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국제 > 세계는 지금
가정부를 '도둑'으로 신고했던 싱가포르 거부의 몰락
//hljxinwen.dbw.cn  2020-09-17 09:48:41

  싱가포르의 재계 유명인사가 가사 도우미를 ‘절도죄’로 신고했지만 최종 무죄 석방되자 모든 직위에서 물러났다.

  동남아시아 최대 공항인 싱가포르 창이공항 그룹이자 공기업의 사장 및 자문 역할을 맡아온 리우문롱 회장은 지난 9년간 고용했던 가사도우미를 3만4000달러 상당의 물품을 훔친 혐의로 신고했다. 가사도우미는 1심에서 2년 2개월의 유죄 판결을 받았지만, 이에 항소 지난 4일 최종 무죄 판결을 받았다.

  인도네시아 출신의 가사도우미는 리우씨의 집에서 지난 2007년부터 2016년까지 가사도우미로 일했다. 2016년 3월 리우씨의 장남이 분가하자, 장남의 집과 그의 사무실까지 가서 청소할 것을 요구받았다.

  싱가포르에서는 거주 도우미의 경우 등록된 주소에서만 거주, 가사 일을 하게 되어있다. 등록된 주소가 아닌 곳에서 일할 경우 불법이다.

  가사도우미는 2016년 10월 리우씨 가족의 부당한 요구에 장남의 집과 사무실 청소를 거부하자, 곧장 해고 통보를 받았다. 리우씨 가족은 가사도우미에게 “2시간을 줄 테니 당장 모든 짐을 싸서 출국하라”고 요구했다. A씨는 그날 바로 고향으로 돌아갔고, 짐은 리우씨 가족이 선적으로 보내주기로 약속했다.

  하지만 리우씨 가족은 가사도우미의 짐에서 3만4000달러 상당의 훔친 물건을 발견했다면서 경찰에 신고했다. 이 사실을 몰랐던 가사도우미는 2016년 12월 일자리를 찾기 위해 다시 싱가포르에 입국했다가, 공항에서 곧장 ‘절도죄’로 체포됐다.

  지난해 3월 가사도우미는 4번의 절도 혐의로 1심에서 2년 2개월의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가사도우미는 무료 변호사의 도움으로 법원에 항소했고, 6개월의 심리 끝에 싱가포르 법원은 10일 가사도우미의 무죄를 선고, 1심 판결을 뒤집었다.

  법원은 100쪽 분량의 판결문을 통해 경찰의 증거 처리 방법이 부적절했던 점, 훔친 물건이라고 보기에는 문제가 있는 증거물들(고장 난 DVD, 가짜 시계, 사용감 많은 식기류 등) 등의 리유를 제시했다. 또한 가사도우미를 해고한 리유가 부당하다고 판단했다.

  리우 회장은 판결 다음 날 모든 공식 직책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이로써 그는 창이공항 그룹 회장직은 물론 싱가포르 국영 투자사 테마섹 홀딩스의 고문직에서도 물러나게 됐다.

  이번 사건은 재계 거물로 알려진 고용주가 불법 초과근무를 지시한 행위를 덮기 위해 가사도우미를 부당하게 해고, 절도 혐의까지 씌웠다는 점에서 여론의 질타를 받고 있다. 또한 경찰 수사 과정에서 권력 남용 의혹까지 제기되면서 그를 향한 여론은 크게 악화됐다.

  /종합


· 습근평 총서기, 호남 시찰
· 콜라 마시면 잠이 안온다고? 펩시콜라(百事可乐) 수면보조 음료 년말께 출시
· 빌 게이츠 ‘2022년 코로나19 종식’ 예측
· 외자 중국 철수 가속화? 외국 상공회의소 보고서…‘일축’
· 한국 중국식품 상점에 차량 돌진… 중국 녀성 등 4명 부상
· 외교부, "량국관계 장애 조성하지 말라" 호주에 일침
· 외교부, 진짜로 국제규칙을 파괴하는 건 미국
· 2020년 중한(위해)전자상거래 대회 9월 25일 개최
· 외교부, 폼페이오 때문에 미국 이미지 점점 나빠져
· 중국, "위험한 도발 행위 즉각 중단 해공 불상사 피할 것" 미국에 촉구
중국 드라마, 복합쟝르로 승부수
북경에서도 민족문화체험 즐길 수 ...
돈화시 2개 풍경구 국가 4A급으로 ...
청산녹수 속에서 요가 시연
동영상
습근평 총서기, 서안교통대학 참관 ...
【미수다 100회 특집】중국조선족--...
【영상ㅣ미수다 제99회】유명한 조...
【영상ㅣ미수다 제98회】마늘 꼭 챙...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