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사회 > 교육 > 학생작문
[대상 수상작]죽음
//hljxinwen.dbw.cn  2019-07-09 16:28:00

엄채원 (할빈시제1중학교)

  (흑룡강신문=하얼빈)그 누구도 죽음을 피할 수 없으므로 죽음은 두려울 것이 못된다는 게 대부분 사람들의 관점이다. 사람마다 죽음을 맞이하게 되는 것은 사실이다. 누구나 장생불로할 수 없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정말 죽음이 두렵지 않은 것일가?

  난 그저 고중학생일 뿐이다. 인생의 길지 않은 한 부분을 겪었을 뿐이여서 견해가 짧은 것일가? 난 죽음은 두려운 것일 뿐더러 죽음에 대한 두려움은 사람의 본능적 반응이라고 생각한다. 내가 만약 죽음의 처지에 처하게 된다면 틀림없이 두려워할 것이다.

  어렸을 때 항일영웅들의 사적을 들으면서 가슴이 뭉클했던 적이 한두 번이 아니다. 많은 사람들은 그들의 고상한 품성을 형용할 때 늘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는다고 말한다. 하지만 난 그리 생각하지 않는다. 그들도 여느 사람처럼 자신의 생명을 사랑하고 자신의 생명이 소중하다고 생각한다. 그들에게도 지켜야 할 가족이 있었을 것이다. 자신의 죽음이 가족에게 줄 상처를 매우 두려워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이 선뜻 앞장에 나설 수 있은 것은 그런 두려움보다 나라가 먼저였기 때문이리라. 결코 죽음에 대한 두려움이 없어서가 아니다. 우리는 이런 영웅들을 간단히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는다”로 평가해서 될지 다시 한 번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동시에 나는 죽음은 단지 두려운 것만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죽음의 정면은 삶이고 죽음의 반면 역시 삶이라는 말이 있지 않은가? 죽음의 두려움을 알기에 현재 생활의 아름다움을 더 많이 발견할 수 있고 더욱 마음에 새길 수 있지 않을가? 암에 걸린 환자들은 죽음의 두려움 속에서 왕왕 그동안 하고싶었지만 못했던 일들을 리스트해서 하나하나 완성해 나가기도 한다. 꿈을 이루는 것이다. 두려운 죽음 앞에서 현실세계는 너무나도 아름답기에, 그저 가기에는 너무 아쉽기에… 고대 이집트의 피라미트도 죽음에 대한 두려움, 부활에 대한 갈망에서 나온 '기적'이 아닌가?

  죽음은 두려운 것이다. 두렵기에, 두렵지만 우리가 존경하고 가슴에 담을 많은 사적과 유물들이 존재하게 된 것이다. 영원함이란 없기에, 끝이 있기에 과정이 더 빛나는 것이 아닐가? 지금의 난 두려운 죽음을 멀리하고 있지만 그 먼 죽음을 마음에 두어 더욱더 충실하고 아름답게 살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

  /지도교원 현태석


· [대상 수상작]죽음
· [초중부 금상]행복이 오던 날
· [소학부 금상]속심말
· 오늘도 ‘푸른 하늘 꿈’을 향해 노력
· “중심이 명확하고 내용이 긍정적이였다”
· 제5회 할빈시조선족중소학생 청마백일장 특집
· 흑룡강성 관광신용 위해 100만원 투입
· 새 중국의 첫 집단농장 - 성화 집체농장
· 새 중국의 첫 집단농장 - 성화 집체농장
· [새중국 창건 70년] 조선족 인구판도의 변화, 글로벌민족으로 부상
‘다시 걷는 장정길’ 위의 홍색문화해설원
중국 구이저우 츠수이, 천개의 폭포...
6•1 어린이날 앞두고 저장 창싱현...
모란꽃과 중국 도자기의 만남, 뤄양...
동영상
点赞黑龙江
미수다 제71회ㅣ수줍고 거절까지.. ...
미수다【보고싶은 내 고향 3부작】...
미수다【보고싶은 내 고향 3부작】 ...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