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경제 > IT•과학 > 과학뉴스
아인슈타인 과학자상 최초 중국인 수상자
//hljxinwen.dbw.cn  2019-06-26 11:12:48

  (흑룡강신문=하얼빈)과학분야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아인슈타인 과학자상을 사상 처음으로 중국인이 수상했다.

  지난 14일 공개된 2019년도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세계 과학자상에 중국과학원 외국계 원사인 왕중림 교수가 선정되였다. 지난 1984년에 생긴 이 상은 아인슈타인의 이름을 따 세계 과학계에서는 그 명성이 매우 높은 상이다. 매년 단 한명에게만 부여되는 상으로 세계 과학기술의 무궁한 발전과 인류문화에 공헌한 과학자에게만 수여하는 상이다.

  올해 수상자인 왕중림 교수가 발명한 해양 푸른 에너지 기술은 해양에서 방대한 에너지를 취득하여 세계 미래자원 수요를 해결할 수 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1961년생인 그는 1978년 서북전신공정학원에 입학해 1982년 중-미 공동으로 초빙한 물리학 연구생 모집에 합격해 미국으로 류학을 떠났다. 그 후 2009년 중국과학원 외국국적 원사로 당선되였다. 그는 2006년 세계 초소형 엔진인 ‘나노엔진’을 발명해 그 이후부터 ‘나노 발전기의 아버지’로 불리고 있다. 환경, 에너지 분야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에니상을 수상한 적도 있다.

  현재까지 총 1500편이 넘는 론문을 발표해 전세계 과학산업 발전에 크게 이바지해왔다. 2018년 구글 학술검색에서 발표한 나노기술과 나노 전문가 분야에서 왕교수가 1위를 차지할 정도로 영향력이 높았다.

  이 소식을 들은 네티즌들은 “자랑스럽다”, “중국인의 자랑이다”, “중국 과학원의 명예다”, “왕교수를 닮아서 더욱 많은 중국 젊은이들이 과학기술 개발에 이바지했으면 좋겠다.”고 자랑스러워했다.

  /신화통신


· 미국, 이란 최고지도자에 제재 선언
· 중조 전통친선 공고 계승...지역평화안정 추진
· 2019년 흑룡강성 대학입시 점수선 발표
· 흑룡강성 조선족중학교 대입성적 희비 엇갈려
· 매주 2시간 자연에서 놀면 건강해진다
· '기생충', 프랑스 개봉 韓영화 최고 기록
· ‘중일한 청년혁신창업포럼’ 해변도시 연태(煙台)서 개최
· 생명을 사랑하고 마약을 멀리하자
· 러시아 국가보위전쟁 발발 78주년 기념
· [오늘의 운세] 6월 26일
중국 구이저우 츠수이, 천개의 폭포를 가진 도시
6•1 어린이날 앞두고 저장 창싱현...
모란꽃과 중국 도자기의 만남, 뤄양...
칭다오, 임신부 교통카드 발급
동영상
미수다 제71회ㅣ수줍고 거절까지.. ...
미수다【보고싶은 내 고향 3부작】...
미수다【보고싶은 내 고향 3부작】 ...
【현장】산 속에는 뭐가 있었을까? ...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