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한민족사회
위기도 약이다- 큰빵방케익점(肯棒棒蛋糕店) 조일룡 사장
//hljxinwen.dbw.cn  2020-03-13 14:24:00

조일룡 사장 부부가 직접 만든 케익과 빵

  (흑룡강신문=칭다오)김명숙 기자=요즘 코로나사태 때문에 케익 주문량이 반 정도 줄었지만 큰빵방 케익점 조일룡(45세, 길림성 휘남현) 사장은 이런 어려움은 몸에 좋은 약처럼 성장할 사람에게는 필요하다고 말했다.

  “어려운 일이 닥치는 건 어쩔 수 없지만 거기에 대처하는 방식을 선택하는것은 자신의 몫이다. 설령 그게 최고의 선택이 아닐지라도 그 선택을 최고로 만들 수 있을 때 성장하고 발전할 수 있다.”

  17년 케익인생을 살아온 조사장의 말이다.

  큰빵방 케익집은2003년 청양구 태양성(太阳城)에서 첫 출발을 해 지난해 10월 2호점을 오픈하면서 성장일로를 걷고 있다. 2호점은 청양구 새로운 인기 먹거리 동네인 하이두후후(海都汇府) 부근에 위치, 케익종류는 과일, 쵸코과일을 위주로 해 여러가지 맛이 있으며 뉴질랜드 수입제 생크림을 이용한 건강식 케익이 대부분이다. 밀가루는 물론 소금, 설탕 등 부자재도 수입제를 사용한다.

  느끼지하지도 너무 달지도 않는 케익맛은 이미 손님들 입맛을 사로잡았다. 이 케익집의 손님은 10년 넘은 단골이 많은 비중을 차지한다.

  조 사장은 부인 안경애(39세)씨와 함께 직접 케익과 빵을 만들고 배달까지 한다. 조 사장 부부는 힘든 시기가 많았지만 번마다 어려움을 한단계 업그레이드하는 발판으로 생각하고 이겨내왔다고 말한다.

  조 사장은 이번 위기도 그렇게 넘기고 있다고 담담하게 말한다. 올 설날에도 쉬지 못하고 케익을 만들어 배달했다는 조 사장은 압력이 클 때일수록 한단계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기회일지도 모른다면서 몸에 필요한 ‘약’ 정도로 대처한다고 밝혔다.


· 코리나 19를 이겨내는 칭다오 조선족사장들의 이야기
· 뉴스해수온천사우나 15일부터 문 열어
· 대구 외롭지 않아요! 대한민국 화이팅!
· 김치, 라면이 있어서 우리 교민들이 좋아할 겁니다
· 옌타이시 14일 의무격리가 끝난 한국인들 어떻게 지내고 있나?
· 마음에도 면역이 필요하다
· 청도조선족여성협회 주칭다오한국총영사관에 2만장 마스크 기부
· 조상들이 살던 고국에 성금을 보냅시다
· 코로나 사태 속 재한조선족류학생·직장인들의 진실한 목소리
· 중국이 감염병을 숨기고 보고하지 않았다고? 세계보건기구 전문가가 말하는 진실!
연길TV 2020년음력설야회 1월26일 만나요
귀여운 흙인형 빚어 쥐띠해 맞아
제2회 '약속 2022' 빙설문화축제 북...
오문 경찰 진효우: 1999년의 생일을...
동영상
【미수다 100회 특집】중국조선족--...
【영상ㅣ미수다 제99회】유명한 조...
【영상ㅣ미수다 제98회】마늘 꼭 챙...
【영상ㅣ미수다 제97회】우리 이름...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