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인물
현철문씨, 차문화와 옥·보석문화 령역서 20년 활약
//hljxinwen.dbw.cn  2020-06-22 09:38:45

운남성 맹해현과 건수현의 전략적협력포럼에 참석한 현철문 씨.

  (흑룡강신문=하얼빈) 차문화와 옥석문화는 중국전통국학의 대표적 문화라고 할수 있다. 이런 전통국학의 대표적 문화사업에 20년간 종사해온 조선족이 있어 의외이다.

  상해에 본사를 둔 현자문화발전유한회사(⽞⼦(上海)⽂化发展有限公司, 아래 현자로 략함)의 최고경영자 현철문(1973년 생) 씨가 주인공이다.

  중국 조선족은 차를 마시는 차생활문화가 보편적이지 않다. 많은 조선족들에게는 거의 생소하다 할수 있는 차문화이기에 이런 문화적 바탕이 없는 상황에서 차문화 사업에 종사한다는 것은 쉽지 않다.

  고향이 연변 왕청인 현철문 씨 역시 차문화에는 생소했다고 한다. 그러다 1997년 중국인민대학을 졸업하고 비료사업에 종사하며 영업차 운남성의 보이차산지에 갔다가 그만 보이차의 매력에 빠져들고 말았다고 한다. 그후 본격적으로 운남의 보이차 보급에 뛰여들었던 현철문 씨는 이제 해수로 20년에 접어든 보이차전문가이다.

스리랑카 쥬얼리원산지에서 보석을 매입하고 있다.

  외국의 선진적인 친환경비료를 운남의 차농들에게 보급하러 갔던 그는 현지 소수민족 차농들이 전통의 고목차원에 아무런 비료도 주지않고 차잎을 거두는 것을 보게되였다. 현지 차농들은 자연상태의 고목에서 때가 되면 차잎을 따는데 깊은 산속 아름다운 생태환경속에서 따낸 차잎은 말그대로 순 자연산 차잎이였다. 현철문 씨는 이토록 귀하고 건강에 유익한 보이차를 널리 알리고 차농들에게도 좋은 수입이 되면 참 좋겠다는 생각을 그때 가지게 되였다고 한다. 그러던차 2000년부터 국내 차애호가들이 차츰 보이차를 찾게되였으며 2005년 운남성이 주최한 마방공차활동(马帮贡茶活动)을 계기로 보이차는 한때 전국적으로 센세이션을 일으키기도 하였다. 20여년 보이차 외길을 걸어 온 현철문 씨는 이제 업계에서 알아주는 전문가이다. 운남보이차 제1현으로 불리는 맹해현(勐海县)정부와 운남 자도기(紫陶)의 고향으로 불리는 건수현(建⽔县)의 전략적 협력포럼에 초청되여 시장분석을 해주는가하면 여러 차협회에 초청되여 강의를 하는 등 차문화사업에서 활발하게 활동을 벌리고있다.

  현철문씨의 현자에서는 고목에서 나는 보이차, 여러 가지 유기농 차잎, 건수(建⽔)의 자도자기(紫陶) 등 차와 다기를 다루는가하면 다예양성반, 도자기제작체험활동 및 국내외의 차잎관련 문화교류회를 주최하고 서비스를 제공하고있다.

  이밖에 현자에서는 차와 함께 옥석과 보석도 취급하고 있다.

  현철문씨는 보석령역에서도 조예가 깊다. 그토록 어렵다는 보석감정사 자격증을 하나도 아닌, 거의 모든 국제 최고급 수준의 감정사자격증을 따낸 현철문 씨는 조선족 뿐만아니라 국내 전반 보석업계에서도 보기드물다고 한다.

국제 권위의 쥬열리학원에서 보석감정 자격증을 따냈다.

