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톱 기사 > 꿈이 있는 사람들
중국 첫 조선족 첩보극 작가 전용선
//hljxinwen.dbw.cn  2019-08-02 14:51:00

 최동단 변강 도시에서 태어난 조선족 소설가

  (흑룡강신문=하얼빈) 김련옥 기자 = 흑룡강성 동북부에는 가목사라는 조그마한 소도시가 있다. 러시아 극동지역인 하바롭스크와 비로비잔과 린접해 있는 변경도시이기도 한 이곳은 특별한 력사배경하에 항일전쟁 정신이 형성되고 계승된 곳이였다.

  1934년~1945년 위만주국이 세운 삼강성(三江省)의 성회로 동북항일련군 11개 군 중 5개 군이 이곳에서 탄생됐고 이중 8개 군이 가목사에서 장기적으로 활동하고 전투를 펼쳤다는 기록이 남아있다.

  시대적 배경때문일까? 이곳에서 첩보극에 능란한 조선족소설가가 탄생했다. 그는 한부의 첩보 드라마로 중국의 주류문단과 드라마계를 놀라게 했다.

그가 바로 2012년 당시 중국 최고의 첩보 드라마로 선정된 “벼랑”(悬崖)의 시나리오를 창작한 전용선(53.사진) 씨이다.

  앞서 2007년 첩보극 “눈속의 승냥이(雪狼)” 역시 그의 필끝에서 창작됐다.

  1938년 중국 동북을 배경으로 한 “벼랑”은 첩보전 드라마답게 극중 인물들의 미묘하고 복잡한 감정들이 섬세하게 그려졌고 감정포인트가 잘 잡혀 보는내내 마음 졸이는 드라마로 극작가가 심혈을 쏟아부운 탄탄한 스토리가 돋보였다는 각계의 높은 평을받았다.

  “벼랑”은 2012년 동방위성TV, 천진위성TV, 흑룡강위성TV와 CCTV-1채널 황금시간대에 방영되면서 중국전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누렸고 전용선 씨 또한 중국문단과 드라마계에 크게 문명을 떨쳤다.

  ‘벼랑’으로 그는 ‘제18회 상해TV페스티벌’에서 ‘최우수 드라마 작가상’, ‘제17회 북경영화 춘연상 최우수 드라마 작가상’을 수상했다.

청년시절 흑룡강에 살면서 줄곧 만주국 시절의 력사적 소재에 관심이 많았던 그는 슈퍼맨이 아닌 진실하고 심각하며 인성이 있고 정서가 있는 첩보극을 쓰고 싶었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벼랑’ 창작시 그는 몇천만자에 달하는 두터운 사료더미에 종일파묻히며 력사 진실을 알아내기에 모진 애를 썼다고 한다. 묵직한 항일제재의 우수한 시나리오를 창작할 수 있었던 기반이었다.드라마 중 만주국 경찰 기구, 헌병, 보안국의 각 과실 배치는 모두 력사의 진실을 존중했고 우수리호계획(乌苏里虎计划)과 민생단 사건, 방화단 등은 모두 충분한 사료적 근거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작가로 되기까지…비범한 인생 역정

  1966년 흑룡강성 가목사에서 태어난 그는 친절한 옆집 아저씨 같은 느낌을 준다. 그는 동물을 지극히 사랑하는 ‘초식남’이고 축구를 사랑하는 ‘애축가’이다.

  현재 북경에서 소설 창작과 드라마 창작에 전념하고 있는 중국작가협회 회원이고 흑룡강성작가협회주석단 성원이다.

  문단에서 ‘령혼으로 창작한다’는 평이 있는 전용선 씨. 거대한 중국문단에서 빛을 발하기 까지 그의 비범한 인생 역정 역시 한부의 드라마나 다름없었다.

  소학교 시절 꿈이 요리사 였다면 열여덟 때는 머리를 길게 기르고 가수가 되고 싶어하면서 나이트에서 노래를 불렀던 그는 기타강습반을 꾸리기도 했다. 1985년 흑룡강성 가목사시제2중학교를 졸업한 19살의 소년은 곳곳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생활에 무한한 호기심과 동경을 품고 집을 떠나 방방곡곡을 떠돌아 다니기 시작했다. 20살이 되던 해의 생일은 호북성 서부의 신농가에서 보냈다.

  중국야인고찰 연구회의 일원으로 신농가의 정글 속에서 꼬박 3개월을 지냈다. 자유로운 방랑생활을 마무리한 후 그는 가목사시 ‘삼강석간’ 신문사에 취직하여 기자로 된다.

  밤에는 집에서 소설 창작을 하고 낮에는 원고를 편집하면서 시간이 나면 동료들과 한담을 즐겼다. 전 작가는 자신의 언어로 스토리를 엮어서는 동료들에게 들려주곤 했는데 동료들은 들을 때마다 배를 끌어안고 웃었다.

  2001년 꿈을 안고 북경으로 간 그는 북경영화학원에서 공부하며 비로소 작가로서의 실력을 더욱 다지게 되였다.

  바로 이런 독특한 문화와 삶의 축적이 그의 풍부한 창작 원천이되였다.

