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한민족사회
연변희망애심협회, 불우 어린이, 고아들에게 애심 전달
//hljxinwen.dbw.cn  2020-01-15 14:42:00

  (흑룡강신문=하얼빈) “공부를 잘하여 장차 애심인사들에게 꼭 보답하겠습니다.”

  이는 올해 14살인 왕상의(王相义)라 부르는 학생이 요즘 있은 연변희망애심협회(회장 리춘산) 년도총화모임에서 올린 말이다.

  그날, 연변희망애심협회 회원들은 총화모임에서 사랑으로 들끓은 2019년을 자랑하며 <나와 나의조국>, <사랑의 기여>를 열창하였다.

왕상의와 얘기를 나누고 있는 리춘산 회장(좌1).

  지난 한해만하여도 그들은 18개 학교의 21명 어린이들에게 사랑의 성금 8만 4.500원을 보내주고 연변성주(星洲)체육구락부 고아들에게 7,000원, 장안애심복리원 기숙사 건설에 쓰라고 만원을 보내주고 여러 고아원에 부식품을 보내주고 경로원 로인들에게 리발도 해주는 등 애심활동을 이어갔다.

  10월 12일, 연변희망애심협회는 연길수무집단, 민들레문화교류협회, 도시농촌주택건설국과 손잡고 95명 애심인사들을 조직하여 도문애심복리원의 옥수수 가을걷이도 해주었다.

  애심 인사들의 사랑의 손길을 통해 불우한 어린이들의 얼굴에 웃음꽃이 활짝 피여났다.

  연변희망애심협회는 태양촌에서 장기환자 아버지와 자페증 동생을 살피며 소녀주부로 어렵게 공부하는 10살의 왕상의를 지난해까지 4년간 도와주고 있는데 해마다 이 가정에 5,000원을 보내주었다. 연길시제12중에 다지는 왕상의는 가정 형편때문에 매일 20리 길을 통학하고 있다. 힘든 생활을 하고 있지만 왕상의는 전 시 중학생 시랑송에서 우승을 따내고 장거리달리기에서도 1등을 따냈다.

  장애인 아빠 손에서 어렵게 공부하고 있는 화룡복동탄광학교의 박선아 자매도 이 협회의 도움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에 설립된 연변희망애심협회는 지금 200여명 회원을 갖고 있다.

  출처: 길림신문


· 연변희망애심협회, 불우 어린이, 고아들에게 애심 전달
· 보건품시장 현황에 대한 사고
· 부모님에게 알려드리자! 양로금 16번 련이어 인상
· 36년간 견지해온 상지시조선족설맞이 축제
· 북경대학과 청화대학 일부 본과 수업 서로 개방, 서로 학점 인정
· 오사카성에 울려퍼진 본조아리랑
· 청화, 북경대 졸업생 어디 취업했나…화웨이 ‘최다’
· 중국 자동차 중동과 아프리카에서 인기 고공행진
· 금융시장 개방에 외국 금융사 “중국 인재 잡아라”
· "문과생 취업, 리과생보다 어렵다" 조사보고서
귀여운 흙인형 빚어 쥐띠해 맞아
제2회 '약속 2022' 빙설문화축제 북...
오문 경찰 진효우: 1999년의 생일을...
베이징 인민예술극장서 연극 체험하...
동영상
【미수다 100회 특집】중국조선족--...
【영상ㅣ미수다 제99회】유명한 조...
【영상ㅣ미수다 제98회】마늘 꼭 챙...
【영상ㅣ미수다 제97회】우리 이름...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