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조선어 > 라이프 > 건강
중년의 적 뱃살…줄지 않는 건 ‘이것’ 탓
//hljxinwen.dbw.cn  2020-10-16 10:51:42

  늘어난 뱃살을 보며 한숨 쉬는 중년이 많다. 멋진 몸매와 건강을 위해 운동을 해도, 식사량을 줄여도 유독 뱃살은 쉽게 빠지지 않는다. 왜 그럴까? 나이가 들면 줄어드는 ‘성장호르몬’이 근본적인 원인이다.

  성장호르몬은 뇌하수체에서 평생 분비되는 호르몬이지만, 20대부터 10년마다 14.4%씩 감소해, 60대에는 20대 절반 수준으로 떨어진다. 성장호르몬은 성인의 몸에서 근육량을 유지하고 몸속 지방이 전신으로 골고루 퍼져나가게 만드는 역할을 한다. 따라서 나이가 들어 성장호르몬이 줄어든 채로 살이 찌면, 근육량이 적어져 에너지 소모량이 줄고 지방이 몸 전체로 퍼지지 않고 소장 주변인 복부에만 쌓이게 된다.

  어쩔 수 없는 로화현상이라고 락심할 필요는 없다. 생활습관을 잘 관리하면 성장호르몬 분비가 줄어드는 걸 막을 수 있기 때문이다. 숙면과 함께 규칙적인 운동이 필요하며 스트레스를 줄여야 한다. 특히 성장호르몬은 잘 때 많이 분비되는 만큼 늦어도 10시 전 잠자리에 들어 숙면하는 게 좋다. 성장호르몬이 가장 많이 나오는 시간대는 밤 11시~새벽 1시로, 잠든 후 3시간 뒤에 가장 많이 나온다.

  또 평소 근력운동도 꾸준히 해야 한다. 성장호르몬은 근육을 쓰는 운동을 할 때도 많이 나오기 때문이다. 긍정적인 마음으로 스트레스를 관리하는 것도 중요하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면 스트레스 호르몬 ‘코르티솔’이 나와 성장호르몬 분비를 방해하기 때문이다.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습관을 갖고, 스트레스를 받았다면 명상·요가 등 취미생활로 해소하는 것이 좋다.

  /헬스조선


· 국가급빈곤탈퇴개발업무 중점현-배천현 빈곤탈퇴 실현
· 심수할빈 합작, 성과 주렁져
· 리극강 총리, 국제 상사 분쟁과 예방 해결기구 설립대회에 축하서한
· 흑룡강성, 더욱 높은 기점에서 개혁개방 추진해야
· 홍콩특별구정부, 미 국무장관 보고서에 강력히 반대
· 응용 단말기와 북두항법시스템의 호환은 세계적 대세
· 개방형 세계경제 건설, 공유상생의 새 구도
· 외교부, 폼페이오의 중국 관련 거짓말 반박
· 中, 美 이른바 '홍콩자치법'으로 중국 제재 강력히 반대
· 혁신을 원동력으로 더 큰 '심수 기적' 창조
중국 드라마, 복합쟝르로 승부수
북경에서도 민족문화체험 즐길 수 ...
돈화시 2개 풍경구 국가 4A급으로 ...
청산녹수 속에서 요가 시연
동영상
습근평 총서기, 서안교통대학 참관 ...
【미수다 100회 특집】중국조선족--...
【영상ㅣ미수다 제99회】유명한 조...
【영상ㅣ미수다 제98회】마늘 꼭 챙...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