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정치
중국 외교부, "미국 정부 방역 자금과 지원 받은 적 없다"
//hljxinwen.dbw.cn  2020-03-23 11:02:00

  (흑룡강신문=할빈) 지난 20일, 경상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미국 정부의 방역 자금과 지원을 받은 적 없다고 밝혔다.

  이날 브리핑에서 한 기자가 "이틀전 경 대변인이 미국 기업, 단체와 민간, 중국기업, 민간, 지방의 상호간 방역 지지 상황을 소개했다. 미국 국무원 관리도 브리핑에서 중국을 비롯한 관련국에 1억 달러 상당의 방역지원을 약속했고 미국정부 관리도 여러 장소에서 비슷한 태도를 밝혀왔는데 중국측에서 미국정부측의 관련 지원을 받았는지, 구체적으로 어떤 지원인가?"고 물었다.

  이에 경상 대변인은 "며칠 전 소개했듯이 전염병 발생 후 다수 미국 상공기업, 민간단체와 각계인사들이 중국에 적극적으로 지원금과 지원물품을 보내왔다. 미국내 전염병 사태가 갈수록 심각해짐에 따라 중국의 적잖은 지방과 민간기구에서도 미국에 지원의 손길을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정부 관리가 여러 장소에서 중국을 비롯한 관련국들에 1억달러 상당의 방역지원을 보낼 것이라고 표했다. 다른 나라에서는 받았는지 정확히 알 수 없지만 이 자리에서 중국의 태도를 명확히 밝힌다. 지금까지 중국측은 미국정부의 방역 자금과 지원을 받은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미국국제개발서가 중국에 마스크와 방호복 등 의료물자 제공을 약속했지만 3월 11일에야 중국측에 관련 물자를 마련했다는 소식을 전해왔다. 현재 중국의 전염병 예방통제가 이미 적극적인 효과를 거두었고 전 세계 범위내에서 전염병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점을 감안해 중국측은 이미 공식적으로 미국에 고마움을 전달함과 동시에 관련 물자를 필요한 나라에 조속히 전달할 것을 부탁했다."고 덧붙였다.

  /뉴미디어센터 편역


· 바이러스 역류입이 가장 심각한 수도공항에서 자원봉사하는 조선족녀성
· 바이러스 역류입이 가장 심각한 수도공항에서 자원봉사하는 조선족녀성
· 흑룡강성전염병원 코로나19 감염 환자 전부 퇴원
· 코로나 사태 속 재한조선족류학생·직장인들의 진실한 목소리
· " '영웅'의 귀가를 환영합니다" 흑룡강성 제5진 호북 지원 의료팀 귀환
· 호북 지원 일부 의료팀 무한과 작별인사
· 코리나 19를 이겨내는 칭다오 조선족사장들의 이야기
· 뉴스해수온천사우나 15일부터 문 열어
· 대구 외롭지 않아요! 대한민국 화이팅!
· 김치, 라면이 있어서 우리 교민들이 좋아할 겁니다
연길TV 2020년음력설야회 1월26일 만나요
귀여운 흙인형 빚어 쥐띠해 맞아
제2회 '약속 2022' 빙설문화축제 북...
오문 경찰 진효우: 1999년의 생일을...
동영상
【미수다 100회 특집】중국조선족--...
【영상ㅣ미수다 제99회】유명한 조...
【영상ㅣ미수다 제98회】마늘 꼭 챙...
【영상ㅣ미수다 제97회】우리 이름...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