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라이프 > 건강
"청량음료ㆍ과일주스, 암질환과 관련 있어"
//hljxinwen.dbw.cn  2019-07-11 11:02:55

  (흑룡강신문=하얼빈) 청량음료와 과일 주스의 과다 섭취가 암질환의 리스크와 연관성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10일 AFP통신과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프랑스 연구진은 영국의학저널(BMJ)을 통해 감미 음료와 암 발생 리스크 사이에 상관 관계가 있다는 근거 자료를 제시했다.

  이번 연구는 10만여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2009년부터 2018년까지 9년에 걸쳐 설탕과 인공 가당음료, 100% 과일 주스의 섭취량을 추적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참여자의 평균연령은 42세였으며 성별로는 남성이 21%, 여성이 79%였다.

  연구진이 이를 조사 참여자의 의료기록을 통해 파악한 암질환 발생 빈도와 비교한 바에 따르면 감미 음료 섭취가 하루 100㎖ 정도 늘어나는 것만으로도 전반적인 암질환의 리스크는 18%가 높아졌고 특히 유방암 리스크는 22%가 높아졌다는 것이다.

  청량음료 혹은 과일주스만을 가려 마시는 그룹을 비교한 결과에서도 차이가 없었다. 두 음료가 공히 전반적인 암질환 리스크가 높아지는 것과 연관성을 갖고 있었다는 것이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가 관찰을 바탕으로 한 것이어서 인과 관계를 밝혀낼 수는 없다는 점을 인정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하지만 샘플이 방대할 뿐만 아니라 참여자의 연령과 성별, 교육수준, 가족력, 흡연, 신체 운동 등 다른 요인들도 참작했다는 점은 외부 전문가들로부터 어느 정도 평가를 받았다.

  (흑룡강신문=하얼빈)영국 암연구소의 통계 전문가 그레이엄 휠러는 훌륭하계 설계된, 대규모의 연구라고 지적하면서 감미 음료의 섭취가 일부 암질환의 리스크 증가와 연관됐을지 모른다는 기존 증거를 보강하는 것이라고 논평했다.

  영국 티사이드 대학의 공중보건 전문가 알레리아 레이크도 이번 연구가 던지는 메시지는 뚜렷하다면서 그것은 바로 당분 섭취를 줄이는 것이 지극히 중요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감미 음료의 소비는 지난 수십년간 전세계적으로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추세로, 이미 비만과는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비만은 그 자체가 암 발생의 리스크를 높이는 요인으로 지목된다.

  프랑스 연구진은 감미 음료 제품에 세금을 부과하는 것이 암 발생률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의견을 밝혔다.

  이들 제품에 대한 과세 조치는 영국과 벨기에, 프랑스, 헝가리, 멕시코를 포함한 여러 국가에서 도입됐거나 도입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이란 측, 핵 문제 협상에 여전히 개방적인 태도 표명
· 중국동포 변강 가수, 세 번째 앨범 출범
· 흑룡강성 계림조선족향 녀향장의 연변취경길
· 세계 경제의 중국 의존도 높아져
· 세계 경제의 중국 의존도 높아져
· 톈진, 홍콩 직행 고속열차 개통
· 띠띠출행, 북경시 인터넷예약자동차 가격 조정
· 중국 달 탐사 차량, 휴식기 돌입
· 中 화성 탐사 나선다…내년 7월 탐사선 발사 예정
· 비타민제, 심혈관질환 예방 효과 없다
몽골 공연단, 중국 관객에게 승마 묘기 선보여
‘다시 걷는 장정길’ 위의 홍색문...
중국 구이저우 츠수이, 천개의 폭포...
6•1 어린이날 앞두고 저장 창싱현...
동영상
미수다【朗读者】时间ㅣ3分7秒, 6分...
点赞黑龙江
미수다 제71회ㅣ수줍고 거절까지.. ...
미수다【보고싶은 내 고향 3부작】...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