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인물
연변서 인공지능 최초 호텔에 접목시킨 90후 호텔 CEO
//hljxinwen.dbw.cn  2019-12-02 09:31:15

  전교1등, 남개대학 자퇴

  미국 성토마스대학 마케팅학부 입학

  미국 코넬대학 호텔경영학과 수료

  미국 기업 오퍼 거절, 귀향창업

  (흑룡강신문=하얼빈) 인공지능 시대에 들어서면서 사람들은 점점 편리를 추구하고 있는 추세이다. 연변에서 최초로 인공지능을 호텔에 접목시킨 사람이 있다.

  그가 바로 연변조선족자치주 연길시에 위치한 모 호텔 한호(30) 총경리이다.

  

  한호 총경리

  연길시에서 태여난 한호 총경리는 어릴때부터 수리화에 남다른 재능을 보였다. 전국중학생수학경연 1등상, 전국중학생생물경연 2등상, 전국중학생물리경연 3등상 등 참가만 했다 하면 훌륭한 성적을 거두었다.

  

학창시절에 받은 상들

    소학교 2학년때 한족학교로 전학을 간 한호씨는 연길시 4중에서 전교1등으로 연변2중에 입학했다. 고중에 입학해서도 그의 성적은 늘 전교 앞자리를 차지했다.

  “저는 머리가 좋아서 공부를 잘했다기 보다 노력을 많이 했던것 같습니다. 중학교때 스케줄을 보면 아침 5시반에 깨나서 영어과외를 하고 7시에 학교에 도착해서 수업을 듣고 점심먹고 12시부터 1시반까지 학원에, 5시반에 학교수업이 끝나서 밤 9시까지 학원에, 학원이 끝나고 나면 밤11시반까지 올림피아드 수학 학원에 다녔습니다. 놀았던 기억이 별로 없었죠”

  2010년, 한호씨는 연변2중에서 훌륭한 성적으로 남개대학교 공상관리학부에 입학했다.

  하지만 그는 돌연 자퇴하고 미국류학의 길을 선택했다.

  “제가 대학에 입학해서 느낀 점이지만 원하던 학교분위기가 아니였습니다. 그래서 어린 마음에 더 나에게 적합한 학교를 선택하려고 미국류학을 선택했습니다.”

  말은 그렇게 하지만 고민이 많았다고 한다. 그 당시 중점대학교를 포기한다는것은 쉬운 일이 아니였다. 비록 두번의 비자 거절이 있었지만 우여곡절 끝에 세번째에 비자가 발급이 되였다.

  “비자 면접관도 저에게 묻더라구요. 왜 굳이 남개대학을 포기하냐고”

  한호씨는 미국의 대학입시시험 SAT시험을 넘고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 있는 성토마스대학교에 입학했다.

  많은 대학교중에서 성토마스대학교를 선택한 리유에 대해서 그는 영어를 배우기 위해서 라고 말한다.

  “마이애미는 뉴욕, 라스베가스, 로스앤젤레스 등 도시에 비해 중국사람이 상대적으로 적습니다. 그 당시 성토마스대학교 재학생중에 중국사람은 20명도 채 되지 않았습니다. 영어를 제대로 배우려면 현지 사람들과 많이 어울려야 된다고 생각해서 중국사람이 적은 성토마스대학교를 선택했습니다.”

  처음 미국에 도착했을때 힘든 점도 많았다고 한다.

  미국식당의 메뉴에는 그림이 없기때문에 영어가 서툰 탓으로 음식주문도 어려웠다고 한다. 가족, 친구가 없는 낯선 곳에서 외로움도 많이 느꼈으며 음식이 입맛에 맞지 않아 편의점 라면으로 끼니를 때웠다.

  “처음에는 영어학원에 다니면서 3개월 동안 생활영어를 배웠었죠. 또 제가 남들보다 수학을 잘하다 보니 동기들의 수학과목을 지도해주면서 현지인들과 많이 친해졌습니다. 그리고 친구가 교내식당의 아르바이트를 추천해줘서 그곳에서 일하면서 돈도 벌고 영어도 많이 늘었습니다.”

