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스포츠·연예 > 연예
한국계 미 배우 "중국 아닌 미국서 감염"…코로나 인종차별 비판
//hljxinwen.dbw.cn  2020-03-20 12:06:00

  (흑룡강신문=할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한국계 미국 배우 대니얼 대 김(한국명 김대현)이 코로나19로 촉발된 미국 사회의 인종차별 현상에 경종을 울렸다고 한국 연합뉴스가 전했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한국계 미국 배우 대니얼 대 김

  대니얼 대 김은 19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에 10분 분량의 영상을 올려 자신이 코로나19에 어떻게 감염됐는지 등을 소개하면서 "아시아인에 대한 편견과 무분별한 폭력을 중단해달라"고 호소했다고 할리우드리포터 등 미 연예매체가 전했다.

  그는 몇주 전 뉴욕에서 NBC 방송의 의학 드라마인 '뉴암스테르담' 시즌 2를 촬영했는데 그때 코로나19에 감염된 것 같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로 드라마 제작이 일시 중단되자 그는 가족이 있는 하와이로 향했고, 비행기에서 내릴 때쯤 목이 따끔거리는 증상을 느껴 하와이 호놀룰루에 도착하자마자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그는 자체 격리 기간 발열과 몸살 증상이 찾아왔다며 "'드라이브 스루' 진단을 받은 결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대니얼 대 김은 이어 "저는 아시아 사람이고, 코로나19에 걸렸다. 하지만, 나는 중국이 아니라 미국의 뉴욕에서 감염됐다"며 코로나19 인종차별에 대해 "비겁하고 용서받을 수 없는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정치지도자들이 코로나19를 뭐라고 부르기를 원하든지 간에 사람이 아프고 죽어가고 있다는 것만큼 코로나19가 어디서 유래했는지가 중요하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모두를 위한 건강 관리는 특권이 아니라 권리"라면서 "바이러스는 인종이나 성별, 종교, 성적 취향, 부자 또는 가난한 사람을 가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대니얼 대 김은 또한 "코로나19가 대수롭지 않다고 생각하는 10대들과 밀레니얼 세대는 코로나19가 심각한 질병이라는 점을 알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주의하지 않는다면 여러분은 잠재적으로 수백만의 생명을 위험에 빠트릴 수 있다"며 사회적 거리 두기와 손 씻기 등을 요청했다.

  보도에 따르면 부산에서 태어나 두 살 때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건너간 대니얼 대 김은 인기 드라마 '로스트', 'ER', '하와이 파이브 오' 등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 뉴스해수온천사우나 15일부터 문 열어
· 대구 외롭지 않아요! 대한민국 화이팅!
· 김치, 라면이 있어서 우리 교민들이 좋아할 겁니다
· 옌타이시 14일 의무격리가 끝난 한국인들 어떻게 지내고 있나?
· 마음에도 면역이 필요하다
· 청도조선족여성협회 주칭다오한국총영사관에 2만장 마스크 기부
· 조상들이 살던 고국에 성금을 보냅시다
· 코로나 사태 속 재한조선족류학생·직장인들의 진실한 목소리
· 중국이 감염병을 숨기고 보고하지 않았다고? 세계보건기구 전문가가 말하는 진실!
· 상무부, 중국 전역 숙박 음식 산업 60% 정상화
연길TV 2020년음력설야회 1월26일 만나요
귀여운 흙인형 빚어 쥐띠해 맞아
제2회 '약속 2022' 빙설문화축제 북...
오문 경찰 진효우: 1999년의 생일을...
동영상
【미수다 100회 특집】중국조선족--...
【영상ㅣ미수다 제99회】유명한 조...
【영상ㅣ미수다 제98회】마늘 꼭 챙...
【영상ㅣ미수다 제97회】우리 이름...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