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국제 > 한국
안희정 징역 3년 6개월의 확정판결
//hljxinwen.dbw.cn  2019-09-10 10:13:00

  충남도공무원 "2심 법정구속때부터 유죄 예상해

  "지역 주민들 "스스로를 지키지 못한 당연한 결과"

  한국당 "권력자의 파렴치한 이중행각, 석고대죄"

  (흑룡강신문=하얼빈) 안희정(53) 전 한국 충남도지사가 대법원에서 징역 3년 6개월의 확정판결을 받자 충청권에서는 “이제 끝났으니 더는 연관 짓지 말라”는 반응이 나왔다. 일부에서는 “안타깝지만, 죄를 지었으니 값을 치르는 것은 당연한 일 아니겠냐”는 냉담한 목소리도 있었다.

  지난 2월 1일 지위이용 비서 성폭력 등 혐의로 2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서울중앙지법에서 호송차에 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대법원 2부(주심 김상환 대법관)는 9일 피감독자 간음과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강제추행 등 혐의로 기소된 안희정 전 지사의 상고심에서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확정했다고 중앙일보가 전했다. 지난해 3월 수행비서인 김지은(36)씨가 자신의 피해를 처음으로 공개한 지 1년 6개월 만의 일이다.

  안 전 지사는 2017년 7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김씨를 상대로 4차례 성폭행하고 6차례에 걸쳐 추행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1심은 “안 전 지사가 위력을 행사해 김씨의 자유의사를 억압했다고 볼 증거가 부족하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하지만 2심은 “김씨의 진술에 신빙성이 인정되고 안 전 지사의 사회적 지위나 권세 자체가 비서인 김씨에게 충분한 무형적 위력이었다”며 실형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 대법원도 “김씨의 피해 진술 등을 믿을 수 있다”며 2심 판결을 그대로 확정했다.

  대법원 판결 직후 자유한국당 충남도당은 성명을 내고 “안희정 전 지사의 유죄가 확정됐다. (더불어)민주당은 석고도 대죄하라”고 촉구했다. 안 전 지사는 민주당 소속으로 민선 5·6기(2010~2018년) 두 차례 충남도지사를 지냈다.

  한국당은 “권력자의 파렴치한 이중 행각과 강압적 성폭행이 엄격한 법 잣대에 의해 단죄된 것으로 사필귀정”이라며 “야반도주로 쑥대밭이 됐던 충남도정과 씻을 수 없는 상처에 망연자실했던 도민들을 결코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충남도공무원노조 김태신 위원장은 “법원의 판결이 뭐라고 입장을 내거나 논평을 낼만 한 입장이 아니다”라고 짧게 말했다.

  충남도청의 간부급 공무원은 “2심에서 법정 구속될 때부터 대법원 무죄판결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했었다”며 “충남도지사를 지냈던 분이 처벌을 받는 모습이 보니 권력이 얼마나 무상한지를 다시 한번 알 수 있었다”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충남지역의 한 주민은 “지난번 대통령 경선 때까지만 해도 충청권을 대표할 주자로 기대가 컸는데 결국 이렇게 됐다”며 “정치인이 자신을 깨끗하게 지키지 못하면 어떤 결과를 가져오는지를 보여주는 사건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안 전 지사의 상고심은 애초 ‘성인지(性認知) 감수성’ 판결로 유명한 권순일(60) 대법권이 주심이었지만 연고 관계가 확인돼 김상환(53) 대법관이 대신 맡았다. 권 대법관과 안 전 지사는 같은 충남 논산 출신이다. 권 대법관은 이런 이유로 재배당을 요구했고 대법원이 이를 받아들였다.

  


· 안희정 징역 3년 6개월의 확정판결
· 명절기간 흑룡강 풍경구들 할인정책으로 ‘손짓’
· 인도 74세 할머니 쌍둥이 출산…병원 측 "세계 기록"
· "구호로 악을 미화하지 말고, 이기심으로 홍콩을 납치하지 말아야"
· 중국 외교부, 李 총리의 러시아 방문 신시대 중러협력 격상 실현할 것
· 중화인민공화국 창건 70주년 기념주화 9월 10일 발행
· 습근평 주석, 중앙개혁전면심화위원회 제10차 회의 주재
· 중국 외교부, 중-이 친선협력 호혜상생 성과 이룩하도록 추동 용의 있어
· 왕의 네팔 외무장관과 회담
· [오늘의 운세] 9월 10일
커피콩으로 이어진 인연, 엘살바도르인 남편과 중국인 와이프...
제2기 국제 샤브샤브 식품산업회 중...
몽골 공연단, 중국 관객에게 승마 ...
‘다시 걷는 장정길’ 위의 홍색문...
동영상
【미수다 제83회--미녀 리포터의 할...
【미수다 제82회--리포터의 눈】동...
【미수다 연말기획】7개월간 양털눈...
【미수다 제80회】...1950.1960.197...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