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사설·칼럼
신강 인구 문제 이슈화는 황당무계
//hljxinwen.dbw.cn  2020-09-15 07:54:29

  서방 반(反)중국 세력의 신강 인구 문제에 대한 류언비어 및 모독과 관련해 9월 3일 신강(新疆)사회과학원이 주최한 신장철학사회과학망이 발표한 ‘해외의 신강 인구 문제 이슈화에 관한 연구 보고서’는 대량의 상세한 데이터와 유력한 론증, 과학적인 연구로 이런 여론몰이가 터무니없이 날조한 것이며, 다른 꿍꿍이가 있고, 이른바 신강이 ‘종족 말살’과 ‘강제 불임 시술’을 시행한다는 것은 황당무계한 주장임을 입증했다.

  앞서 독일 학자 Adrian Zenz가 발표한 ‘연구 보고서’인 ‘불임 시술, 자궁 내 피임기구 삽입과 강제성 산아 제한: 신장에서 중국공산당의 위구르족 인구 출생률 억압 행동'은 일부 데이터와 다른 꿍꿍이를 가진 보도를 편파적으로 인용해 ‘신강의 자연인구 증가가 급격히 하락했다’고 주장하며 신강에 ‘강제 불임 시술’ 문제가 있다고 모독했다. 이는 과학적인 연구 방법과 학술 규범에 어긋나고 신강의 실태에도 부합하지 않는다. 사실상 최근 몇 년 신강의 인구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위구르족 인구 증가률과 출생률은 신강의 평균 수준을 상회한다. 또한 법에 의거한 산아 제한 시행 과정에서 위구르족 등 소수민족은 권리를 충분히 보장받았다.

  경제·사회 발전 수준이 높아질수록 사람들의 자아가치 실현과 건강한 자녀를 출산해 잘 키우는 것에 대한 관념이 강해진다. 이는 세계 인구 발전 추세의 보편적인 규칙이다. 근년에 중앙의 지속적인 정책 지원과 편중, 신강 주민의 단결과 분투 덕분에 각 민족 주민들의 외출과 거주, 교육, 의료, 취업 등의 생활 여건이 완전히 바뀌면서 인구의 질적 안정과 향상을 촉진했다. 신강의 인구 출생률과 인구 사망률, 인구 자연 증가률은 1978년 22.55‰, 7.69‰, 14.86‰에서 2018년 10.69‰, 4.56‰, 6.13‰로 감소해 신강의 인구 발전은 ‘저(低)출생, 저사망, 저증가’의 현대 인구 증가 유형에 진입했다. 이는 신강 경제·사회 발전의 진보를 강력하게 방증한다.

  서구 일각이 부족한 것은 이러한 정보를 리해하는 방법과 경로가 아닌 사실을 인정하는 량심과 용기임을 명백히 알 수 있는 대목이다. 그들은 신장의 경제·사회 발전과 각 민족 대중의 출산관념이 바뀐 것을 보고도 못 본 척하고, 인구의 장기간 균형적인 발전을 촉진하고, 경제·사회의 건강한 발전을 촉진해 행복한 삶을 영위하길 바라는 신강 각 민족 인민들의 소망을 듣고도 못 들은 척한다. 여론몰이에 혈안이 된 서방 세력이야말로 신강인의 복지에 관심을 두지 않는다. 그들은 신강 문제를 리용해 중국을 힐난하게 하는 것에만 관심이 있다. 이런 음험한 속셈은 세상 사람들을 속일 수 없으며, 그들의 추악한 진면목만 더 똑똑히 보여 줄 뿐이다.

  서방의 일부 세력은 중국의 신강 정책을 모독하는 것에서 갖은 수단을 동원해 왔다. 이번에 신강 인구 문제에서 이목을 현혹시키고 허상을 만들어 낸 것은 신강 카드를 이용한 또 하나의 ‘서푼짜리’ 공연에 지나지 않는다. 이른바 신강 ‘기밀 문건’을 핑계로 신강에서 진행되는 직업기술 교육훈련을 함부로 이슈화한다. 신강의 반테러, 극단주의 제거 업무는 일부 서방 매체에 의해 ‘종교의 자유 탄압’이란 락인이 찍혔다. 흑백을 전도하는 이런 행동은 신강 각 민족 주민이 사회의 안정과 장기적 안정 실현을 위해 기울인 힘든 노력을 폄하해 사람을 분개하게 만든다. 신강의 각 민족 주민들은 절대로 동의하지 않을 것이다. 사실은 웅변보다 설득력이 있다. 그 어떤 여론몰이와 모독도 오늘날 신강의 지속적인 번영과 안정, 민족 단결, 조화로운 사회의 사실을 바꿀 수 없고 자신의 일을 잘하고, 신강 정책을 관철하고 리행해 신강을 지속적으로 잘 발전시키고 잘 건설하고자 하는 우리의 확고한 결심을 바꿀 수 없다.

  우리는 온갖 궁리로 비열한 수단을 사용해 신강 문제를 이슈화하는 인사들에게 구태의연한 편견과 집착을 버리고 두 눈을 크게 뜨고 오늘날 신강의 성과를 똑똑히 보고, 자국 국민이 신강을 정확하게 인지하도록 정확하게 이끌길 충고한다.

      /인민망 한국어판


· 임경운, 한 직장인의 모교사랑
· 단동조중 박연옥 교사, ‘단동시우수교사’ 영예 안아
· 신빈조중 17명 교원, 신빈만족자치현 교사절 표창대회서 수상
· 안산시조선족학교 ‘선생님, 안녕하세요’ 교사절활동 전개
· 교사절 맞은 녕안시조선족중학교의 아침 풍경
· 제18회 중국국제육류공업전람회 청도에서 개막
· 해림시조선족실험소학교 36번째 교원절을 맞이하여 기념활동 전개
· 스마트폰 없어 뻐스탑승 거부당해… 스마트화 시대 로인들의 수요 고려해야
· ’천사 교사장려금’기금회 발족
· 상해 려행절, 유명 관광지 69곳 ‘반값’행사
중국 드라마, 복합쟝르로 승부수
북경에서도 민족문화체험 즐길 수 ...
돈화시 2개 풍경구 국가 4A급으로 ...
청산녹수 속에서 요가 시연
동영상
습근평 총서기, 서안교통대학 참관 ...
【미수다 100회 특집】중국조선족--...
【영상ㅣ미수다 제99회】유명한 조...
【영상ㅣ미수다 제98회】마늘 꼭 챙...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