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국제 > 한국
한국,개별조선관광 전면 허용 검토…"비자만 받으면 방북승인"
//hljxinwen.dbw.cn  2020-01-19 11:21:54

  "우리 스스로 제약할 필요 있나"…방북승인절차 대폭 간소화 가능성

  조선 호응 여부가 최대 관건…'신변안전'·'국제사회 설득'도 과제

  지난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답하는 문재인 대통령[연합뉴스]

  (흑룡강신문=하얼빈) 한국 정부가 최근 대북 개별관광과 함께 제3국을 통한 '비자 방북' 허용 가능성까지 시사하면서 사실상 조선관광이 전면 자유화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17일 정부 당국자들에 따르면, 현재 정부는 남북교류 활성화 조치의 하나로 조선 당국이 발행한 비자만 있어도 중국 등 제3국을 통한 조선 관광을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남쪽 국민이 제3국을 통해 조선을 개별관광한 사례는 아직 없지만, 미국 영주권을 가진 한국민 등은 여행사 등을 통해 조선 관광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자 방북 조치가 실행되면 한국민이 중국 등 제3국에 있는 여행사를 통해 조선 관광상품을 신청해 조선으로부터 비자만 받고 방북이 가능해진다.

  그동안에는 사회문화 교류, 인도지원 차원에서 중국 등을 경유해 조선에 들어갈 경우 조선이 발행한 초청장과 비자가 모두 있어야 방북이 승인됐다.

  현재 일주일가량 걸리는 방북승인 기간도 더욱 줄어들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정부 관계자는 "외국에 나가 있는 우리 국민이 조선으로부터 관광비자를 받고 (전화 등으로) 통일부에 연락하면 방북 승인을 내주는 상황을 생각할 수 있다"며 다만 지금처럼 관계기관을 통한 신원확인 등은 여전히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자 방북'은 일단 시행초기 이산가족 등 소규모 개별관광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현재 제3국을 통한 '이산가족 고향 방문' 등이 최우선 추진사업으로 검토되고 있다.

  한국 정부는 일단 이산가족 등 한정된 대상에 대해 소규모 개별관광 추진하다가 전면적으로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 고위 당국자는 최근 "많은 나라가 (조선에 대한) 개별관광을 허용하고 있는데 우리 국민들은 아직 못 간다고 하는 게 조금 우리 스스로 제약하고 있는 게 아닌가 그런 의식에서 출발한 것"이라고 말했다.

  조선 여행을 남북관계의 특수성에서만 접근해온 시각에서 이제는 벗어날 때가 됐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한국 정부가 금강산 관광 문제 해결을 위한 '창의적 해법' 중 하나로 등장한 개별관광을 더는 금강산에만 한정하지 않고 있다는 점도 이런 맥락에서 이해될 수 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전날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금강산 관광이나 대북 개별 방문의 경우 유엔 대북제재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언제든 이행할 수 있으며 이 부분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대북 개별관광이 현실화하기 위해서는 넘어야 할 난관이 적지 않다.

  최대 관건은 역시 지난해 2월 '하노이 노딜' 이후 다시 남북 교류 협력의 문을 차단한 조선의 호응 여부다.

  사실 정부의 개별관광 카드는 관광자원 개발에 '올인'하는 조선의 상황을 염두에 둔 포석이기도 하지만 조선의 이해와 맞아떨어질지는 장담하기 어렵다.

  현대아산 금강산사업소 총소장을 지낸 심상진 경기대 관광경영학과 교수는 "제3국을 통한 개별관광이 특별한 수요를 만들어낼 수는 있지만 (과거 금강산 관광과 같은) 조선이 원하는 형태는 아니다"며 남북 간 육로관광으로 연결되지 않는다며 조선이 호응하기 쉽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조선을 찾는 한국민의 안전을 담보할 실효성 있는 방안을 찾는 것도 고민거리다.

  개별관광은 기존 금강산 등에 한정된 단체관광에 비해 훨씬 자유로운 여행이 될 수 있지만, 예상치 못한 돌발변수가 생길 가능성은 그만큼 커지게 된다.

  전방위적인 대북제재 공조를 강조하는 미국 등 국제사회를 설득하는 작업도 만만치 않은 작업이다.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는 전날 외신 간담회에서 "제재 하에 관광은 허용된다"면서도 조선을 찾는 한국인 관광객이 반입하는 짐에 포함된 물건 일부가 제재에 어긋날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바람과 풀
· 건포도에 대한 오해와 진실
· 하얼빈, 국제 눈조각대회 폐막…한국 작품 특별상 수상
· 올해부터 의무병 모집 1년 2회, 퇴역 2회로 조정
· 지금은 ‘왕훙(网红)시대’ !
· 하얼빈, 국제 눈조각대회 폐막…한국 작품 특별상 수상
· 새 시대 '파욱파우(동포)의 정' 3대 원동력
· 이동지불, 이런 걱정들을 어떻게 해소할 것인가
· 습근평 주석, 아웅산 수지 미얀마 국가 고문과 회담
· 푸틴, 미슈스틴 러시아 신임총리로 임명
연길TV 2020년음력설야회 1월26일 만나요
귀여운 흙인형 빚어 쥐띠해 맞아
제2회 '약속 2022' 빙설문화축제 북...
오문 경찰 진효우: 1999년의 생일을...
동영상
【미수다 100회 특집】중국조선족--...
【영상ㅣ미수다 제99회】유명한 조...
【영상ㅣ미수다 제98회】마늘 꼭 챙...
【영상ㅣ미수다 제97회】우리 이름...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