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한민족사회 > 조선족
성악계의 살아있는 전설 원로가수 방초선 선생을 만나
//hljxinwen.dbw.cn  2020-09-17 09:00:49

  《처녀의 노래》, 《사과배 따는 처녀》, 《베짜기 노래》,《연변인민 모주석을 열애하네》 《붉은 해 변강 비추네》 등 명곡을 불러 이름을 떨친 원로가수 방초선 선생은 지난 70여년의 세월동안 많은 관중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국가 1급 성악가인 방초선 선생은 연변에서 북경, 전국, 나아가 전 세계에 이르기까지 높은 실력을 인정받았다. 국무원에서 수여하는 “정부특별예술가”칭호를 받은 방초선 선생은 《중국예술가사전》과 《중외녀성명인사전》 등 사전에 략력이 수록될만큼 평론가들로부터 인정을 받고있다.

  1932년 조선 김책시에서 출생한 방초선은 여덟살되던 해에 부모님을 따라 길림성 왕청현으로 이주했다. 마을의 꾀꼴새로 불리우던 그는 일본류학을 다녀온 아버지로부터 많은 외국노래를 배우고 불러 늘 마을사람들의 인기를 독차지했다. 15살 나이의 방초선은 길동군분구 문공단에 선전대원으로 성장하였다.

  1949년 연변가무단 전신인 연변문공단이 세워지면서 방초선은 연변문공단에 전근하여 독창가수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그렇게 방초선은 연변가무단에서 화려한 데뷔를 했다. 1957년, 방초선은 모스크바에서 열린 제6차 세계청년련환축제 음악콩클에 참가할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삐여난 목청과 춤사위로 방초선은 《처녀의 노래》로 수백명의 경쟁자를 물리치고 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누리게 되였다.

  그후 방초선 선생은 공장, 광산, 병영, 향촌 그리고 변방의 방방곡곡에 무수한 발자국을 남겼고 열정과 희망을 안고 수도 북경에 와서 최고 음악학부에서 성악공부를 계속하였다.

  방초선 선생의 음악생애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한 분을 말하면 인생동반자인 남편 왕개평 선생이다. 1975년 방초선 선생은 연변가무단의 저명한 성악가인 남편 왕개평과 함께 중앙방송예술단에 전근되여 독창가수와 성악교원으로 활동분야를 넓혀갔다. 이 기간 방초선 선생은 북경, 연길 등 지역에서 개인독창음악회를 가졌고 성악가인 남편 왕개평과 함께 북경, 상해, 남경, 중경, 연길, 카나다, 미국, 일본, 한국 등 국내외를 순회하면서 80차의 음악회를 개최했다.

  많은 사람들은 방초선 선생을 보고 선천적으로 좋은 목청을 타고 났다고 하지만, 그는 한시도 그런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며 목소리 가꾸기에 게을리 하지 않았다.

  방초선 선생은 음악은 자신 인생의 전부라고 말한다. 무대우에서 빛났던 그의 70여년의 예술생애를 돌이켜보면 실로 수많은 아름다운 멜로디들이 그의 고운 목청을 타고 <명곡>으로 탄생했다.

  /중앙인민방송


· 새로운 직업이 뜬다! 당신은 얼마나 알고 있는가?
· 중국 대표, 각국 인민의 생명과 건강 첫 자리에 놓을 것 촉구
· 인터넷안전과 관련해 꼭 알아둬야 할 것들!
· 무송현 만량진 농민들, 인삼산업에 힘입어 소득 증대
· 日스가 총리 선출·아베 사퇴…7년8개월 만의 총리 교체
· 학창시절 인기 없는 아이 늙어서 심장병 위험 높아
· 독일, 중국이 최초로 2분기 최대 수출 목적국
· 소녀시대 효연, 멋쁨이 공존하는 일상 공개 “with 써니”
· 공효진, 화보 장인이 가득 담은 ‘가을 감성’
· 운남 서려, 먄마籍 밀입국 코로나 환자 발생… 전시 대규모 핵산검사 진행
중국 드라마, 복합쟝르로 승부수
북경에서도 민족문화체험 즐길 수 ...
돈화시 2개 풍경구 국가 4A급으로 ...
청산녹수 속에서 요가 시연
동영상
습근평 총서기, 서안교통대학 참관 ...
【미수다 100회 특집】중국조선족--...
【영상ㅣ미수다 제99회】유명한 조...
【영상ㅣ미수다 제98회】마늘 꼭 챙...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