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국제
[국제논평] '대만을 이용해 중국 제압하려는 '미국의 시도는 불 장난 격
//hljxinwen.dbw.cn  2019-07-11 08:48:41

  (흑룡강신문=하얼빈) 미 국무성이 대만에 총 가치가 22억 2천만 달러에 달하는 무기 장비를 판매하는 것을 비준한데 대해 중국은 단호한 반대의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미국측의 이 행위는 하나의 중국 원칙과 중미 세가지 공동코뮈니케의 규정을 엄중히 위반하고 중미 양국 정상이 최근에 오사카 회동시 달성한 중요한 공감대를 위반한 것으로서 중국 내정에 대한 난폭한 간섭이며 미국은 불장난을 하고 있는 것이나 다름없습니다.

  다년간 미국은 '세가지 공동코뮈니케와 하나의 법안'의 형식으로 중국 양안관계문제를 처리해왔습니다. 이른바 세가지 공동코뮈니케란 중미 세가지 공동코뮈니케에서 확정한 '하나의 중국' 원칙입니다. 즉 중화인민공화국 정부가 중국의 유일하게 합법적인 정부이며 대만은 중국의 일부분임을 미국이 승인한 것입니다. 그 중 1982년에 체결된 '817코뮈니케'는 미국은 대만에 무기를 판매하는 것을 점차 줄이고 최종적으로 판매하지 않는다고 명확히 규정했습니다. 한편 미국은 '대만관계법안'이라는 국내법의 형식으로 대만에 군사원조를 제공해왔습니다. 대만에 대한 무기 판매는 중미 관계를 교란하고 중미 관계에 영향을 미치는 하나의 부정적인 요인입니다. 이번기 미국 정부는 취임 2년간 이미 4차례 대만에 무기를 판매했습니다. 이는 미국 국내 군수상의 이익을 만족시키기 위해서일뿐만아니라 더우기는 이를 이용해 중국을 견제하고 억제하려는 것입니다.

  미국 상, 하원은 '대만여행법'을 채택해 미국의 모든 급별의 관원들이 대만을 방문하는 것을 허용했습니다. 그리고 미국 하원은 '2019년 대만담보법안'을 채택해 대만에 대한 무기 판매을 상시화하려고 시도했습니다. 빈번히 '대만카드'를 꺼내드는 미국의 행위 배후에는 중국이 최근년간 거둔 발전에 대한 미국 일부 세력들의 초조심과 불안감이 작용하고 있는 것입니다. 현재 중미관계가 일부 여러움에 직면한 배경에서 미국이 재차 '대만 카드'를 꺼내든 것은 중국을 부단히 제압하려는 음흉한 심보가 숨겨져있습니다.

  '대만을 이용해 중국을 제압하려는' 미국의 일부 정객들의 시도는 성사되지 못할 것입니다. 대만측으로 본다면 비록 섬내의 근본을 잊은 일부 사람들이 미국의 일부 세력을 뒷심으로 대륙과 대항하려 하지만 경제글로벌화의 발전 흐름과 민심을 거스르지는 못할 것입니다. 현재 양안은 이미 비교적 긴밀한 산업사슬과 공급사슬을 형성했으며 대륙은 대만의 최대의 무역동반자이자 수출시장, 가장 주요한 투자대상이 되었습니다. 2018년 양안 무역 총액은 2000억 달러를 넘어섰고 대륙에 다녀간 섬내 민중은 연 400만명에 달합니다. 양안간에는 지금 '1일 생활권'이 형성되고 있고 융합발전 정도가 깊어지고 있으며 민중들의 획득감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바로 이러하기때문에 대만의 매체는 미국이 대만을 조건부로 삼고 있다며 양안관계가 긴장할수록 대만은 미국으로부터 보다 많은 무기를 사들여야 하는 실정이고 대만이 미국에 붙거나 의존해서 발전과 안정을 담보받을수 있다고 오산한다면 문제를 너무 쉽게 생각하는 것이라는 이지적인 목소리를 냈습니다.

  40여년간의 개혁개방을 거쳐 중국은 역사의 그 어느시기보다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의 목표에 가까워졌으며 양안 평화통일 행정을 추진할수 있는 기반과 여건을 갖추었습니다. 이에 대해 대만 매체는 대륙이 이미 양안관계 발전의 주도권과 주동권을 단단히 장악했다고 승인했습니다.

  한편 대만과 '외교관계'를 맺은 보다 많은 나라가 이른바 대만과의 '외교관계'를 단절하고 중화인민공화국과 수교 또는 외교관계를 회복하고 있습니다. '하나의 중국' 원칙이 국제사회에서 보다 큰 민심을 얻고 있습니다. 동반자 없이 고독한 대만의 일부 세력들은 국제 주류사회의 외면을 당한지 오래됩니다.

  이 모든 것은 중국은 반드시 통일될 것이며 필연적으로 통일될 것임을 시사합니다. 이는 그 어떤 세력도 막을 수 없는 역사적 대세입니다. 중미 양국 정상은 최근 오사카 정상회동에서 조율과 협력, 안정을 기반으로 하는 중미관계를 계속 추진하고 평등과 상호존중을 기반으로 경제무역협상을 재개할데 대해 동의했습니다. 이러한 때 미국이 재차 대만에 무기를 판매하는 것은 의심할바없이 양국 정상이 달성한 중요한 공감대를 어기는 것입니다. 이는 양안관계와 대만해협의 평화안정을 심각하게 해치게 될뿐만아니라 중미간 분쟁을 해결하는데도 불리합니다. 미국의 무기는 대만에 안전을 가져다주지 못합니다. 대만의 전도는 국가의 통일에 달려있고 대만 동포의 복지는 민족의 부흥에 달려있습니다. 그 어떤 외부 세력도 국가의 주권과 영토완정을 수호하고 대만해협의 평화안정을 수호하려는 중국의 결심과 의지를 과소 평가해서는 안될 것입니다.

  양안관계의 발전여정은 대만해협 정세가 평화와 안정으로 나아가고 양안관계가 앞으로 발전하는 시대의 흐름은 그 누구 또는 그 어떤 세력도 막을 수 없으며 국가의 강성과 민족의 부흥, 양안 통일의 역사대세는 더더욱 그 누구 또는 그 어느 세력도 막을수 있는 것이 아님을 입증하고 있습니다.

     /중국국제방송


· 2019 '화예컵' 할빈국제 체육무용 오픈대회 17일 열려
· [명의에게 듣는다] 신경쓰이는 사랑니 적절한 시기에 뽑아야
· 2019월드인라인 마라톤대회 21일 할빈서 열린다
· 2019할빈국제마라톤대회 8월 25일 열린다
· 중국 래년 7월 화성탐측기 발사
· 미수다【朗读者】时间ㅣ3分7秒, 6分34秒, 10分17秒 有惊喜~~3명 嘉宾과 함께하는 가을 감성
· 동북 최대 생활쓰레기 소각처리 공장 탐방
· “할빈의 여름 정말 시원해요”
· 중국 도시 상주인구 8억 3천만으로 증가
· 중국 퇴경 환림 환초 면적 3300여만 헥타르
몽골 공연단, 중국 관객에게 승마 묘기 선보여
‘다시 걷는 장정길’ 위의 홍색문...
중국 구이저우 츠수이, 천개의 폭포...
6•1 어린이날 앞두고 저장 창싱현...
동영상
미수다【朗读者】时间ㅣ3分7秒, 6分...
点赞黑龙江
미수다 제71회ㅣ수줍고 거절까지.. ...
미수다【보고싶은 내 고향 3부작】...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