. 따라서 뜨거운 음료를 받은 후 바로 먹기보다는, 뚜껑을 열어서 3~5분 정도 식힌 후 먹거나 입으로 불면서 조금씩 마셔야 식도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

  한편, 음식을 삼킬 때 통증이 느껴지거나 체중 감소·출혈·쉰 목소리·만성기침 등이 동반되면 식도암을 의심할 수 있다. 이런 증상이 나타나면 병원을 찾아 검사받는 게 좋다.

  /헬스

· 차갑고 시린데…수족랭증 완화에 좋은 한방차
· 눈보라와 맞서 싸우는 그들에게 경의 표시
· 시장감독관리총국, 2025년에 품질기초시설서비스체계 기본 구축
· 인구고령화 적극 대응 국가전략에 편입, 어떤 깊은 뜻이?
· 왕문도, 야부리 민박, 료식 등 자비 관광 서비스 항목 조사연구
· 취업 통한 빈곤구제 5년간 큰 성과 취득.. 3만 여개 빈곤구제직장 마련
· 성실하고 내성적인 아이는 감성을 키워주자
· 림업지대 경제발전 고속도로 닦는다
· 외교부, 반중국 홍콩 교란인사 아웃은 불변의 진리
· '2020 한중 우호 청년포럼' 개최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