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한민족사회
회사의 ‘얼굴’을 만드는 사람
//hljxinwen.dbw.cn  2020-05-07 12:09:44

  (흑룡강신문=하얼빈) 김명숙 기자 = 청도에 회사의 ‘얼굴’인 간판을 전문 만드는 조선족 회사가 있어 화제다.

  어려운 시기를 뚫고 새로운 사업을 시작한 청도성안상채도문광고(青岛盛颜尚彩图文广告)박성군(38세, 길림성 교하시) 사장이 운영하는 광고회사는 주로 각종 간판과 홍보광고물을 취급하고 있다.

  박성군 사장은 20년전 컴퓨터학원을 졸업하고 청도시내 전자타운(电子信息城)에서 컴퓨터 조립과 수리 일을 9년 간 했다. IT분야에 타고난 자질을 가졌지만 한층 더 업그레이드할 기회가 나지지 않아 후에 부모와 함께 8년 동안 식당을 운영했다.

  박성군씨는 손에 돈이 좀 모아지자 또다시 자기가 흥취를 가지고 있는 일을 하고 싶었다. 부모의 동의를 거치고 지난해 11월 간판회사를 정식 오픈했다. 그런데 한달도 넘지 않아 코로나19 사태가 터지면서 영업을 중단할 수밖에 없었다. 금방 꿈을 향해 날아오르려던 ‘날개’가 부러진 기분이었지만 버티고 이겨내는 것만이 살아나는 길이라는 것을 잘 아는 박 사장은 힘든 시기를 힘겹게 견뎌냈다.

  코로나 규제가 조금씩 풀리면서 박 사장은 팔을 걷어부치고 그간 잠재웠던 에너지를 한껏 풀어냈다. 그는 회사의 간판은 그 회사의 얼굴이며 사람의 첫 인상처럼 아주 중요한 역할을 놀고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에 간판을 만들 때 모든 심혈과 정성을 다해 만든다. 한편으로 디자인 공부를 열심히 하면서 만족할만한 작품을 만들기 위해 매일 밤늦게까지 컴퓨터와 씨름한다.

  박 사장은 원체 컴퓨터가 전업이라 고객들이 오더와 더불어 컴퓨터를 봐달라는 엉뚱한 추가요구를 제기해올 때도 있었다. 그 때마다 박 사장은 거절하지 않고 말없이 대방의 컴퓨터를 무료로 수리 또는 조립해주군 했다.

  그는 정직과 성실 그리고 작품의 뛰어난 컨셉으로 어느새 업계에서 꽤나 알려져 있다.

  지난 4월17일 모 회사의 오픈식에서 제막식을 하였는데 하객들은 회사 간판이 멋지고 스케일이 크다고 칭찬이 자자했다. 그 간판이 박 사장이 제작했다는 것이 알려지자 회사에는 문의 전화가 쇄도하기도 했다.

  박 사장은 간판 외에도 향후 실외 조명광고를 비롯한 홍보물의 설계와 제작을 위해 지금 준비를 다그치고 있다. 디자인과 인쇄는 고객의 요구에 따른 최신 류행에 맞춰 해준다는 박 사장은 찾아주는 모든 고객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해주겠다고 밝혔다.


· 세 조선족 명문대 졸업생, 한족 빈곤촌 모자 벗기다
· 아침 식사로 ‘이것’ 먹지 마세요
· 광동교통그룹: 호문대교 진동은 와류진동현상, 현수교 구조 안전해
· 출정! 2020년 주무랑마봉 등정 측량 시작
· 중공중앙정치국 상무위원회 회의 소집...습근평 총서기 주재
· 美 시장, 작년 11월에 코로나19에 감염돼
· 에베레스트 베이스캠프 탐방
· 노동절 연휴 기간, 후베이 방문 관광객 735만명 기록
· 미국, 동맹국에 코로나19 "책임전가"관련 줄 잘 서도록 억압...외교부, 선택은 거짓말과 진실사이
· 웨이하이 70멍멍이모임 고고성; 광상복장회사의 허남수 초대회장으로 당선
연길TV 2020년음력설야회 1월26일 만나요
귀여운 흙인형 빚어 쥐띠해 맞아
제2회 '약속 2022' 빙설문화축제 북...
오문 경찰 진효우: 1999년의 생일을...
동영상
습근평 총서기, 서안교통대학 참관 ...
【미수다 100회 특집】중국조선족--...
【영상ㅣ미수다 제99회】유명한 조...
【영상ㅣ미수다 제98회】마늘 꼭 챙...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