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스포츠·연예 > 연예
中위안부 14명 아픔 담은 다큐 '잃어버린 일들' 만든다
//hljxinwen.dbw.cn  2020-05-21 08:12:43

  중국인 감독, 직접 만나 증언 듣고 연말 상영 목표로 제작

  (흑룡강신문=하얼빈) 중국 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아픔을 조명하는 다큐멘터리 영화가 중국인 감독에 의해 제작된다.

   이 다큐멘터리 영화는 한국과 중국이 위안부 문제를 공동 대응해 일본의 사과를 받아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전망이다.

  류양(劉洋) 해외항일전쟁사료연구회 이사는 현재까지 살아있는 중국인 위안부 14명의 생생한 목소리를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잃어버린 일들'을 직접 제작해 올해 말에 중국 내 극장에서 상영할 계획이다.

  이 다큐멘터리 영화는 중국에 마지막 남은 위안부들의 아픈 과거를 조망해 역사의 교훈으로 삼고 현재의 어려운 삶도 보여주면서 중국 사회 내 위안부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려는 의도를 담고 있다.

  5월 20일부터 중국인 위안부 할머니 14명을 모두 만나 촬영을 한 뒤 편집 작업에 들어갈 계획이다. 제작비는 류양 이사 본인의 돈과 후원자들을 모집해 충당할 방침이다.

  한국과 마찬가지로 중국에서도 위안부들은 고령으로 대부분 사망했고 현재는 14명만 남아있다. 이들마저 세상을 떠나면 2차 대전 당시 중국에서 저질러졌던 일본군의 만행을 증언해줄 사람이 없게 된다.

  류양 이사는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중국도 위안부 문제는 아픈 역사"라면서 "이를 주제로 다큐멘터리 영화를 만들려고 하는 이유는 현재 우리와 후손들이 이런 아픔을 기억하기 위해서다"고 밝혔다.

  2차 대전 당시 일본군에 동원된 위안부들 2차 대전 당시
일본군에 동원된 위안부들.

  류 이사는 "현재 중국에서 위안부 생존자가 14명밖에 남지 않았고 고령이라 조금만 더 시간이 지나면 일본군 만행을 증언해줄 기록이 남지 않게 된다"면서 "이들 위안부의 한마디 한마디가 바로 역사다"고 말했다.

  그는 "위안부라는 주제는 중일 양국 국민이 역사를 더 많이 알게 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류 이사는 "지금 생존해 있는 중국인 위안부들이 워낙 고령이라 2~3년 후에 다시 볼 수 있다는 보장이 없다"면서 "위안부의 아픈 경험과 현재 상황을 보여주면서 중국인들이 정말 해야 할 일이 뭔지 알게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종합


· 중국 연구진, 코로나19 감염 차단 가능한 항체 발견
· 백신 백신 백신... 후 코로나시대에 대비해야
· 흑룡강성 전국인민대표대회대표 북경 도착
· 박근혜 한국 전 대통령 파기환송심서 징역 35년 구형
· 2020년말 중국 고속철 3.9만Km에 달할 전망
· 코로나 시대 아이디어…태국서 발로 층 누르는 엘리베이터 등장
· 희소식! 중국 과학자들 새 돌파 가져와
· 70개 도시 부동산 가격 발표! 이런 도시의 인상폭이 가장 커
· 【기고】준엄한 도전
· 【기고】참새
연길TV 2020년음력설야회 1월26일 만나요
귀여운 흙인형 빚어 쥐띠해 맞아
제2회 '약속 2022' 빙설문화축제 북...
오문 경찰 진효우: 1999년의 생일을...
동영상
습근평 총서기, 서안교통대학 참관 ...
【미수다 100회 특집】중국조선족--...
【영상ㅣ미수다 제99회】유명한 조...
【영상ㅣ미수다 제98회】마늘 꼭 챙...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