  성토마스대학교는 4년제 대학이지만 교육시스템상 132학점을 따기만 하면 졸업이 가능했다. 한호씨는 빠른 시일내에 학점을 따기 위하여 입학한 해에 한번 고향에 돌아온것 빼고는 쭉 미국에 남아있었다.

  성토마스대학을 졸업한 후에는 전 세계 호텔경영학과중에 최고로 손꼽히는 코넬대학교에서 반년동안 호텔경영학과를 수료했다.

  그 후 미국에 안착하려고 마음을 먹고 회사에 취직도 했지만 부모님의 권유로 고민끝에 다시 고향으로 돌아오게 되였다.

  “연길에서 사업을 하시는 부모님께서는 제가 계속 옆에 있기를 원하셨고 저도 고향건설에 이바지 하고 싶어서 다시 고향으로 돌아오게 되였습니다.”   

  한호씨의 어릴적 꿈은 과학자였다고 한다. 그의 부모님은 1992년에 직장을 그만두고 창업을 시작했다. 그 영향으로 자연스럽게 창업에 흥취를 가지기 시작한 한호씨는 연길에 돌아와서 부모님의 풍부한 사업경험과 자신만의 독특한 창의력을 결합시켜 지능호텔을 만들었다.

  

  “저희 호텔의 특색은 말 그대로 ‘지능’입니다. 모든 객실에서 음성으로 커텐 열기, 에어컨 켜기, 온도 조절, TV켜기, 채널변경, 전등 켜기가 가능합니다. 70%는 지능화가 되였다고 볼수 있습니다.”

  장식부터 시작해서 모든 걸 직접하다보니 호텔이 오픈하기 전 매일 먼지속에서 지냈다는 한호 총경리, “처음에 힘들지 않으면 나중에 힘들다”는 아버지의 말씀을 가슴깊이 새겼다고 한다.

  “어린시절 부모님께서는 아무리 사업이 바빠도 꼭 시간을 짜내서 저를 돌봐주셨습니다. 어머니께서는 아침을 먹지 않는 저를 위해서 쉬는 시간마다 항상 도시락을 싸들고 오셨고 밤늦게까지 공부를 하면 항상 곁에서 지켜주셨습니다. 한족학교를 다니면서 민족언어를 잊을까봐 집에서 계속 조선말을 시켰습니다. 저에게 많은 정력을 투자한 부모님께 실망시켜드리고 싶지 않습니다.”

  한호 총경리의 꿈은 나중에 연길시에 큰 도시 못지 않은 5성급호텔을 짓는것이라고 말한다.

  노력은 배신하지 않는다. 학창시절에 공들인 “투자”만큼이나 큰 수확이 잇따르기를 바란다.

  

  

     /중앙인민방송국


· 연변의 80년대생 조선족부부, 무료독서방 운영
· 중국 7개 대학, QS 아시아 대학 10위에
· 중국 인체장기 기증수 세계 제2위
· 감기 예방…이맘 때 좋은 감귤류 과일 3
· 중국 7개 대학 QS 아시아 대학 10위에 진입
· 김정은 초대형 방사포 시험발사 참관
· 북경, 명년 5월부터 생활쓰레기 강제분류 전면 실시
· '심장마비 사망' 고이상, 촬영 현장 영상 공개돼
· 중국에서 범죄 아닌데 한국에서 범죄인 행위 5가지
· 북경문인들의 첫 작품집 고고성 울려
성도지하철 ‘류동박물관’ 주제렬차 개통
커피콩으로 이어진 인연, 엘살바도...
제2기 국제 샤브샤브 식품산업회 중...
몽골 공연단, 중국 관객에게 승마 ...
동영상
【미수다 100회 특집】중국조선족--...
【영상ㅣ미수다 제99회】유명한 조...
【영상ㅣ미수다 제98회】마늘 꼭 챙...
【영상ㅣ미수다 제97회】우리 이름...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