  보이차를 접하는 과정에서 비취의 매력을 느낀 현철문 씨는 보석령역에 발을 드려놓게 되였다고 한다. 그때 당시만 해도 옥석과 보석업계는 모두 선배들의 주먹구구식 경험을 전수 받는 것으로 국내에는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옥·보석관련 지식이 없었으며 옥·보석업계가 인정하는 양성반도 없었다고 한다. 그러나 옥·보석업에 깊이 파고들며 해외 보석업계와 빈번히 교류하던 그는 전문지식에 대한 갈증을 느꼈다고 한다. 전문지식이 결핍했기에 고객들에게 과학적이고 전문성적인 서비스를 제공할수 없는 미안한 마음에 그는 국제 권위의 보석학원에서 공부할 결심을 다졌다고 한다. 워낙 꼼꼼하고 연구심이 강하며 책임성 강한 성격의 현철문 씨는 어렵고 힘든 보석감정사 공부에 끈질기게 달라붙었다고 한다. 공부를 시작했다하면 아무리 어려운 지식이라도 꼭 투철하게 배워내는 현철문 씨는 끝내 하나도 아닌 거의 모든 국제 보석학원의 보석감정사를 따내는데 성공하며 옥석과 보석령역의 전문가로 거듭났다. 그때를 되돌아보면 참으로 힘든 시기를 보냈다고 하는 현철문 씨는 대학입시를 서너번 치른것만큼 힘들고 암담했다고 한다.

  고생 끝에 락이 오는 법으로 현철문 씨는 몇년 간의 노력으로 영국 FGA(Gem-A)영국황가보석학원 및 연구실, 미국 GIA(미국보석학원), IGI(벨기에 국제보석학원), GUBELIN(스위스귀블린보석실험), ASA(미국보석감정협회)의 보석감정사자격증을 따냈다.

  20여년의 분투로 그는 상해의 옥·보석업계에서 광범한 인맥과 고객군체를 형성했으며 호평을 쌓았다. 한편 도현자공중호(【道玄子】公众号), 도현자-다선옥도문화살롱(【道玄子-茶禅玉道】文化沙龙), 보석감정강좌(【道玄子-宝玉石鉴赏】), 차문화강좌(【道玄子-茶论】) 등 해당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영향력을 넓혀가고 있다고 한다.

매년 '일대일로'실크로드 상업전시회에 참가.

  낯선 문화령역에 발을 들여서 20년, 이미 20년의 노하우를 쌓아온만큼 앞으로도 국민건강, 문화소양과 관계가 밀접한 이 길을 끝까지 걸을 것이라는 현철문 씨는 드물게 이 업계에 종사하는 조선족, 더욱이 이 업계에서 인정받는 인물로 자리를 굳힌데 자호감을 가졌다.

  한편, 모든 사회적 교류에서 문화를 바탕으로 상대와 접근하는것이 기본이 되고있다는 현철문 씨는 중국인으로서, 교육을 중시하는 우수한 조선민족으로서 중국전통국학의 대표적 문화에 대한 료해도 깊이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한다. 특히 차문화 관련 지식은 중국인이라면 일상적인 생활상식이여야 한다는 현철문 씨는 기회가 된다면 조선족사회에 차문화나 옥보석문화를 전수하는데 일익을 담당하고 싶다고 밝혔다.

  /김선화 기자


· 흑룡강, 4개 방면에 초첨 맞춰 대학졸업생 취업 전면 보장
· 부모의 불안정서, 자녀의 대학입시에 영향줄 수 있어
· 흑룡강, 4개 방면에 초첨 맞춰 대학졸업생 취업 전면 보장
· 전인대 상무위원회, '무기무역조약' 가입 결정 가결
· 조선로동신문: 사회주의 길에서 조중 친선 보다 견고해질 것
· 각 국 학자: 신강 사무는 중국 내정...미국의 "이중 잣대" 실태 여실히 구현
· "한중 우호는 동북아 평화와 번영의 중심축"
· 중국 주장은 글로벌 방역협력에 방향 제시
· 에이즈병 환자가 빠져죽었다고 호수물 갈아치운 나라
· 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 주한 중국대사 감사장 받아
바이올린, 오래된것일 수록 명기인가
연길TV 2020년음력설야회 1월26일 ...
귀여운 흙인형 빚어 쥐띠해 맞아
제2회 '약속 2022' 빙설문화축제 북...
동영상
습근평 총서기, 서안교통대학 참관 ...
【미수다 100회 특집】중국조선족--...
【영상ㅣ미수다 제99회】유명한 조...
【영상ㅣ미수다 제98회】마늘 꼭 챙...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