  

  1995년 발표된 중편소설 ‘흰태양 빨간 태양’은 정기 간행물 장백산에 의해 조선문으로 번역되어 발표 됐으며 제13회 장백산문학상을 수상했다.

  1997년 흑룡강성 제2기 계약작가로 초빙된 그는 당해 장편 시 ‘귀가’로 북방문학상을 수상했다.

  1999년 정기간행물 인민문학에 발표된 단편소설집 ‘동북한사(东北恨事)’는 1999중국단편소설 우수 작품집에 수록됐다.

  2000년 흑룡강성 제3기 계약작가로 초빙됐고 당해 출판된 단편소설집 ‘한스러운 일(恨事)’은 제2회 흑룡강성문예 우수 작품상을 수상했다.

  2002년 창작한 중편소설 ‘녀동생’은 북경 건국 55주년 우수작품에 선정됐고 같은해 출판한 장편소설 ‘독신자’는 흑룡강성 제1회 소수민족문학 1등상을 수상했다.

  2014년 장편소설 ‘소화18년(昭和十八年)’이 출판됐고 2015년에는 수필 “’벼랑’을 말하다”를 발표했다.

  드라마 시나리오 창작에는 ‘벼랑’외에 ‘세월’, ‘눈속의 승냥이(雪狼)’, ‘어머니’등으로 주목을 받았다.

  ‘문예평론’은 전용선을 이렇게 평가했다.

“소수민족 작가 전용선은 작품의 수로 승부하지 않는다. 그의 작품은 류행관념의 영향을 받는 일이 드물며, 류행파의 흔적을 거의 찾아볼 수 없다. 천혜의 예술적 기품과 훌륭한 예술적 직관에 의해 창작된 그의 작품은 소탈하고 령적인 면이 있으며,간결하면서도 참신하고 예술적인 접근 각도가 독특하며 개인화된 리해와 표현이 항상 드러난다. 그의 창작은 흑토작가들 사이에서 늘 독보적인 모습을 보이는 색다른 풍경이나 다름없다.”

 

  민족의 피가 흐른다

  중한수교 이전에는 한국 파주의 한 공장에서 힘든 로역을 했던 경력도 가지고 있는 전 작가. 그는 아버지의 고향인 한국 경기도 파주시 군내면 점원리에서 이미 찾을길 없는 옛집터를 그리워하기도 했다.

  그의 마음속의 가장 완미한 조선족 녀성상은 어머니라고 한다. 2015년 12월 26일 룡정시 해란강극장에서 성황리에 펼쳐진 제1회 단군문학상 시상식 무대에 오른 전용선 씨는 “어머니께서 제가 한복 차림으로 시상무대에 오른 것을 보면 얼마나 기뻐하셨을까요”라며 수상소감을 전했다.

  전용선 씨는 우리 글을 읽을 줄 모른다고 고백했다. 조선어는 떠듬거릴지라도 유머 한방을 날릴만큼의 재치는 있다.

  중국의 주류문단과 드라마계에 진출해 모두를 놀래운 그의 몸 속에는 민족의 피가 흘렀다.

  “소설을 쓰든, 무엇을 하든 마지막까지 비길 수 있는 것은 경계다. 한 언어를 능숙하게 구사한 뒤 정이 있는지, 구도가 있는지,비련과 선의로 가득 찬 마음이 있는지가 작가로서의 가장 중요한 포인트다. 당신은 어떤 사람이고 당신의 배 속에 어떤 벌레가 숨어 있는지 펜을 들면 알 수 있다”고 말하는 전 작가, 사회에 대한 세심한 관찰을 통해 통찰력을 키우고 판단하고 리해하는 그의 소박한 목소리이다.


· 구혜선·안재현, 결혼 3년 만에 불화 “남편이 이혼 원해” 왜?
· 상반기 GDP 공개, 광동성이 처음 5조원대 넘어 1위 차지
· 홍콩특구 정부 성명 발표: 경찰측의 엄정한 법집행 전폭 지지
· 신장의 기능교육사업에 대한 유언비어는 이제 그만!
· 습주석, '기자가 다시 걷는 장정의 길' 테마취재행사 관련 중요 지시 내려
· 장경위, 홍수방지 재해대처 과업 잘 수행해야
· 시짱 첫 역지빈곤탈출 정착지 탐방…라싸 강변에 위치한 사계절 길상마을
· 홍콩 각계, 민심 모아 폭력 반대 및 번영 안정 공동 수호 강조
· 중처, 미국서 생산한 첫 지하철 차량 정식 운행
· 의란풍년마라톤대회 성황리에 개최
제2기 국제 샤브샤브 식품산업회 중경서 열려
몽골 공연단, 중국 관객에게 승마 ...
‘다시 걷는 장정길’ 위의 홍색문...
중국 구이저우 츠수이, 천개의 폭포...
동영상
【미수다 제78회】ㅣ朋友圈, 我该拿...
어르신들의 행복한 보금자리 마련
【미수다 제77회】ㅣ오늘은 세계 에...
【미수다 제76회】택배아저씨는 요...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