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인물
사람 탑승하는 美 '거대 로봇' 경매 나왔다…日 로봇도 무찔러
//hljxinwen.dbw.cn  2019-09-27 10:33:28
     사람 탑승하는 美 '거대 로봇' 경매 나왔다…日 로봇도 무찔러
  

  미국에서 사람이 탑승해 조종하는 거대 로봇이 경매에 나와 화제다.

      CNN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미 샌프란시스코의 로봇 제작업체 ‘메가보츠’가 자금난에 파산 신청을 하면서 온라인 경매 사이트 이베이를 통해 자사 로봇을 매물로 내놨다.‘이글 프라임’이라는 이름의 이 로봇은 전고 약 5m, 중량 약 12t의 초대형 로봇으로, 머리 부분에 두 명의 조종사가 탑승해 직접 구동한다. 이 로봇은 제조사가 2015년 ‘쿠라타스’라는 이름의 전고 3.8m, 중량 4t의 거대 로봇을 만든 일본 ‘스이도바시중공’에 대결을 신청하면서 주목 받았다.

  

  당시 인터넷상에서는 미국과 일본의 거대 로봇이 결투를 벌인다는 소식에 많은 사람이 관심을 보였지만, 대결은 좀처럼 진행되지 못하고 시간이 흘러 2017년 하반기에 비로소 이뤄졌다.그런데 두 거대 로봇의 결투는 생각만큼 열기가 뜨겁지 못했다. 사람들은 공상과학(SF) 영화 속 로봇처럼 화려한 액션을 기대한 것 같지만 스펙에서 우위를 차지하는 이글 프라임이 손쉽게 승리를 거머쥔 것이다.

       메가보츠는 이같은 거대 로봇 결투를 정식 로봇 스포츠 대회 개최로 이어지길 바랬지만, 이 업체의 염원은 꿈에서 그친 모양이다.

       이 업체는 지금까지 미국 내 쇼에 출연해 7000달러를 벌기도 했지만, 최근에는 수익이 없어 차즘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말았다.

  문제는 이글 프라임을 제작하고 유지 보수하기 위해 받은 대출금의 이자를 더는 감당할 수 없었다는 것이다. 따라서 업체 측은 자산을 팔아 은행에 가능한 한 빚을 갚기 위해 로봇을 경매에 내놓게 됐다고 밝혔다.경매는 지난 23일 입찰가 1달러부터 시작돼 불과 하루 만에 5만 달러를 넘어섰으며 지금도 계속해서 입찰이 이뤄져 7만 달러를 넘어선 것으로 확인된다. 하지만 경매 기간은 앞으로 일주일이 더 남아 있어 최종 낙찰가는 지금보다 훨씬 더 높아질 수 있다.

     누군가는 이런 로봇에 왜 거액을 쓰느냐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로봇의 가격은 현재도 매우 저렴한 수준으로 알려졌다. 왜냐하면 이 로봇을 만드는 데 들어간 돈이 무려 250만 달러(약 30억 원)가 넘었기 때문이다.

     이뿐만 아니라 경매 낙찰자는 로봇을 운반하는 데 필요한 배송료도 직접 부담해야 한다. 만일 미국 웨스트 코스트에서 받는다면 4000달러(약 480만원), 이스트 코스트라면 1만7000달러 정도를 더 써야 한다는 것이다.

     국제 배송의 경우 구매자는 최소 5만 달러의 배송료를 내야 하며, 배송 기간은 약 2개월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신문


· 제8회 중국 할빈오화산 가을축제 개막
· 영화 《조커》, 베니스영화제 황금사자상 수상
· 건강에 좋고 다이어트 효과 있다고 알려져 문전성시
· 칭다오조선족여성협회 '샘물우리말배움터' 제2기학습반 개강
· 칭다오조선족작가협회 가을철 문화탐방 진행
· 한국어능력 입증서류 옌타이서도 받을 수 있어
· 국경련환활동 7대 볼거리
· 중국이 자기 밥그릇을 확실하게 챙길 수 있는 이유
· [오늘의 운세] 9월 27일
· 투유유 "개똥쑥과의 인연,중의약으로 인류를 행복하게 하고파"
성도지하철 ‘류동박물관’ 주제렬차 개통
커피콩으로 이어진 인연, 엘살바도...
제2기 국제 샤브샤브 식품산업회 중...
몽골 공연단, 중국 관객에게 승마 ...
동영상
【미수다 제83회--미녀 리포터의 할...
【미수다 제82회--리포터의 눈】동...
【미수다 연말기획】7개월간 양털눈...
【미수다 제80회】...1950.1960.197...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