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라이프 > 건강
과도한 낮잠, “치매 있다” 알리는 신호(연구)
//hljxinwen.dbw.cn  2019-08-14 09:09:20

  (흑룡강신문=하얼빈) 낮에 너무 졸리고 이 때문에 낮잠을 많이 자게 된다면 알츠하이머병의 조기 경고신호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알츠하이머병은 치매를 일으키는 가장 흔한 퇴행성 뇌질환이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샌프란시스코 캠퍼스의 기억력 및 노화 센터와 뇌 건강연구소 연구팀은 사망한 알츠하이머병 환자 13명과 이 질환에 걸리지 않고 사망한 사람 7명의 뇌를 분석했다.

  연구 결과, 알츠하이머병에 걸리면 낮 시간동안 깨어있게 만드는 것과 관련이 있는 뇌 부위가 가장 먼저 손상을 입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낮잠을 너무 많이 자는 것은 알츠하이머병의 초기에 발생할 수 있는 현상이라는 것이다.

  연구팀은 “타우로 불리는 단백질이 사람을 깨워있게 하는 뇌 부위에 손상을 초래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며 “이는 타우가 아밀로이드 단백보다 더 크게 알츠하이머병 발생에 관여한다는 것을 증명한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의 리아 그린버그 박사는 “이번 연구는 사람을 깨어있게 하는 뇌 부위가 아밀로이드 단백이 아닌 타우가 축적되면서 악화된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이는 알츠하이머병의 초기 단계에서 나타난다”고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알츠하이머병에 걸린 뇌에서는 깨어있게 만드는 부위 3곳에서 타우 단백이 많이 축적돼 있었으며, 이 부위들에서는 신경세포의 75%가 상실된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팀은 “이 때문에 낮잠을 과도하게 많이 자면 치매의 조기 신호로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Profound degeneration of wake-promoting neurons in Alzheimer’s disease)는 ‘알츠하이머 앤 디멘셔(Alzheimer’s and Dementia)’에 실렸다.

     /코메디닷컴


· 대학생 상해디즈니랜드 고소, '외부음식 반입금지' 무효 청구
· 미국인에게 꼭 필요한 11가지 중국제품은?
· 나는 ‘인맥 거지’다
· 70년래 중국 농촌 주민 인구당 가처분 소득 실제 40배 성장
· 상반기 중국 온라인 소매액 17.8% 성장
· 장이머우 감독 관념극장쇼 ‘대화·우언2047’ 시즌3, 환경보호에 초점
· 조선족 청년 김국헌 ‘중국의 좋은 목소리’ 무대에 올라
· 연길공항, ‘연길-장백산’ 항로 회복
· 중국계 상인, 동남아 경제 70% 장악
· 반세기 만의 감격스러운 만남
제2기 국제 샤브샤브 식품산업회 중경서 열려
몽골 공연단, 중국 관객에게 승마 ...
‘다시 걷는 장정길’ 위의 홍색문...
중국 구이저우 츠수이, 천개의 폭포...
동영상
어르신들의 행복한 보금자리 마련
【미수다 제77회】ㅣ오늘은 세계 에...
【미수다 제76회】택배아저씨는 요...
【미수다 제75회】ㅣ야~야~야~야~ ...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