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한민족사회 > 조선족
교원으로부터 기업가로 탈변한 강진성씨
//hljxinwen.dbw.cn  2020-07-23 10:05:00

청도창득전자유한회사 강진성 사장.

  (흑룡강신문=하얼빈) 청도조선족기업가협회 탐방의 일환으로 만난 강진성씨(1974년생)는 지식형 기업인이였다.

  고향이 길림성 교하인 강진성씨는 일찍 길림사범대학을 졸업하고 교하조중에서 교편을 잡았다. 박봉을 받으면서 교단에 올라서고 보니 부푼 마음도 잠간이였다. 가슴에서 꿈틀대는 욕망을 표출하기에는 너무나도 작은 공간 앞에서 강진성은 ‘탈출’을 시도했다.

  1997년 10월, 강진성은 국경휴일을 빌미로 청도에 왔다. 침대차에 앉지도 못하고 선 채로 제남을 거쳐서 청도에 도착하니 새벽 5시였다.

  그러나 그를 맞아준 건 시원한 바다바람과 생소한 얼굴들 뿐이였다.

  “친구도 출근하니까 마중 나오지 못했어요. 지금처럼 자가용을 갖고 있는 시대도 아니니까 공공뻐스를 어떻게 어떻게 타고 오면 된다고 했는데 사실 막막했습니다…”

  강진성은 그 순간 ‘홀로서기’가 무엇인가를 체험할 수 있은 것 같다고 했다. 청도에서 취직이 안되면 교단으로 되돌아가려던 생각이 깨끗이 사라져버렸다. 오기가 발동한 것이다.

  명품대학교 졸업생이 직장을 찾는 일은 그리 힘든 건 아니였다. 그는 한국기업인 청도대성전자에 취직해 자재구매를 담당했다.

  “1997년부터 시작해 2006년까지 줄곧 대성전자에 있었습니다.”

  성실하고 근면하고 특유의 섬세함과 신중한 성격으로 회사에서 충분한 인정을 받은 그는 대성전자의 관리층에 근 10년 있으면서 대내외로 탄탄한 인맥을 구축했다. 날개가 굳었다고 생각하여 날려고 하였지만 그것은 그렇게 쉬운 일이 아니였다.

  “지묵시에 사두었던 살림집까지 팔아서 창업을 했는데 쉽지 않았습니다. 그때에야 저는 ‘사장은 아무나 하나’라는 말의 깊이를 깨닫게 되였습니다.”

  강진성은 창업 초기를 돌이키며 쑥스럽게 웃었다.

  회사는 답보했고 그는 방황의 시기를 보냈다. 힘들면 다시 찾아오라던 대성전자의 한국인 총경리가 떠올랐다. 그는 다시 대성전자의 한국인 총경리를 찾아가 도움을 요청했다.

  강진성에 대해 좋은 기억만 갖고 있던 한국인 총경리가 강진성의 요청을 받아들였고 그의 도움으로 강진성의 청도창득(创得)전자유한회사는 기사회생의 봄을 맞게 됐다.

  “제 인생의 귀인을 말하라면 한국인 총경리님을 빼놓을 수 없습니다.”

  강진성씨는 한국인 총경리와의 인연은 축복이였다고 했다.

  주문이 들어오고 일감이 생기자 창득전자는 상승가도를 달렸다. 현재 창득전자는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길리(吉利)자동차에 사출품을 납품하고 있으며 사출기계, 포장라인, 레이저인쇄 등 종합적인 시스템을 가동시켜 각종 주문을 소화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TS 16949 자격증과 현대자동차로부터 SQ기술인정서를 받았다.

  그는 지금까지 설비에만 해도 천만원 이상 투자했다.

  “지금까지는 부품 생산이 위주였습니다만 다음 단계에는 자체 브랜드 완제품 생산에 올인하렵니다.”

  청도조선족기업가협회 집행부회장, 청도교하향우회 명예 회장으로 활약하면서 자기만의 뚜렷한 족적을 남겨가고 있는 강진성, 혈혈단신으로 청도에 진출하여 무에서 유를 일궈 낸 자수성가한 기업인 강진성의 인생궤적은 여전히 상승선이다.

  /글·사진 허강일


· 31개 성(자치구, 직할시) 상반년 주민소비 순위 공개, 상해주민 최강 구매력 과시
· 2020대학입시 성적 23일부터 륙속 발표, 성적 재심사 신청 가능
· 교원으로부터 기업가로 탈변한 강진성씨
· 지충국, 국안팀과 재계약에 성공
· 일광산 꽃바다민속풍정원 관광객들의 발목 잡아
· 베이징 15일 연속 확진자 없어... 극장 공연장 제한적 개방
· 미, 휴스턴 주재 중국 총 영사관 페쇄키로...외교부 정당하고 필요한 대응 취할 것
· 한중도시우호협회, '한국 지방정부-주한 중국대사관 교류 간담회' 추진
· 습근평 총서기, 길림 시찰에 나서
· 미국 11개 中 기업 제재, 외교부 "이는 신장안정 파괴하려는 음모"
빠리 에펠탑 재개방 준비중
바이올린, 오래된것일 수록 명기인가
연길TV 2020년음력설야회 1월26일 ...
귀여운 흙인형 빚어 쥐띠해 맞아
동영상
습근평 총서기, 서안교통대학 참관 ...
【미수다 100회 특집】중국조선족--...
【영상ㅣ미수다 제99회】유명한 조...
【영상ㅣ미수다 제98회】마늘 꼭 챙...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