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사회
단오연휴 중국 국내 관광객 연 4880.9만명
//hljxinwen.dbw.cn  2020-06-29 08:39:24

  (흑룡강신문=하얼빈) 문화관광부 통계에 따르면 3일간의 단오 연휴기간 중국은 동기대비 50.9% 회복한 연 4880.9만명에 달하는 국내 관광객을 수용했으며 동기대비 31.2% 회복한 관광소득 122.8억원(RMB)을 실현했다. 자가용 여행, 도시주변 관광, 문화레저관광 등은 관광시장의 질서있는 회복을 이끌었다. 데이터에 따르면 단오절기간 기온의 상승과 더불어 각 류의 워터파크 입장권 주문량이 전반 연휴기간 입장권 주문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으며 동물원과 고진(古镇), 수족관 등 테마파크도 비교적 인기를 끌었다. 하북, 해남, 사천, 안휘, 산서, 강소 등 지의 관광시장의 회복세가 빨라 동기대비 시장회복이 46% 이상에 달했다.

  전통문화와 현대요소의 조화는 새로운 소비아이템으로 이목을 끌고 있다. 92.4%에 달하는 관광객들이 각종 문화행사를 체험했으며 그 중 역사문화거리를 유람한 비례가 가장 높아 무려 44.7%에 달했다.

  "방역 상시화, 관광 스마트화"는 올해 단오연휴 관광의 중요한 특징으로서 '예약, 개인별 식사, 1미터 거리 유지' 등 관광소비 안전의식이 한층 강화되었다. 현재 90% 이상의 관광지는 온라인 예약을 실행하여 관광객들의 분포와 시간대 균형을 보장하고 있다. 안전과 문명, 질서는 사회 공통인식이며 관광객들이 보편적으로 준수하는 행위준칙으로 간주되고 있다.

  /중국국제방송


· 혈관 건강을 위한 ‘땅콩 조림’
· 차문화와 옥·보석문화 령역서 20년 활약해온 조선족남자
· 차문화와 옥·보석문화 령역서 20년 활약해온 조선족남자
· 수험생 1071만명, 올해 대학입시 어떻게 치러지나?
· 빠리 에펠탑 재개방 준비중
· [오늘의 운세] 6월 23일
· '배신의 아이콘' 볼턴, 회고록 폭로 공세로 무엇을 노리나?
· 해란강반의 벼꽃향기
· 6월 23일부터 디디순풍차 도시간 봉사 회복
· 틱톡에 공개된 ‘조선의 일상’…궁금증 자극하는 200여편의 영상들
빠리 에펠탑 재개방 준비중
바이올린, 오래된것일 수록 명기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