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사회
“내가 본 신장과 서방 언론이 보도한 신장은 완전 다르다”
//hljxinwen.dbw.cn  2019-08-13 09:10:00

신화사 기자의 인터뷰를 받고 있는 투치 아코치 터키 ‘aydınlık‘ 신문 사장.

  투치 아코치 터키 aydınlık 신문 사장 인터뷰

  (흑룡강신문=하얼빈) 투치 아코치 터키 ‘aydınlık‘ 신문 사장이 최근 이스탄불에서 신화사 기자와 가진 인터뷰에서 올해 7월, 본인이 다른 국가 기자와 함께 중국 신장(新疆) 여러 지방을 다녀오면서 “내가 본 신장은 서방 언론이 보도한 상황과 완전 다르다”고 말했다.

  7월 14-22일, 중국 국무원신문판공실이 주최한 ‘실크로드 경제벨트 핵심구역 탐방’을 주제로 한 내외신 프레스 투어가 신장에서 진행되었다. 아코치 사장은 중국, 미국, 러시아, 이탈리아, 사우디아라비아, 일본, 이란 등 나라 기자와 함께 신장 여러 곳을 다니며 신장 각 민족 군중들과 얼굴을 마주한 심도 있는 취재와 교류를 진행했다.

  아코치 사장은 신장은 전반적으로 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