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스포츠·연예 > 연예
가수 나영(那英), 팬 폭행사건으로 시끌
//hljxinwen.dbw.cn  2019-10-09 10:08:00

  (흑룡강신문=하얼빈)  최근 중국 유명가수 나영(那英)이 녀성팬을 폭행한 동영상이 온라인을 달구고 있다고 30일 봉황뉴스가 보도했다.

  4초짜리 문제의 동영상에는 팬으로 보이는 한 녀성이 핸드폰으로 나영을 찍던 중, 이에 시끄럽다고 화가난 나영이 녀성팬을 발로 힘껏 밀쳐내는 충격적인 모습이 담겨져 있었다.

  이날 나영은 한 쇼핑몰에서 친구와 동행하던 중 두 사람 앞에서 한녀성팬이 껌을 씹으며 흐뭇한 표정으로 셀카를 찍으려 했다. 이 녀성의 행동은 뒤에 있던 나영을 완전히 격분시켰다. 나영은 불쾌한 표정을 지으며 주저하지 않고 그녀의 등을 향해 발로 걷어찼다. 하지만 녀성팬은 발길질을 당하고도 계속 웃자 나영은 어쩔 수 없이"나 좀 그만 찍어"라고 웨쳤다.

  동영상이 온라인에 퍼지자 일부 팬들은 “상식을 넘지 않는 행동을 하자”는 자성의 목소리를 내면서 연예인과 팬들 사이에 일정한 거리를 유지하는 등 건전한 팬 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좋다고 했다.

  물론 나영의 폭력에 대해서는 대중적인 인물이므로 아무리 화가 나더라도 공연히 손찌검을 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하는 사람들도 있다.

  이전에도 나영은 한 기자의 질문에 화가나 욕설를 퍼부어 구설수에 오른적도 있다.

  조금 더 가까이서 보고 싶고, 카메라에 담고 싶은 팬들의 마음이야 백번 리해하지만, 가수들의 립장에도 따르고, 스스로 상식을 넘어선 행동을 하지 않는다면 불필요한 충돌은 피할 수 있지 않을까. 또 가수들도 팬들을 더 이상 ‘위험인물’로만 인지하지 말고 “내 녀동생”이라는 생각으로 존중한다면 물리력을 행사하지 못할 것이다.

  /연변일보


· 가수 나영(那英), 팬 폭행사건으로 시끌
· 식물성 단백질 먹어야 오래 산다?
· 중조수교 70주년 맞아 되돌아본 량 정상 회담
· 중조수교 70주년 맞아 되돌아본 량 정상 회담
· 외교부 홍콩주재 특파원공서 “영국 스스로가 만든 ‘복면금지법’을 돌아보라”
· 징장고속철 베이징북 둥처소 본격 가동
· 조선화가들이 본 중국(2)
· 마카오 노인들에 대한 習주석 답신 마카오서 큰 반향 일으켜
· 중국 외교부, 솔로몬제도 총리의 중국방문 중요한 의미
· 외교부, 파키스탄 총리 중국 방문 양국관계발전에 새 동력 주입 기대
성도지하철 ‘류동박물관’ 주제렬차 개통
커피콩으로 이어진 인연, 엘살바도...
제2기 국제 샤브샤브 식품산업회 중...
몽골 공연단, 중국 관객에게 승마 ...
동영상
【미수다 제83회--미녀 리포터의 할...
【미수다 제82회--리포터의 눈】동...
【미수다 연말기획】7개월간 양털눈...
【미수다 제80회】...1950.1960.197...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