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사회
中 베이징서 쓰레기 분류 배출에 얼굴인식 기술 이용
//hljxinwen.dbw.cn  2019-07-12 11:09:28

  벌금제 도입 상하이서 '쓰레기 대신 버려주기' 서비스

  (흑룡강신문=하얼빈) 생활 쓰레기를 분류해서 버리자는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벌이는 가운데 베이징에서는 얼굴인식 기술을 이용한 쓰레기통까지 나와 화제다.

  12일 환구시보 등에 따르면 베이징 시청(西城)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 있는 쓰레기통에는 카메라와 작은 스크린이 설치됐다.

  종류별 쓰레기통에 달린 카메라가 주민의 얼굴을 자동으로 인식하면 쓰레기통 뚜껑이 열린다.

  이는 쓰레기 분류 배출을 장려하고 관리하기 위한 것이다.

  한 주민은 "음식 쓰레기를 한번 버리면 1점이 쌓이는데 이를 모아 계란이나 샴푸 같은 것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아파트 주민의 70%가 얼굴인식 시스템 사용에 서명했다. 주민들은 얼굴인식 방법 대신 버튼을 직접 눌러 쓰레기통 뚜껑을 열 수도 있다.

베이징 한 아파트의 스마트 쓰레기통

  지난 1일부터 쓰레기 분류를 강제화한 상하이에서는 쓰레기를 대신 버려주는 유료 서비스도 등장했다.

  한 서비스는 1차례 이용에 15위안, 15차례에 200위안을 받는다.

  상하이시는 생활쓰레기를 재활용품, 유해 쓰레기, 젖은 쓰레기, 마른 쓰레기 등 4종으로 나눠 버리도록 했다. 쓰레기를 분류하지 않고 함부로 버리는 개인은 50∼200위안의 벌금을 내야 한다.

  베이징시도 상하이의 뒤를 이어 쓰레기 강제 분류 제도를 도입하기 위해 입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중국은 내년까지 46개 중점 도시에 쓰레기 분류 처리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종합


· 모나코, 화웨이와 손잡고 5G로 전역을 커버한 글로벌 첫 국가로
· 조극지 국무위원, 리성철 조선인민보안성 참사 만나
· 파키스탄 총리 “경제상황 개선 도와 준 중국에 감사”
· 중국 첫 청소년 검색엔진 ‘Young’ 발표
· 낳기만 하고 키우지 않는’ 부모들, 이제부터 책임 추궁당한다
· 방학, 따뜻한 가정 선물
· 몸속 독소 막아내는 여름 과일
· 고향을 사람들이 즐겨 찾는 동네로
· 근면과 끈질긴 노력으로 평범치 않은 삶의 장 엮어
· 림구현조선족교육중심학교 당의 생일 98주년 기념활동을 벌려
몽골 공연단, 중국 관객에게 승마 묘기 선보여
‘다시 걷는 장정길’ 위의 홍색문...
중국 구이저우 츠수이, 천개의 폭포...
6•1 어린이날 앞두고 저장 창싱현...
동영상
미수다【朗读者】时间ㅣ3分7秒, 6分...
点赞黑龙江
미수다 제71회ㅣ수줍고 거절까지.. ...
미수다【보고싶은 내 고향 3부작】...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