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사회
하남성 무강시 한 부모, 몇년간 실종했던 수감자를 되찾아
//hljxinwen.dbw.cn  2019-12-02 10:31:00

  (흑룡강신문=하얼빈) “어머님, 저가 여기서 잘 있으니 시름 놓으세요”, "아들아, 왜서 집에 전화를 하지 않았지, 나와 아버지는 항상 너를 근심했어..."

  11월25일 오후, 료녕성무순제2감옥 1감구의 열선전화는 천리밖의 하남성 무강시와 련결시켰다. 전화를 건 사람은 수감자 38세의 쇼위(가명)이다. 전화 저쪽에는 그의 부모들이다. 이 한통의 전화 배후에는 실종했던 아들을 되찾은‘만남’의 따뜻한 이야기가 들어있다.

  11월22일 오후, 쇼위의 형인 쇼토(가명)는 인터넷을 통해 무순일보사 기자 리빙의 위챗을 첨가하고 그의 고충을 토로했다. 그의 집은 하남성 무강시 조림진에 있는데 그의 동생은 쇼위라고 하는데 원래는 광동성 불산시에서 일했다. 2015년 하반년때 집에서는 법원의 판결서를 한장 받았는데 쇼위는 범죄하여 7년 유기도형에 판결되였고 그후 료녕성무순제2감옥에서 개조한다는것이다.

  쇼토는 말하기를 쇼위는 집에 전화를 한번했었는데 몇년이 지났지만 목전 캄캄 무소식이라며 근70세의 부모님들은 매우 안타까와 근심속에 나날을 보낸다며 특히는 올해부터 신체가 좋지 않고 매일 “아들이 보고싶다”며 되풀이 하며 아들을 한번 만나던지 아니면 통화라도 했으면 했다.

  무순과 무강은 멀리 떨어져 있고 무순에 아는 사람도 없어 부모가 아들을 보고싶은 일은 이때것 질질 끌어왔다. 근일, 쇼토는 바이두에서 무순뉴스를 검색하다 한 뉴스 끝에 남긴 리빙 기자의 위챗번호를 보고는 첨가하고 무순에서 수감중인 쇼위를 찾아줄것을 부탁해왔다. 이튿날, 리빙 기자는 무순제2감옥의 선전과에 련계를 했다. 필자는 련계를 받고 관련부서에 알아보니 쇼위는 무순제2감옥 1감구에서 개조중이였다.

  감옥의 옥정과 과장 한도는 적극 소통하고 ‘혈육의 정 열선’을 개통하여 쇼위와 가족사람들과 전파속에 만나게 조률했다. 11월25일 오전, 리빙 기자는 쇼위를 찾았다는 소식을 접하고 적시로 쇼토와 련계하여 쇼토의 부모 전화번호를 필자에게 전했왔다. 당일 오후, 무순제2감옥 1감구 제2, 제3분감구 분감구장 전굉박은 쇼위를 사무실에 데리고 와서 ‘혈육의 정 열선’전화를 개통했다.

  먼저 전굉박이 대방의 전화를 걸어 쇼위의 개조기간의 표현을 소개하면서 근심 놓으라고 했다. 쇼위는 떨리는 두손으로 전화기를 받아쥐고 먼저 “어머님, 미안합니다. 저도 부모님이 매우 보고싶습니다..”나서 쇼위는 눈물을 훔쳤고 전화 저쪽에도 쇼위의 어머님도 서러움이 북받쳐 엉엉 울면서 목이 메였다.

  쇼위는 부모에게 자기의 개조와 생활 정황을 회보했다. “잘 개조해서 빨리 집에 오너라, 엄마가 기다린다!”쇼위의 어머니는 여러번 부탁을 했다. 쇼위는 이후에는 자주 부모에게 전화를 하겠다고 말했다.

  /마헌걸 특약기자


· 이중기준 장난은 기필코 실패할 것이다
· 료녕성석유화공산업기술혁신연구원 무순서 설립
· 런던 경찰, 런던브리지 테러 용의자 신분 공개
· 천쌍 쌍둥이 윈난 모장에 집결…북회귀선 국제 쌍둥이 축제
· 제2회 해남도국제영화제 개막
· 70여명 조선언어 전문가와 조선족언론계 대표들이 연변대학에 모여
· [오늘의 운세] 12월 2일
· 연변서 인공지능 최초 호텔에 접목시킨 90후 호텔 CEO
· 연변의 80년대생 조선족부부, 무료독서방 운영
· 중국 7개 대학, QS 아시아 대학 10위에
천쌍 쌍둥이 윈난 모장에 집결…북회귀선 국제 쌍둥이 축제
성도지하철 ‘류동박물관’ 주제렬...
커피콩으로 이어진 인연, 엘살바도...
제2기 국제 샤브샤브 식품산업회 중...
동영상
【미수다 100회 특집】중국조선족--...
【영상ㅣ미수다 제99회】유명한 조...
【영상ㅣ미수다 제98회】마늘 꼭 챙...
【영상ㅣ미수다 제97회】우리 이름...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