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사회
中, 도굴됐던 춘추시대 청동기문화재 일본서 반환받아
//hljxinwen.dbw.cn  2019-09-11 10:32:37
    "국제시장서 불법거래 막아…日 정부 협조하에 진행"
'정보커푸(曾伯克父)' 청동기

  (흑룡강신문=하얼빈) 중국에서 도굴된 후 일본으로 건너갔던 춘추시대 초기 청동기 문화재를 중국 정부가 최근 되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중앙(CC)TV 인터넷판인 앙시망은 10일 중국 국가문물국이 기자회견을 열고 '정보커푸(曾伯克父)' 청동기 반환에 관해 설명했다고 보도했다.

  이 청동기는 중국 후베이성 쑤이저우(隨州) 지역에 있던 춘추시대(B.C.770년~B.C.403년) 초기 증(曾)나라의 귀족 고분에서 출토된 문물들로 부식 정도 등을 분석한 결과 최근 몇 년 사이 도굴된 것으로 판명됐다.

  국가문물국이 국가감정위원회를 조직해 체계적인 감정연구를 진행했고, 문화유산 가운데 가장 가치가 높은 '국가 1급 문물'로 인정했다.

  청동기는 솥·그릇·주전자·시루 등으로 종류가 다양하고 모양이 정교하며, 보존 상태도 우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최대 330자에 이르는 글자가 적혀있는 등 풍부한 역사·문화적 정보를 담고 있으며, 증나라의 종법(宗法)문화, 청동기 시대 구분과 공예·주조를 연구하는 데에도 중요한 학술 가치가 있다는 것이다.

  관창(關强) 국가문물국 부국장은 "정보커푸 청동기는 중국이 최근 몇 년간 국제 시장에서 불법 거래를 막고 되찾아온 문화재 중 가장 가치가 높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서 "문화재 부서와 공안기관, 외국 주재 대사관이 함께 노력한 결과"라면서 "이번 반환은 관련 국제협약에 따라 일본 정부의 협조 하에 진행됐으며, 국제적으로 유실된 문화재를 추적해 반환받는 새로운 실천사례가 됐다"고 덧붙였다.


· "난 똑똑한 사람 이끈 바보"…신화 쓰고 알리바바 떠나는 마윈
· 화웨이, 독자 OS 탑재 스마트폰 내년 3월 출시 예정
· 알리바바 경영대학원 첫 아프리카 크로스보더 본과반 9월 개강
· 습근평 주석, 전국 교육분야 모범단체와 개인 대표 만나
· 신중국 수립 70주년, 공자학원 in 라틴아메리카
· 베이징세계원예박람회 '조선 국가의 날' 행사 개최
· 습근평 주석, 김정은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 71돌 축전 보내
· 마이크로소프트 총재: 미 정부의 화웨이 대응 공정성 결여
· 7월, 독일의 대 중국 수출액 동기대비 9.7% 증가
· 中, 독일 외무장관의 홍콩 분열분자 접촉에 강력한 불만 표시
커피콩으로 이어진 인연, 엘살바도르인 남편과 중국인 와이프...
제2기 국제 샤브샤브 식품산업회 중...
몽골 공연단, 중국 관객에게 승마 ...
‘다시 걷는 장정길’ 위의 홍색문...
동영상
【미수다 제83회--미녀 리포터의 할...
【미수다 제82회--리포터의 눈】동...
【미수다 연말기획】7개월간 양털눈...
【미수다 제80회】...1950.1960.197...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