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국제 > 중국
중국 "위안화 환율을 무역 분쟁 대응 도구로 삼지 않을 것"
//hljxinwen.dbw.cn  2019-07-11 09:34:18

  (흑룡강신문=하얼빈)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8일 베이징에서 “중국은 위안화 환율을 무역 분쟁 등 외부 교란에 대응하는 도구로 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이 협정 달성에 따른 압박을 미국보다 크게 받고 있고, 중국은 관세를 지불해야 하므로 통화 가치를 절하할 것이라고 말했다”며 논평을 요구하는 기자의 질문에 상술한 바와 같이 답했다.

  겅 대변인은 “중미 양국 정상은 오사카 회담 기간에 합의를 이루고, 평등과 상호존중을 토대로 무역 협상을 재개하기로 했다. 미국도 중국산 제품에 추가로 관세를 부과하지 않기로 동의했다. 중미 양국 협상팀이 구체적인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며 “양국 협상팀이 소통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른바 중국이 미국보다 협정 달성이 더 필요하다는 말이 어디서 나왔는지 모르겠다. 미국이 협정이 불필요하다면 왜 중국과 11번의 협상을 벌였으며, 지금 왜 중국과 협상을 재개하겠는가”라고 겅 대변인은 반문하면서 “무역전쟁을 벌이는 것은 자국에도 손해고 타국에도 피해를 끼친다. 평등협상과 호혜이익의 토대에서 무역 갈등을 해결하는 것이 양국의 이익에 부합하는 것이자 국제 사회의 공통된 기대”라고 강조했다.

  환율 문제와 관련해 겅 대변인은 “미 재무부가 발표한 보고서는 중국을 환율조작국에 포함시키지 않았다. 중국은 경쟁적인 통화 가치 절하를 하지 않을 것이며, 위안화 환율을 무역 분쟁 등 외부 마찰 대응 도구로 삼지 않을 것이라고 수차례 천명했다. 중국은 그럴 뜻이 절대로 없다”고 지적했다.

     /중국망 한국어판


· 후베이서 여름방학 ‘어린이 교통 경찰’ 체험행사
· 상하이-홍콩 청소년 1천명, 상하이서 교류행사
· [오늘의 운세] 7월 11일
· 美상계인사 "중미 경제무역 관계는 미래가 밝다"
· "중 미 경제무역 관계: 현황과 전경" 연구 토론회 홍콩서
· 中 6월 CPI 동기대비 2.7% 상승
· [국제논평] '대만을 이용해 중국 제압하려는 '미국의 시도는 불 장난 격
· 2019 '화예컵' 할빈국제 체육무용 오픈대회 17일 열려
· [명의에게 듣는다] 신경쓰이는 사랑니 적절한 시기에 뽑아야
· 2019월드인라인 마라톤대회 21일 할빈서 열린다
몽골 공연단, 중국 관객에게 승마 묘기 선보여
‘다시 걷는 장정길’ 위의 홍색문...
중국 구이저우 츠수이, 천개의 폭포...
6•1 어린이날 앞두고 저장 창싱현...
동영상
미수다【朗读者】时间ㅣ3分7秒, 6分...
点赞黑龙江
미수다 제71회ㅣ수줍고 거절까지.. ...
미수다【보고싶은 내 고향 3부작】...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