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라이프 > 건강
"키 작을수록 성인 당뇨병 발병 확률 높아"
//hljxinwen.dbw.cn  2019-09-12 09:51:42

  (흑룡강신문=하얼빈) 키가 작을수록 2형(성인) 당뇨병에 걸릴 확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유럽 당뇨병 연구학회(EASD) 학술지 '당뇨병학'(Diabetologia)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키가 10㎝ 큰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당뇨병에 걸릴 확률이 남성은 41%, 여성은 33%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지난 1994년부터 5년간 독일 포츠담에 사는 40세에서 65세 사이의 여성 1만6천600여명과 남성 1만1천여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진행한 결과, 신장은 당뇨병 위험에 대한 '유용한 예측 인자'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상대적으로 키가 작은 사람들에게서 지방간이나 뇌졸중·당뇨와 같은 심장 질환을 유발하는 위험 요소들이 더 많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또 키가 큰 사람들의 경우 혈당을 낮추는 '인슐린 민감성'이 높거나 혈당 조절호르몬을 분비하는 췌장 내 특수 세포의 기능이 활발하다는 선행 연구 결과도 있다.

  국제당뇨연맹(IDF)은 세계적으로 4억 2천만명이 당뇨병을 앓고 있으며, 2045년에는 그 수가 6억 2천900만명으로 늘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당뇨는 두 종류로 나뉘는데, 전체 당뇨 환자의 10%를 차지하는 1형 당뇨는 신체가 혈당을 조절하는 인슐린을 만들어내지 못하는 질병으로 주로 어린이에게서 나타난다.

  성인 당뇨병인 2형 당뇨는 신체가 충분한 인슐린을 생산하지 못해 포도당이 혈액 내에 남아있는 상태를 의미한다.

  특히 2형 당뇨는 비만과 큰 상관관계를 가지며, 이를 방치하면 시력을 잃거나, 신장 손상, 심장병이나 뇌졸중을 겪고 최악의 경우 팔다리를 절단해야 할 수도 있다.


· 전국애심여성포럼 제11회 워크숍 및 제10회차세대여성리더양성프로그램 연길서 개최
· 장보고 정신을 홍보하러 왔어요
· 칭다오루이청그룹 박진희 회장, 대한민국 국회에서 발급하는 감사패 수상
· 2019 세계한인차세대대회 성황리 개막
· 중국 최대 부호 '알리바바' 마윈 은퇴…교사로 인생 2막
· 마윈 55세 생일파티에 6만명 참석
· 2020년 중국 위성 항법산업 규모 4천억원 초월할듯
· 중국우주정거장 핵심 모듈 정식 견본 연구제작 단계
· 화웨이 국제통신박람회서 "5G응용입장백서" 발표
· 오경, 포브스 2019년 중화권 셀러브리티 1위
커피콩으로 이어진 인연, 엘살바도르인 남편과 중국인 와이프...
제2기 국제 샤브샤브 식품산업회 중...
몽골 공연단, 중국 관객에게 승마 ...
‘다시 걷는 장정길’ 위의 홍색문...
동영상
【미수다 제83회--미녀 리포터의 할...
【미수다 제82회--리포터의 눈】동...
【미수다 연말기획】7개월간 양털눈...
【미수다 제80회】...1950.1960.197...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